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독립 북클러버] 갓독 - 『정치는 잘 모르는데요』

<월간 채널예스> 2020년 12월호 예스24 독서 모임 독립 북클러버가 추천하는 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새로 합류한 사람도, 나이가 적은 사람도 모임의 중요한 일원으로서 의견을 말한다. 다수가 동의한다면 새로운 의견도 시도해보고 좋은 방향을 찾아간다. (2020.12.11)


오프라인 독서 모임 서비스 ‘예스24 북클러버’는 신청을 통해 전국 독서 모임을 지원하고 있다. ‘독립 북클러버’로 선정된 모임은 예스24 북클럽 60일 무료 이용권과 북클럽머니 9,000원을 제공받고, 모임 후 예스블로그에 리뷰를 남기면 YES포인트 1만원을 받을 수 있다. 독립 북클러버는 예스24 홈페이지를 통해 상시 모집한다.



이달의 우수 독립 북클러버 ‘갓독’

시작할 땐 저마다의 이상적인 독서 모임을 상상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생각만큼 마음에 딱 맞는 곳을 만나는 건 쉽지 않은 일. 10년간 여러 모임을 거치다 ‘이런 모임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시작된 ‘갓독’은 벌써 4년 차 독서 모임이다. 멤버 11명 중 4명이 1년 넘게, 2명이 2년 넘게, 그리고 나머지 5명은 시작부터 쭉 함께했다. 

‘갓독’의 중요한 모토 중 하나는 소수가 아닌 모두가 만들어가는 모임이다. 짧지 않은 시간이지만 계속할 수 있었던 건 ‘무임승차’하지 않으려는 태도 덕분이다. 새로 합류한 사람도, 나이가 적은 사람도 모임의 중요한 일원으로서 의견을 말한다. 다수가 동의한다면 새로운 의견도 시도해보고 좋은 방향을 찾아간다.

그렇다고 독서 모임을 일처럼 느낀다면 오래 유지할 수 없는 법. 희곡을 읽은 뒤엔 연극 관람을 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병행하곤 하는데, 그중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시 낭독 피크닉이다. 조금은 어색해도 감성적이면서 재치가 있는 자작시를 나누며 관심 없던 시에도 눈길이 가고, 어느새 시집을 손에 들게 되었다.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서로의 다름을 마음껏 나누는 ‘갓독’에서 멤버들은 세상을 보는 시야를 넓혀가고 있다.


‘갓독’이 추천하는 책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학생들이 쓴 책으로, 정치를 잘 모르는 사람이 읽어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쓰인 책입니다. 정치는 마냥 어렵다고 생각했던 저의 편견을 알 수 있었고, 평소 관심을 두지 않았던 분야에 대해 생각해보고 무관심했던 자신을 반성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정치는 잘 모르는데요
정치는 잘 모르는데요
임진희,김연수,명형준,여혜원,장다예,정윤주 공저
21세기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지원

예스24 독서 모임 북클러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정치는 잘 모르는데요

<임진희>,<김연수>,<명형준>,<여혜원>,<장다예>,<정윤주> 공저 12,600원(10% + 5%)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부 강원택 교수 추천도서! 세금, 정당, 선거, 법, 예산…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정치’의 모든 것! “사악한 정치인들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무관심한 대중, 특히 정치와 담을 쌓은 젊은이들이다.” 안타깝게도 현대 한국 청년들은 정치에 무관심하다. 무관심을 넘어 냉소적이다. 삶..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정치는 잘 모르는데요

<임진희>,<김연수>,<명형준>,<여혜원>,<장다예>,<정윤주> 공저 11,200원(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용히 반짝이는 보편의 삶, 보통의 사람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 마쓰이에 마사시의 장편소설. 세밀한 묘사가 돋보이는 아름다운 데뷔작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작가는 이번 책에서도 그 감각을 이어가며, 약 백 년에 걸친 한 가족의 역사를 담담하게 그린다. 보통 사람들이 살아내는 삶의 순간들이 곳곳에서 조용히 빛을 내는 이야기

모두 다르고 모두 특별한 우리 아이들 이야기

오늘은 별빛 캠프가 있는 날, 친구들은 잔뜩 들떠 있지만 겁쟁이 비닐장갑은 걱정 뿐입니다. 그런데 그만 어두운 산길에서 사고가 났어요. 친구들과 선생님을 구할 수 있는 건 비닐장갑뿐인데 어떡하죠? 사랑스러운 우리 아이들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장갑 초등학교 시리즈, 『슈퍼 거북』 유설화 신작.

나치즘이 파괴한 삶

2차 세계대전 독일은 여성을 재생산의 도구로만 여기는 나라였다. 레벤스보른 프로젝트는 순혈 아리아인을 육성하겠다며 점령국 부모로부터 아이를 빼앗는다. 이 책은 레벤스보른 프로젝트의 희생자가 쓴 수기다. 전체주의 사회가 개인을 어떻게 망가뜨릴 수 있는지에 관한 참혹한 기록이다.

휴~ 회오리바람 한숨을 쉬는 양말 마녀의 탄생

마음을 확 사로잡는 상상력 가득한 마법 판타지 문학이다. 시리즈 1권은 주인공 네네칫이 특별한 운명을 타고났다는 사실을 깨닫는 과정을 담고 있다. 때론 엄마에게 투정을 부리는 어린이 마법사이지만, 용기 있게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며 한 걸음씩 나아가는 당찬 네네칫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