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 2차 세계대전, 네 명의 여성 암호해독가의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 <CODE NAME>

2020년 11월 09일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첫 공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20 콘텐츠 창의인재동반사업 <Musical A to Z>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촉망받는 신예 창작진 대거 참여!김리, 조연정, 이아름솔, 이세령 출연 (2020.11.02)

뮤지컬 <CODE NAME> 메인 포스터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이 주최하고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 성동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0 콘텐츠 창의인재동반사업 <Musical A to Z>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창작된 뮤지컬 <CODE NAME>이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첫걸음을 선보인다.

콘텐츠 창의인재 동반사업은 미래 콘텐츠 산업을 이끌어갈 콘텐츠 창작 분야의 젊은 창의인재 양성과 콘텐츠 산업계 분야별 전문가(멘토)를 통한 도제식 멘토링을 지원하여 청년 인재의 창작능력을 개발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선발된 창의교육생들과 국내 공연계 현업에서 활동하고 있는 각 분야의 전문가(멘토)들이 협업하여 제작된 뮤지컬 <CODE NAME>은  제 2차 세계대전 중 미국 육군의 암호 본부였던 알링턴 홀에 모여 철저한 침묵과 비밀을 가지고 잔인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적군의 암호를 해독하는 과정 속 4명의 여성 암호해독자의 이야기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뮤지컬 <CODE NAME> 배우 프로필 (왼쪽부터 김리, 조연정, 이아름솔, 이세령)

오직 여성 캐릭터로 구성되어 여성 중심의 서사로 채워진 4인극으로, 보는 족족 다 기억하는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암호해독부의 신입 ‘엘라’ 역에 배우 김리, 타고나길 부드럽고 사랑스러운 천성에 수학뿐만 아닌 음악에도 재능이 있는 ‘미아’ 역에 배우 조연정, 어린 나이에 최종 판독자 위치까지 올라간 ‘라일라’ 역에 배우 이아름솔, 미해군 암호계의 전설이었던 ‘소피아’ 역에는 배우 이세령이 맡아 탄탄한 합을 보여줄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예정된 공연을 취소하고 온라인 중계로의 전환을 결정한 뮤지컬 <CODE NAME>은 오는 11월 9일 오후 7시 성동문화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무료 영상 송출로 진행되어 사전 예매 없이 누구나 시청 가능하다.




*시놉시스


제2차 세계대전, 실제 전투만큼 치열했던 암호 전쟁에서 한참 뒤처져 있던 미국은 전국의 지적인 여성들을 비밀리에 모으기 시작한다. 대학생, 학교 선생, 비서, 공무원 등 각지에서 모인 두뇌가 비상한 여성들은 철저한 침묵과 비밀 속에서 각종 코드와 사이퍼에 대해 배우고 본격적으로 적군의 암호를 해독하게 된다. 한편 미국 육군의 암호 본부였던 알링턴 홀에는 범상치 않은 여자 넷이 모이게 되는데.. 한때 미 해군 암호계의 전설이었던 소피아, 어린 나이에 최종 판독자 위치까지 올라간 라일라, 신입으로 들어온 엘라와 미아까지. 과연 이들은 이 잔인한 전쟁이 끝날 때까지 어떠한 여정을 거칠 것인가?



뮤지컬 <CODE NAME> 정보

공 연 명

뮤지컬 <CODE NAME>

공 연 일

2020년 11월 09일(월) 19:00 – 24:00

공 연 장

성동문화재단 소월아트홀

관람등급

만 13세 이상

러닝타임

총 75분 (인터미션 없음)

출연

김리, 조연정, 이아름솔, 이세령

주최

한국콘텐츠진흥원

주관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 성동문화재단

공연예매

무료 공연 바로가기 (성동문화재단)

문의

뮤지컬 <CODE NAME>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usical_code_name_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