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밑줄 그은 책] 재미있는 일은 같이 하기

『괜찮지 않을까, 우리가 함께라면』 『그냥, 사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격주 금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2인이 ‘밑줄 그은 책’을 추천합니다. (2020.11.13)


『괜찮지 않을까, 우리가 함께라면』

성진환, 오지은 저 | 수카

‘결혼’에 대한 생각이 제로에 가까운 나지만, 독립적인 두 개인이 만나 함께 생활하는 모습은 궁금하다. 그게 결혼의 형태든 동거의 형태든 간에. 각자의 기준으로 살아왔으니, 함께하려면 어떤 룰이 필요할 텐데 그런 건 어떻게 맞춰나가는 거지? 그러던 중, 키득대며 뮤지션 오지은, 성진환의 『괜찮지 않을까, 우리가 함께라면』을 읽다가, 마음에 드는 룰을 발견하고 얼른 밑줄을 쳤다. “효도는 각자 하기. 돈은 각자 열심히 벌기. 재미있는 일은 같이 하기”(108쪽) ‘당연히 같이 해야지’를 걷어내고 ‘각자’를 붙이고, 좋은 일에는 ‘같이’를 넣어 강조하니 세상 매력적인 룰이 됐다. 서로의 룰을 차근차근 존중해온 시간 덕분에 그들은 지금 행복할 수 있는 게 아닐까? (김윤주)





『그냥 사람』

홍은전 저 | 봄날의책

서문만 읽어보세요! 딱 서문이라도 읽어보세요! 『그냥 사람』을 전 국민에게 추천하고 싶다. 홍은전 작가는 이 책을 두고 “무겁지만 읽어주셨으면 하는 책”이라고 말했지만, 나는 이 책의 무거움이 우리에게 너무나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필요충분조건 같은 책이랄까. 노들장애인야학에서 활동하면서 차별에 저항해 온 장애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기록해온 작가 홍은전. 그는 “문제 그 자체보다는 문제를 겪는 사람에게 관심이 있고 차별받는 사람이 저항하는 사람이 되는 이야기를 좋아한다.”고 썼다. “글을 쓸 때처럼 열심히 감동하고 반성할 때가 없고, 타인에게 힘이 되는 말 한마디를 고심할 때가 없(25쪽)”기 때문에 글을 쓰는 홍은전. 『그냥 사람』을 읽고 나니, 세상의 더 많은 사람이 내 눈에 담겼다. 작가가 말한 ‘기쁜 반성’의 시작이 이런 걸까. (엄지혜)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그냥, 사람

<홍은전> 저9,000원(0% + 5%)

글 속의 ‘나’는 현실의 나보다 더 섬세하고 더 진지하고 더 치열하다. 글을 쓸 때 나는 타인의 이야기에 더 귀 기울이고 더 자세히 보려고 애쓰고 작은 것이라도 깨닫기 위해 노력한다. 글을 쓸 때처럼 열심히 감동하고 반성할 때가 없고, 타인에게 힘이 되는 말 한마디를 고심할 때가 없다. 글쓰기는 언제나 두려운 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돈 걱정 없는 노후를 위한 필독서

내 가족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실거주 1주택, 은퇴 후 근로 없이 월 300만 원을 만들어내는 금융자산을 준비하고 싶다면 읽어야 할 책. 자본주의 시대의 생존법을 깨달은 30대 직장인 아빠가 재테크에 대한 시행착오를 줄이고 현실적인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을 총 7단계로 설명한다.

의학과 추리의 만남

세종과 가우디, 니체, 도스토옙스키 등 이 책에서 소개하는 인물은 허약했으나 천재성을 발휘한 사람들이다. 이지환 의사가 쓴 이 책은 역사와 의학 지식을 넘나들며 이들이 앓은 병의 실체를 추적했다. 질병이 개인의 삶을 어떻게 바꿨는지, 역사에 미친 영향은 무엇인지 알려준다.

당신은 그런 적이 없습니까?

최정화 작가의 짧은 소설집. 진실의 순간들을 포착해 그려낸 마음의 해부도. 스스로도 이해하기 힘든 자신의 마음과 맞닥뜨릴 때, 불가해한 일들이 불가피한 것인 듯 태연하게 일상을 헤쳐 놓을 때, 한발짝 가까이 우리가 마주하게 되는 이상하지만 외면하기 힘든 삶의 맨얼굴이 여기 있다.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급식카드를 처음 사용하게 된 아이의 모습을 섬세하게, 아이가 느끼는 다양한 감정의 결을 씩씩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둘에서 셋, 셋에서 넷으로 베스트 프렌드 '베프'와 배고플 때 함께 맛있는 거 나눠 먹는 프렌드 '배프'가 늘어 가고 연대하는 과정이 무척 따뜻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