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데이식스가 펼쳐낸 청춘 일기의 마지막 장

데이식스(DAY6) <The Book Of Us : Negentropy - Chaos Swallowed Up In Lo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젊음을 항해하는 밴드에게 잠시 숨을 고르며 감사하고 소중했던 기억들을 되새기는 모습만큼은 낭만적이다. (2021.05.12)


물리학 개념으로 풀어낸 <The Book Of Us> 시리즈는 어느 때보다 격동적이었다. 자연계를 지탱하는 '중력' 아래 모인 청년들은 '엔트로피'라는 혼란의 시기를 겪기도 했지만, '맥스웰의 악마'와 '글루온'을 통해 끈끈한 유대를 형성했다. 성장 스토리의 끝은 무질서한 '엔트로피'에 반대되는 '네거티브 엔트로피'. 혼돈을 집어삼킨 사랑으로 균형을 되찾은 <The Book Of Us : Negentropy>는 팀의 정체성을 확고하게 다진다.

멤버들의 폭넓은 음역대와 변칙적인 짜임새는 여전한 매력 포인트다. 다툼을 통해 더욱 돈독해지는 관계를 그린 'Everyday we fight'는 노랫말이 기타 연주와 살짝 엇박자로 떨어지면서 색다른 단조 구성으로 오프닝을 알린다. 뒤따르는 'You make me' 역시 마이너 감성이 두드러진 록 타이틀이다. 진성과 가성을 오가는 후렴의 가창이 나지막이 깔리는 신시사이저와 대비를 이루며 개개인의 음색을 돋보이게 한다.

언제 어디서든 행복하기를 바라는 '구름 위에서', 따스한 코러스가 감도는 '둘도 아닌 하나'를 비롯해 디스코 리듬의 'Healer'는 평온하게 흘러가는 앨범에 밝은 기운을 불어넣는다. '행복한가요 Check/사랑하나요 Yes'와 같이 관객과 주고받을 수 있는 떼창 구간은 데이식스 식 희망 찬가의 특징을 담았다. 창작에 대한 고뇌가 느껴지는 전작들에 비해 평범하나 가벼우면서도 서정적인 멜로디로 부담을 떨쳐낸 그 결과물은 안정적이다.

지난 3월 리더 성진의 군 입대로 당분간 완전체의 하모니를 기대하기는 힘들어졌다. 그러나 이런 불가피한 상황에도 다가올 역경을 겁내지 않고 맞잡은 손을 놓지 않는 이상 '무적'이라고 굳게 믿고 애절한 고백과 덤덤한 독백이 어우러진 발라드 '우리 앞으로 더 사랑하자'로 2년에 걸쳐 완성된 단편집에 의연한 마침표를 찍는다.

청춘 일기의 마지막에도 철학적인 담론은 없다. 당장의 솔직한 감정에 충실했고 대중성은 물론 록이라는 개성을 놓지 않았다. 붉게 타오르는 석양을 등진 탓에 20대를 보내는 다섯 남자들의 표정은 알 수 없지만 젊음을 항해하는 밴드에게 잠시 숨을 고르며 감사하고 소중했던 기억들을 되새기는 모습만큼은 낭만적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데이식스 (DAY6) - 미니앨범 7집 : The Book of Us : Negentropy - Chaos swallowed up in love [One& 또는 Only 버전 중 1종 발송]

<데이식스>13,400원(19% + 1%)

DAY6, 4월 19일 미니 7집 'The Book of Us : Negentropy - Chaos swallowed up in love' 및 타이틀곡 'You make Me' 발표! - 'K팝 대표 밴드' DAY6, 완전체 귀환! 새 앨범 'The Book of Us : Negentropy' 전격 발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