검색

데이식스가 펼쳐낸 청춘 일기의 마지막 장

데이식스(DAY6) <The Book Of Us : Negentropy - Chaos Swallowed Up In Lo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젊음을 항해하는 밴드에게 잠시 숨을 고르며 감사하고 소중했던 기억들을 되새기는 모습만큼은 낭만적이다. (2021.05.12)


물리학 개념으로 풀어낸 <The Book Of Us> 시리즈는 어느 때보다 격동적이었다. 자연계를 지탱하는 '중력' 아래 모인 청년들은 '엔트로피'라는 혼란의 시기를 겪기도 했지만, '맥스웰의 악마'와 '글루온'을 통해 끈끈한 유대를 형성했다. 성장 스토리의 끝은 무질서한 '엔트로피'에 반대되는 '네거티브 엔트로피'. 혼돈을 집어삼킨 사랑으로 균형을 되찾은 <The Book Of Us : Negentropy>는 팀의 정체성을 확고하게 다진다.

멤버들의 폭넓은 음역대와 변칙적인 짜임새는 여전한 매력 포인트다. 다툼을 통해 더욱 돈독해지는 관계를 그린 'Everyday we fight'는 노랫말이 기타 연주와 살짝 엇박자로 떨어지면서 색다른 단조 구성으로 오프닝을 알린다. 뒤따르는 'You make me' 역시 마이너 감성이 두드러진 록 타이틀이다. 진성과 가성을 오가는 후렴의 가창이 나지막이 깔리는 신시사이저와 대비를 이루며 개개인의 음색을 돋보이게 한다.

언제 어디서든 행복하기를 바라는 '구름 위에서', 따스한 코러스가 감도는 '둘도 아닌 하나'를 비롯해 디스코 리듬의 'Healer'는 평온하게 흘러가는 앨범에 밝은 기운을 불어넣는다. '행복한가요 Check/사랑하나요 Yes'와 같이 관객과 주고받을 수 있는 떼창 구간은 데이식스 식 희망 찬가의 특징을 담았다. 창작에 대한 고뇌가 느껴지는 전작들에 비해 평범하나 가벼우면서도 서정적인 멜로디로 부담을 떨쳐낸 그 결과물은 안정적이다.

지난 3월 리더 성진의 군 입대로 당분간 완전체의 하모니를 기대하기는 힘들어졌다. 그러나 이런 불가피한 상황에도 다가올 역경을 겁내지 않고 맞잡은 손을 놓지 않는 이상 '무적'이라고 굳게 믿고 애절한 고백과 덤덤한 독백이 어우러진 발라드 '우리 앞으로 더 사랑하자'로 2년에 걸쳐 완성된 단편집에 의연한 마침표를 찍는다.

청춘 일기의 마지막에도 철학적인 담론은 없다. 당장의 솔직한 감정에 충실했고 대중성은 물론 록이라는 개성을 놓지 않았다. 붉게 타오르는 석양을 등진 탓에 20대를 보내는 다섯 남자들의 표정은 알 수 없지만 젊음을 항해하는 밴드에게 잠시 숨을 고르며 감사하고 소중했던 기억들을 되새기는 모습만큼은 낭만적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데이식스 (DAY6) - 미니앨범 7집 : The Book of Us : Negentropy - Chaos swallowed up in love [One& 또는 Only 버전 중 1종 발송]

<데이식스>13,400원(19% + 1%)

DAY6, 4월 19일 미니 7집 'The Book of Us : Negentropy - Chaos swallowed up in love' 및 타이틀곡 'You make Me' 발표! - 'K팝 대표 밴드' DAY6, 완전체 귀환! 새 앨범 'The Book of Us : Negentropy' 전격 발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