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집 후기] 가장 개인적이고 가장 보편적인 소설집 『일인칭 단수』

무라카미 하루키 『일인칭 단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일인칭 단수』 속의 ‘나’는 우리에게 익히 알려진 작가의 배경이 투영된 한 사람으로 보이기도 하고, 동세대의 기억을 공유하는 불특정 다수의 종합체로 보이기도 한다. (2021.01.04)


무라카미 하루키의 새로운 소설집 제목이 『일인칭 단수』임을 전해 들었을 때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새삼스레?’라는 것이었다. 아마 그의 작품을 오랫동안 읽어온 사람이라면 비슷한 감상을 가졌을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하루키는 고전적인 사소설의 기법과는 거리가 멀지언정, 누구보다 ‘나’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만들고 다방면으로 펼쳐온 일인칭 화자 시점의 명수가 아니었던가. 굳이 지금 와서 그런 형식적인 일면을 제목에 못박고 소설집을 엮은 건 왜일까. 한 편 한 편의 번역 원고를 작업하는 사이, 이것의 ‘나’의 이야기여야만 하는 이유가 조금씩 보이기 시작했다. 

우리의 육체는 돌이킬 수 없이 시시각각 소멸을 향해 나아간다. 잠깐 눈을 감았다가 떠보면 많은 것이 이미 사라져버렸음을 깨닫는다. 강한 밤바람에 휩쓸려, 그것들은—확실한 이름이 있는 것이나 그렇지 않은 것이나—흔적 하나 남기지 않고 어딘가로 날아가버렸다. 뒤에 남는 것은 사소한 기억뿐이다.

『일인칭 단수』 속의 ‘나’는 우리에게 익히 알려진 작가의 배경이 투영된 한 사람으로 보이기도 하고, 동세대의 기억을 공유하는 불특정 다수의 종합체로 보이기도 한다. 지난날 청춘의 한 장면을 회상하는 글에서든, 오늘날까지 꾸준히 이어지는 취미를 드러내는 글에서든 독자가 접하는 인물은 지금껏 익히 접해온 하루키 월드의 ‘나’ 그 자체다. 기억이란 말할 것도 없이 한 개인 고유의 것이지만 단편소설이라는 작고도 무한한 세계를 만나는 순간 세대와 취향을 뛰어넘은 보편적인 정서로 확장된다. 그 안의 ‘나’는 영원히 젊고 미숙하며 혼란스러운 청년이고, 선문답 같은 인생의 진리를 툭하니 던져놓는 의뭉스러운 노인이기도 하다. 

“다시 한번 눈을 감고, 열심히 생각하는 거야. 중심이 여러 개 있고 둘레를 갖지 않는 원을. 자네 머리는 말일세, 어려운 걸 생각하라고 있는 거야. 모르는 걸 어떻게든 알아내라고 있는 거라고. 비슬비슬 늘어져 있으면 못써. 지금이 중요한 시기거든. 머리와 마음이 다져지고 빚어져가는 시기니까.”

누군가의 소설을 꾸준히 읽어간다는 건 그의 기억과 기록의 증인이 된다는 뜻인지도 모른다. 그리고 독서의 체험은 다시 새로운 기억으로 쌓인다. 수많은 일인칭 단수들이 모여 만든 집단의 일원이자, 온전한 소우주를 가진 ‘나’의 것으로.



일인칭 단수
일인칭 단수
무라카미 하루키 저 | 홍은주 역
문학동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양수현(문학동네 편집자)

일인칭 단수

<무라카미 하루키> 저/<홍은주> 역13,050원(10% + 5%)

『노르웨이의 숲』 『1Q84』 『기사단장 죽이기』 등의 작품으로 세대와 국경을 넘어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세계적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여자 없는 남자들』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소설집. 작가 특유의 미스터리한 세계관과 감성적인 필치, 일인칭 주인공 ‘나’의 시점으로 진행되는 작품이라는 공통점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웃고 있는데 왜 슬프지, 공감백배 장류진 첫 장편

『일의 기쁨과 슬픔』 장류진이 첫 장편을 선보인다. 그가 선택한 것은 이른바 ‘직장인 3인방의 코인열차 탑승기'. 이 평범한 듯 하지만 어디에도 없는 이야기에 독자들은 순식간에 몰입할 것이다. 이것은 우리가 매일 겪는 희비극에 다름 아니기 때문에. 자, 종착역이 궁금한 당신, 어서 탑승하시라!

2021년 뉴베리 아너상 수상작

1986년 1월 미국 챌린저호의 도전과 불운을 배경으로 10대인 세 남매들이 겪는 현실적 고민, 새로운 꿈과 희망을 감동적으로 묘사한 작품이다. 커다란 주제인 우주와 세 남매의 실생활을 교차하며, 각자의 궤도를 돌던 아이들이 가족이라는 유대감 속에서 성장하는 모습을 탁월하게 그렸다.

5가지 중 하나가 바뀌면, 인생이 다 바뀐다!

『하루 한마디 인문학 질문의 기적』, 『아이를 위한 하루 한 줄 인문학』 등 폭넓은 연령층의 폭발적인 지지를 받는 인문학 작가 김종원의 신작. ‘사는 환경, 만나는 사람, 시간을 쓰는 방식, 언어를 대하는 태도, 생각하는 방법’ 5가지 요소로 인생을 송두리째 바꾸는 법을 알려준다.

자꾸만 쓰고 싶어지는 글쓰기 수업

어렵고 부담스러운 글쓰기. 어떻게 하면 아이에게 재미있고, 쉽고, 하고 싶어지는 일이 될 수 있을까? 초등 아이가 재미있게 가지고 놀 수 있는 자유글쓰기 주제와 초등 논술 제시문을 통해 떠오르는 생각을 원하는 만큼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신나는 글쓰기 수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