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만화 MD 김유리 추천] 우린 정말 괜찮아 질 수 있을까?

『비밀을 말할 시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우리 모두가 읽어 더 이상 생존자가 홀로 외롭게 있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금 이 글을 읽은 당신에겐 그럴 힘이 있다. (2020.12.31)

언스플래쉬

하루에도 수많은 뉴스가 쏟아지고, 우리는 그 속에서 아동 성폭력이란 말을 종종 발견한다. 뉴스의 댓글도, 여론도 모두 가해자를 비난하고 처벌을 원하지만, 여전히 솜방망이식 처벌과 피해자는 지워진 결론을 자주 마주하게 된다.

『기분이 없는 기분』으로 데뷔한 구정인 작가가 이번엔 아동/청소년 성폭력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다뤄냈다. 『비밀을 말할 시간』은 은서의 평범한 일상에서 시작된다. 은서는 이제 막 중학교 3학년이 되었다. 주말에는 친구들과 설빙을 가고, 쇼핑을 즐기면서 즐겁게 살아가는 청소년이다. 그러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어떤 남자로 인해 은서는 오래된 상처를 떠올리게 된다. 바로 7살 때 일어난 성폭력 사건이었다.



즐거웠던 일요일 한순간에 지옥으로 되어버리는 순간. 은서는 무서운 악몽 같은 지난 상처를 계속 떠올리게 된다. 등교하는 월요일부터 내내 자신의 비밀을 고민한다. 성실한 학교 담임 선생님에게도, 가장 친한 친구들에게도- 심지어 자신을 홀로 키워 온 소중한 엄마에게도 은서는 아무 말도 없는 상황이 된다. 모두가 자신을 피하게 될까 봐, 자신이 더러운 사람으로 소문이 날까 봐. 그렇게 피해자는 철저하게 고립된다. 스스로 ‘차라리 죽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으로 가득 찰 만큼.

위로받고 싶지만, 말하고 싶은지 말하고 싶지 않은지 알 수 없는 소용돌이 속에서 은서는 가해자에게 찾아가는 상상도 했다가, 엄마를 원망도 한다. 하지만 은서는 알고 있다. 자신이 잘못한 것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결국 은서를 지옥에서 꺼내 올리는 건 자신의 결심이다. 은서는 친구 지윤에게 자신의 상처를 처음으로 털어놓는다.

은서는 9년 전, 별안간 놀이터에서 마주친 그 남자가 만들어놓은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구정인 작가는 은서의 지옥 같은 1주일을 담담하게 그려냈다. 어느 한 장면 과장된 부분도 없지만, 어느 한 장면도 놓칠 수 없도록 촘촘하고 세밀하게 생존자의 내면을 그려 넣었다. 이 이야기는 비단 16살 어느 중학교 3학년 ‘은서’만의 일이 아닐 것이다. 우리 곁에는 수많은 은서가 있다. 이 글을 쓰는 나도 은서였을 것이다. 은서에게 좋은 사람들이 있었듯 또 다른 ‘은서’에게도 위로가, 들어줄 귀가, 지지해줄 어깨가 필요하다.

청소년이 꼭 읽었으면 하는 만화다. 청소년이 아닌 다른 연령대도 읽었으면 좋겠다. 우리 모두가 읽어 더 이상 생존자가 홀로 외롭게 있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금 이 글을 읽은 당신에겐 그럴 힘이 있다.



비밀을 말할 시간
비밀을 말할 시간
구정인 글그림
창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유리(도서MD)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