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빅 션, 구원받기 위해 스스로 기록한 일지

빅 션(Big Sean) <Detroit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빅 션 스스로가 구원받기 위해 기록한 일지(日誌)는 아이러니하게도 대중을 움직일 확실한 근거가 될 것이다. (2020.10.27)

빅션의 <Detroit2> 앨범

빅 션은 랩 스타다. 라디오에 출연하는 카니예 웨스트를 무작정 찾아가 열여섯 마디 랩을 뱉으며 데뷔했던 그의 이야기는 곧 모두를 주목시켰다. 그에 호응하듯 빅 션 역시 히트 싱글을 주조하는 능력과 외향적 요소를 앞세우며 새로운 주인공의 탄생을 증명했다. 부족하다고 지적받은 앨범 단위의 완성도도 꾸준히 다듬었고, 2017년 < I Decided >란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 상업적 성공, 연애 등 모두가 그의 화려한 사생활을 부러워했다. 하지만 그의 이면은 보이는 것과 정확히 반대의 형태를 이루고 있었다.

어릴 적부터 겪었던 우울과 불안은 빛나는 그의 모습을 잠식했고 급기야 가해지는 압박에서 벗어나기 위해 짧은 시간 활동을 멈추기에 이르렀다. 치유란 담론 아래 내면을 들여다보기 시작한 빅 션은 2019년 발표한 싱글 'Single again'에서 실마리를 발견했고, 이번 앨범으로 구체적인 해답을 찾는다. 2012년 발매한 믹스테이프의 후속작이자 자신을 낳고, 품어냈던 고향의 이름을 빌려 철저하게 본인만을 담아낸 이기적인 작품. < Detroit 2 >다.

앨범의 진중한 분위기 아래 첫 번째 곡 'Why would I stop?'부터 다섯 번째 'Body language'까지의 가감 없는 드러내기는 강한 흡인력 가지며 청자를 집중시킨다. 'Lucky me'는 단어 그대로의 행운과 반어적 표현으로 인생을 두 갈래로 읽어낸다. 마치 기도를 하듯 경건하게 진행되는 첫 번째 절과 중간지점부터 강한 트랩 사운드로 변모하는 비트 구성을 따라 피치를 올리는 빅 션의 래핑이 절정이다.

역경을 이겨낸 개인의 시선은 더 큰 테마로 나아간다. 소셜 미디어와 왜곡된 정보란 사회적 이슈부터 애인의 유산을 암시하는 등 다양한 상처를 되새기며, 극복하기까지의 과정에서 깨달은 삶에 대해 공표하는 'Deep Reverence'이다. 2019년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불합리로부터 LA 빈민가를 지킨 닙시 허슬의 목소리를 빌린 다짐은 디트로이트의 거리에 영감을 뿌리며 다시 채색될 빅 션의 청사진이다. 이후 관악 세션과 콰이어 위로 드웰의 보컬이 매력적인 'Everything That's missing'에서 재차 뜻을 밝히며 서사를 이어간다.

에리카 바두, 스티비 원더의 음성을 통해 출신에 대한 애정을 표출한 빅 션은 'Friday night cypher'로 하나의 연대를 만든다. 프로듀서 힛 보이의 주도 아래 펼쳐진 변주 속 에미넴을 비롯한 디트로이트 출신 래퍼들의 외침이 거대하다.

스물한 곡이 수록된 긴 호흡이니만큼 어쩔 수 없지만, 중반부에 느껴지는 피로감은 감상을 방해하는 요소이다. 영 떡과 함께 한 'Respect it', 트래비스 스캇의 'Lithuania'로 이어지는 트랩 넘버의 세련된 소리를 앞세워 노린 반전은 자기과시로 점철된 가사가 앨범의 유기성을 무너뜨리며 실패한다. 다만 이탈한 궤도는 바로 등장하는 'Full circle'로 회복되고 <Detroit 2>가 마무리되는 순간까지 안정성을 부여한다.

샘플의 선택도 흥미롭다. 마이클 잭슨의 'Human nature'를 기반으로 한 'Don life'는 전자음과 묵직한 베이스의 활용, 무엇보다 릴 웨인의 참여가 더해져 만족스러운 재해석을 끌어낸다. 노 아이디(No I.D.)가 발굴한 1992년 개봉작 <Godzilla vs. Mothra>의 OST는 'The Baddest'의 실험적인 비트로 재탄생한다. 빅 션은 브라스와 잘게 나뉜 하이햇 위로 그려지는 비상식적인 선율과 경쟁하듯 주도권을 주고받으며 앨범 내 긴장을 유지한다. 뚜렷한 주제를 녹여낼 밑바탕을 고르는 안목이 뛰어나다.

자신의 치부를 들춰내길 마다하지 않는 점에서 이미 <Detroit 2>는 생동한다. 빅 션 스스로가 구원받기 위해 기록한 일지(日誌)는 아이러니하게도 대중을 움직일 확실한 근거가 될 것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히가시노 게이고 〈블랙 쇼맨〉 시리즈의 시작

조용한 고향 마을, 아버지가 살해당했다.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아버지와, 10년 만에 나타난 삼촌, 용의선상에 오른 동창들까지, 모이지 말아야 할 자리에서 시작된 기이한 복수극이 펼쳐진다! 코로나 이후의 현실을 생생하게 담아낸, 히가시노 게이고의 새로운 미스터리.

10년 간 수익률 4200%, 그의 솔루션

짐 로저스는 닷컴 버블,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등 주요 경제 위기를 예견한 전설의 투자자다. 그는 지난 글로벌 금융 위기를 넘어서는 대규모 경제 불황을 경고한 바 있다. 경기 침체 징조를 바라보는 그의 시각은 생존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기회의 투자 솔루션을 제시하는 데 향해 있다.

우리가 잠든 사이, 세상엔 무슨 일이 일어날까?

나는 밤이면 아늑한 이불 속으로 쏙 들어가는게 참 좋아요. 그런데 우리가 잠든 사이에 세계도 우리와 함께 잠들어 있을까요? 우리가 잠든 사이, 밤 새워 바쁘게 일하는 사람들과 동물들이 채워주는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통해, 함께 사는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그림책.

만화로 읽는 『사피엔스』

『사피엔스』는 영장류의 한 종이었던 호모 사피엔스가 최상위 포식자가 되기까지 역사를 다룬다. 인류학, 뇌과학, 종교학, 역사 등 여러 학문을 넘나들며 논의를 전개하여 이해하기가 쉽지만은 않다. 이제 『사피엔스: 그래픽 히스토리 Vol.1』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