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끝없이 휘몰아치는 세계: 아이즈원 ‘Panorama’

아이즈원 <One-reeler/Act IV>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무리 좋은 원석들만을 모아도, 아무리 거창한 세계관을 만들어도 좀처럼 해낼 수 없는 것들을, 이들은 이토록 너끈히 해낸다. 아이즈원만의 휘몰아치는 세계 안에서. (2020.12.16)

IZ*ONE (아이즈원) ‘Panorama’ MV Performance Ver.의 한 장면



대중음악평론가 김윤하의 ‘전설이 될 거야’ 칼럼이 격주 수요일 연재됩니다. K-POP의 화려한 하이라이트를 채널예스에서 만나 보세요!


물방울처럼 한 방울씩 신시사이저 음이 조심스레 떨어진다. 그 리듬에 맞춰 하나처럼 엉켜있던 열두 멤버가 왼쪽으로 한 번, 오른쪽으로 한 번 물결을 만든다. 멤버들은 따뜻한 봄바람에 이르게 만개한 꽃잎처럼 조금씩 퍼져나가다 노래가 시작하기 직전에야 각자의 위치를 찾아간다. 힘을 아끼듯 크게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소리와 정서를 쌓아가던 노래는 팔을 커다랗게 휘두르며 전신을 활용하는 안무 동작에 실린 예나의 ‘두 눈을 감고 느껴봐’라는 외침과 함께 갑작스레 템포를 올린다. 어느새 무대 중앙에 위치한 원영이 ‘Shoot! Take a Panorama’라며 속삭이는 순간, 노래는 비로소 본색을 드러낸다. 

‘Panorama’는 아이즈원이 12월 7일 발표한 네 번째 미니앨범 <One-reeler / Act IV>의 타이틀 곡이다. 단편영화를 뜻하는 앨범 제목처럼 열두 멤버들의 아름다운 청춘과 성장의 단면을 노래로 담아냈다는 설명은 아이돌 앨범 상세정보의 흔한 클리셰에 불과해 보이지만 그 대상이 아이즈원이라면 이야기가 조금 다르다. 데뷔작 <COLOR*IZ>의 ‘라비앙로즈 (La Vie en Rose)’와 ‘비올레타’ 그리고 올 초 발표한 첫 정규앨범 <BLOOM*IZ> 타이틀곡 ‘FIESTA’로 대망의 ‘FLOWER 시리즈’를 화려하게 마무리한 이들이었다. 아이즈원과 제작진은 여성을 대상화하는데 자주 쓰이는 ‘꽃’의 왜곡된 이미지가 아닌 ‘피어난다’는 동적인 이미지를 혼신의 힘을 다해 음악과 무대에 담아냈다. 판매량도 좋았다. 신인 그룹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파죽지세로 블랙핑크, 트와이스 등 정상급 여성 그룹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폭발적인 성과를 거뒀다. 

그 가운데 언제나 돋보이는 건 이들의 노래와 무대 완성도였다. 아이즈원을 탄생시킨 예능 프로그램의 순위 조작과 관련한 재판이 진행되며 그로 인한 각종 잡음이 끊임없이 불거졌음에도, 적어도 이들이 무대 위에서 피워내는 꽃의 멋과 향기에 의심을 품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아이즈원의 노래와 무대를 듣고 보다 보면 누구라도 이들이 내뿜는 에너지의 크기와 속도에 휩쓸릴 수밖에 없었다. 그야말로 모든 것이 ‘휘몰아치기’ 때문이다. ‘Panorama’ 역시 마찬가지다. 원래의 속도가 아닌 1.5배로 빨리 감기 버튼을 누른 듯 한 번 시동이 걸리면 잠시 숨 돌릴 틈조차 주지 않고 마지막을 향해 그저 내달리기만 하는 노래를, 멤버들은 늘 더없이 평온한 표정으로 소화해낸다. 

물론 평온함만이 무기는 아니다. 아이즈원 멤버들은 결코 길지 않은 자신의 파트를 단 한 순간도 낭비하지 않고 자신의 개성대로 소화한다. ‘Panorama’에서는 앞서 언급한 예나와 원영의 파트 외에도 사쿠라가 원영에 기대 카메라를 응시하며 내뱉는 ‘이제 같이 날아가’, 곡 후반 이미 정점이 아닐까 싶었지만 한 번 더 피치를 올리며 곡과 보컬의 한계를 시험하는 은비의 ‘하늘 너머 날아가 / 온 세상에 이 목소리 퍼지게’, 핑클 ‘영원한 사랑’의 ‘약속해줘’를 넘어서는 케이팝의 또 다른 약속 원영의 엔딩 파트 ‘영원히, 약속’ 등이 눈과 귀에 띈다. ‘Panorama’는 무르익은 멤버들의 역량으로 곳곳이 포인트고 곳곳이 킬링 파트인 노래로 완성되었다. 


IZ*ONE (아이즈원) ‘Panorama’ MV Performance Ver.의 한 장면

놀라운 건 이런 완성도가 굳이 긴 시간에서 비롯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아이즈원은 익히 알려져 있듯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이고, 따라서 케이팝의 필수요소로 자주 언급되는 수년에 걸친 긴 연습생 기간이나 합숙 과정이 없었다. 여기에 올해 초 데뷔부터 프로듀싱을 담당해 온 플레디스와의 계약이 종료되며 스윙엔터테인먼트로 권한이 이동되는 악재도 만났다. ‘Panorama’의 꽉 찬 무대는 이렇듯 어떻게 해도 일관성 있는 기획 제작이 어려울 수밖에 없는 기반에서 다시 한번 이들만의 세계가 완성도 높게 구현된 기적에 가까운 순간이다. 아무리 좋은 원석들만을 모아도, 아무리 거창한 세계관을 만들어도 좀처럼 해낼 수 없는 것들을, 이들은 이토록 너끈히 해낸다. 아이즈원만의 휘몰아치는 세계 안에서.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6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