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조지 오웰의 길』 『블레즈 씨에게 일어난 일』 외

11월 3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0.11.18)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조지 오웰의 길』 

아드리앙 졸므 저/김병욱 역 | 뮤진트리

현실에 열중하고자 했던 증인, 조지 오웰의 길

"그의 정치적 앙가주망은 책상머리나 독서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경험이었다." 여러 수식어로도 설명이 쉽지 않은 작가지만 이 책의 저자는 조지 오웰을 현실에 열중하고자 했던 증인이라고 표현하며, 오웰의 지속적인 영향력은 높은 정직성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1934년 '버마 시절'부터 1949년 '1984'까지 조지 오웰의 발자취를 따라간 르포 작가 '아드리앙 졸므'의 시선이 담겼다. 조지 오웰의 팬들에겐 그의 사상이 구축된 방식을 내밀하게 이해할 수 있는 안내서가 된다.(박지애)



『블레즈씨에게 일어난 일』 

라파엘 프리에 글/줄리앙 마르티니에르 그림/이하나 역 | 그림책공작소

출근길에 생긴 일, 혹시 내 모습?! 

평범한 회사원 ‘블레즈’ 씨는 오늘도 일찍 일어났다. 그런데 이게 웬일! 발이 곰처럼 변해 있는 게 아닌가? 놀랍기 짝이 없었지만 일단 회사를 가야 하니 장화를 신고 집을 나섰다. 물론 정신은 온통 발에 가 있어서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도 점점 곰으로 변해 가는 ‘블레즈’ 씨는 과연 예전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을까? 공감하기 싫었으나 읽자마자 공감한 그림책. 그림책공작소가 소개하는 외국 그림책 ‘뚝딱뚝딱 누리책’ 시리즈로 출간됐다. 이 그림책을 읽고 나면 아침 출근길 현관에서 나의 발을 쳐다보게 된다. 혹시 나도 ‘블레즈’ 씨처럼? 액자, 인형, 안경 등 그림 곳곳에 숨어 있는 암시를 살펴보자. 동시에 내 마음도!(엄지혜)



『우리는 밤마다 수다를 떨었고, 나는 매일 일기를 썼다』 

궈징 저/우디 역 | 원더박스

다가올 시대를 대응하는 가장 인간적인 무기

코로나19와 함께 시작했던 2020년은 어느새 끝을 바라보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계속해서 전염병의 시대를 살아갈 예정이다. 나는 비교적 전염병 관리가 잘 되는 편인 국가에 속한 개인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전으로는 돌아갈 수 없다는 사실을 아직도 어렵게 받아들이는 중이다. 이것은 시대의 일이지만, 우울감을 이겨내기 위해 의식적으로 스스로의 상태를 체크하거나 주변의 안부를 묻고, 아프지 않기 위해 밥을 챙겨 먹고 운동을 해야 하는 것은 결국 개인의 삶이다. 또 어떤 이들은 생존을 위해 밤마다 채팅창에 모여 이야기했고, 매일 기록을 남겼다. 『우리는 밤마다 수다를 떨었고, 나는 매일 일기를 썼다』는 봉쇄된 우한에서 이방인인 서른 살의 여성이 기록한 팬데믹 초기의 하루하루다. 궈징이 살아남기 위해 시작한 기록은 고립된 개인들을 연결하는 통로가 되었다. 각자의 상황은 제각각이지만 저마다의 막막함, 무력감은 연대의 동력이 되었고, 결국 이것이 누군가의 어느 날을 붙잡아주었을 것이다. 재난마저 불평등한 오늘을 살며, 두려운 내일을 맞이할 수밖에 없는 우리에게 시대를 대응하는 가장 인간적인 무기, ‘연결’의 힘을 새롭게 깨닫게 하는 책.(박숙경)




『예술가의 손끝에서 과학자의 손길로』 

김은진 저 | 생각의 힘

새로운 질문이 넘쳐나는 미술품 복원의 세계

전문가의 책을 읽는 이유는 새로운 질문을 발견하기 위함이 아닐까? 미술품 보존을 다룬 『예술가의 손끝에서 과학자의 손길로』는 질문의 세계로 당신을 초대한다. 우리가 지금 보는 명화들은 예술가들이 그려낸 그대로일까? 아니면 세월의 흔적까지를 예술 작품으로 인정해야 하는 것일까? 과연 어디까지를 지워내고 살려야 작품의 감동을 현재의 우리에게 전할 수 있을까? 정통 이과생이었으나 미술품 복원의 매력에 빠져 전문가가 된 김은진 저자는 미술품 복원에는 수많은 쟁점이 있으며, 과학 기술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한다. 이번 주말 미술관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이 책을 읽고 가자. 그림 앞에 선 당신의 생각은 훨씬 다채로워질 것이다.(김윤주)



조지 오웰의 길
조지 오웰의 길
아드리앙 졸므 저 | 김병욱 역
뮤진트리
블레즈씨에게 일어난 일
블레즈씨에게 일어난 일
라파엘 프리에 글 | 줄리앙 마르티니에르 그림 | 이하나 역
그림책공작소
우리는 밤마다 수다를 떨었고, 나는 매일 일기를 썼다
우리는 밤마다 수다를 떨었고, 나는 매일 일기를 썼다
궈징 저 | 우디 역 | 정희진 해제
원더박스
예술가의 손끝에서 과학자의 손길로
예술가의 손끝에서 과학자의 손길로
김은진 저
생각의힘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요조의 모든 것을 담은 산문집

뮤지션이자 작가, 책방주인으로 꾸준히 자신의 세계를 넓혀온 요조의 산문집이 출간되었다. 이번 책에는 보다 내밀한 자신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뮤지션을 꿈꾸던 이십 대부터 성실한 직업인이 된 현재까지 마음 속에 담아두었던 생각들을 노래하듯 들려준다.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이제는 알아야 할 IT

매분 매초 우리의 일상 곳곳에 함께 하고, 현명한 투자를 위해서도 꼭 알아야 할 IT 기술.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일하는 현직 실무자 3인방이 흥미진진한 테크놀로지 세계로 안내한다. 코딩을 몰라도 이과생이 아니어도 누구나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이 시대의 교양, IT 입문서.

대표 석학 이어령과 대화

인터뷰 전문가이자 이어령 교수의 제자인 김민희가 이어령 교수를 100시간 넘게 인터뷰하며 엮은 책. 철학과 종교를 넘나 들며 인간 존재의 본질과 한국인의 정체성에 천착해온 이어령 사유의 궤적을 그려냈다. 창조력과 통찰력의 비법을 이어령 교수의 육성으로 들어본다.

구름 좋아하세요?

구름감상협회 회원들이 보내온 사진과 명화 중 365장의 하늘 이미지를 엄선해 한 권에 담았다. 구름의 생성원리와 광학현상에 대한 친절한 설명에 문학 작품에서 뽑은 사색적인 문장들이 더해져 구름이 주는 특별한 즐거움을 만날 수 있다. 1일 1구름의 기쁨을 누리게 해줄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