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녀 손안의 죽음] 여성 서사를 저돌적으로 밀어붙이는 비극와 희극

『그녀 손안의 죽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별일 아닐 거라고 애써 마음을 진정시키지만 이미 머릿속으로는 이 미스터리한 사건의 추리 지도가 펼쳐지기 시작한다. 마그다의 시신은 어디에 있을까, 그녀는 정말 살해당한 걸까? 손안에 쥔 쪽지 하나로 베스타는 어떤 진실에 가닿을 수 있을까?(2021.04.15)


『그녀 손안의 죽음』에서 주인공 72세 베스타는 남편이 세상을 떠난 뒤 유일한 가족인 반려견 찰리를 데리고 자작나무 숲이 울창한 외딴 지역의 오두막집으로 이사한다. 어느 날 찰리와 산책하던 중 매일 다니는 숲길에서 쪽지를 한 장 발견하면서 느긋했던 노년의 일상이 격하게 박동하는 미스터리 속으로 흘러간다. 쪽지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그녀의 이름은 마그다였다. 누가 그녀를 죽였는지는 아무도 모를 것이다. 나는 아니다. 여기 그녀의 시신이 있다.” 그런데 그 자리에 시신은 없었다. 핏자국도, 나뭇가지에 걸린 머리카락 따위도 없었다. 누군가의 짓궂은 장난일 수 있었지만, 사유지나 다름없는 깊은 숲속까지 들어와 누가 이런 일을 벌인단 말인가. 쪽지를 들고 경찰서에 가봤자 노망난 할머니라는 소리를 들을 게 뻔했다. 결국 베스타는 그 쪽지를 손에 쥐고 황급히 집으로 돌아간다. 별일 아닐 거라고 애써 마음을 진정시키지만 이미 머릿속으로는 이 미스터리한 사건의 추리 지도가 펼쳐지기 시작한다. 마그다의 시신은 어디에 있을까, 그녀는 정말 살해당한 걸까? 손안에 쥔 쪽지 하나로 베스타는 어떤 진실에 가닿을 수 있을까?




*오테사 모시페그

1981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태어났다. 바너드 칼리지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브라운대학교에서 문예창작 석사학위를 받았다. 2007년부터 [바이스] [파리 리뷰] [그랜타] [뉴요커] 등에 단편소설을 게재했다. 2014년 중편소설 「맥글루McGlue」로 펜스 모던상과 빌리버 북 어워드를 수상했다. 2015년 발표한 첫 장편소설 『아일린』으로 놀라운 장편 데뷔작이라는 찬사와 함께 2016년 펜/헤밍웨이상을 받고 맨부커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그녀 손안의 죽음
그녀 손안의 죽음
오테사 모시페그 저 | 민은영 역
문학동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그녀 손안의 죽음

<오테사 모시페그> 저/<민은영> 역13,050원(10% + 5%)

오테사 모시페그, 영미 문학계의 괴물 유망주에서 독보적인 실력가로 『아일린』 『내 휴식과 이완의 해』에 이은 세번째 장편 최신작 『그녀 손안의 죽음』에서 주인공 72세 베스타는 남편이 세상을 떠난 뒤 유일한 가족인 반려견 찰리를 데리고 자작나무 숲이 울창한 외딴 지역의 오두막집으로 이사한다. 어느 날 찰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