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밑줄 그은 책] 나는 아직껏 장래 희망을 생각한다

『마음의 일』 『망명과 자긍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격주 금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2인이 ‘밑줄 그은 책’을 추천합니다. (2020.10.30)




『마음의 일』

오은 저 | 창비

“초등학교 시절에는 핫도그를 좋아했다.”고 말하는 시인의 시집을 펼쳤다. “중학교 시절에는 머리를 쓰는 것보다 잔머리를 굴리는 것을 좋아했다.”는데, 성인이 된 시인은 마음머리를 잘 굴리는 사람이 된 듯하다. (마음머리는 실제 있는 말은 아니다) 논술 공부를 하기도 바쁜데 청소년시집을 사주는 부모가 과연 있을까? 잔머리 굴리지 말라고 시집은커녕 서점에도 데리고 가지 않는 학부모가 대다수이지 않을까? 왜 나는 시집을 읽으면서 이런 걱정이나 하고 있을까. 왜냐면 시가 좋아서, 마음의 일에도 좀 열심을 다해보자고 권하고 싶기 때문이다. 쓸쓸하면서도 희망적인 시집이다. 외롭지만 결국에는 따뜻해지는 마음을 이야기하는 시집이다. (엄지혜)




 『망명과 자긍심』

일라이 클레어 저/전혜은, 제이 역 | 현실문화

최은영의 소설 『몫』에는 교지를 편집하는 두 친구가 집회에 나갔다가 폭력의 언어를 목도하는 장면이 나온다. ’미군 타도’를 외치며 폭력을 고발하는 사람들의 말에는 피해자 여성의 몸을 전시하고 은유로 활용하는 또 다른 폭력이 자리한다. 『망명과 자긍심』을 읽으며, 이 대목을 문득 떠올린 것은 지극히 타당해 보이는 요구를 외칠 때조차, 우리는 누군가를 배제할 수 있다는 뼈아픈 사실 때문이다. 진보 운동에서조차 장애, 퀴어 등을 배제하는 말이 만연한 상황 속에서, 일라이 클레어는 우리의 현실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고, 그 복잡한 이야기를 마주하자고 말한다. 추천의 글에서 시인 아우로라 레빈스 모랄레스는 아버지의 말을 인용한다. “두 가지 타당한 요구가 충돌하는 것처럼 보일 때는, 둘 중 어느 쪽도 충분히 요구하지 않고 있는 거란다.” 하나를 쟁취하기 위해 다른 목소리들을 배제한다면, 그건 충분히 요구하고 있지 않은 것이다. 복잡다단한 현실을 복잡하게 담아내며 나아갈 때, 우리의 몸은 더는 상처받지 않을 것이다. (김윤주)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망명과 자긍심

<일라이 클레어> 저/<전혜은>,<제이> 역11,200원(0% + 5%)

모두가 해방되지 않으면, 아무도 해방될 수 없다! 퀴어, 장애, 페미니즘, 환경, 계급을 넘나드는 교차성 정치의 교과서 장애인 퀴어 페미니스트가 써내려간 치열한 저항의 사유 소수자를 둘러싼 두 가지 시선이 있다. 한편에서는 소수자 의제는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으로 치부된다. 주류의 시선에서 다양한 소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일론 머스크가 자문하는 두뇌 전문가의 책

세계 정상급의 CEO와 운동선수 뿐 아니라 백악관, 하버드, 구글에서 찾는 독보적인 브레인 코치 '짐 퀵'의 성공 전략을 담은 책. 빌 게이츠, 오프라 윈프리 등 세계 상위 1%가 극찬하는 최고의 두뇌 전문가가 되기까지 그의 인생을 바꾼 잠재력의 힘이 무엇인지 책을 통해 배울 수 있다.

어느 여름, 녹지 않는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녹지 않는 ‘방부제 눈’이 내리는 세상, 『스노볼 드라이브』는 한 시절을 눈 아래 박제 당한 채 성인이 되어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예기치 않은 재난은 일상을 파괴하지만 그 아래서 함께 무너지기보다는 웃고, 온기를 피워내고, 헤치고 달리기를 선택하는 이들의 얼굴이 빛나는 소설

역동적인 도시가 만든 역사

영국의 젊은 역사가 벤 윌슨이 6,000년 도시 역사를 한 권으로 정리했다. 최초의 도시 우루크에서부터 아테네와 로마를 거쳐 뉴욕 등 26개 도시를 다룬다. 도시의 화려함과 함께 빈곤, 범죄, 감염병 등에도 주목하며 팬데믹 이후 도시의 미래까지 예견해본다.

학부모가 가장 궁금해 하는 초등 생활 가이드

아이 공부는 어떻게 봐 줘야 할지, 담임 선생님과는 어떻게 소통해야 할지, 아이가 친구에게 맞고 왔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등 꼭 필요하지만 어디에서도 속시원한 답을 찾을 수 없어 답답했던 학부모를 위한 현직 초등학교 교사의 명쾌한 초등 생활 가이드.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