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캐 특집] 부캐에 대한 상상 - 윤고은, 유희경, 김서령 외

<월간 채널예스> 2020년 10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작가는 어떤 부캐를 꿈꾸는가? 두 개, 어쩌면 그 이상의 본캐로 살아가는 작가 5인에게 물었다. 어떤 부캐를 갖고 싶냐고. (2020.10.16)



작가는 어떤 부캐를 꿈꾸는가? 두 개, 어쩌면 그 이상의 본캐로 살아가는 작가 5인에게 물었다. 어떤 부캐를 갖고 싶냐고. 



장수연 라디오 PD

『처음부터 엄마는 아니었어』『내가 사랑하는 지겨움』을 썼다.

이러니저러니 해도 결국 나는 어른들의 기대를 배반하지 못했다. 대학-취업-결혼-출산으로 이어지는 ‘다수의 길’에서 이탈한 적 없다는 건 나의 내밀한 콤플렉스다. 내 본캐는 직장인과 엄마다. 무엇도 ‘부’로 내릴 수 없는 강력한 두 본진을 오가며 메말라갈 때 겨우 찾은 숨구멍이 ‘글 쓰는 사람’이라는 부캐였으니, 나는 부캐조차도 이토록 절박하고 무거운 사람이다. 그러니 상상해보는 것이다. 지금까지 그려온 그림을 이어 그리는 게 아니라 백지 위에 첫 선을 긋는 것부터 다시 시작할 수 있다면…. 가벼워질 테다. 기필코 가볍게 길을 벗어나고 말 테다. 본진 따위 아무 데도 두지 않고, 그때그때 부캐만 굴려가며 살고 싶다. 혼자서 둥둥 떠다니다 빵 터져버리는 풍선처럼 죽고 싶다. 외롭고 싶다. 내가 꿈꾸는 부캐는 혼자 사는 사람이다. 일찍이 드라마 <엄마가 뿔났다>에서 김혜자 선생님이 연기하신 바 있다, 원룸에 혼자 사는 엄마. 나도 남편에게 미리 이야기해두었다. 애들 다 크면 우리 옆집 살자고. 



윤고은 소설가

제법 오래 라디오 <윤고은의 ebs 북카페>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 동네의 통장이 되고 싶다. 나는 사실 이웃과 마주치지 않기를 바라면서 매일 집을 나서는, 다소 유령 같은 존재다. 내 안에는 호기심이 폭발하는 소설가도 살고, 다정한 라디오 DJ도 살지만, 초인종이 울리면 집에 없는 척하는 유령 주민도 산다. 당연히 소식의 사각지대에 있다. 20년 경력의 이웃들 틈에서 입주 5개월 된 신상은 이런 상상을 한다. 통장이 되어서, 내가 통장이 된다면, 통장으로서 나는…. 일단 지금 창밖에 보이는 저 나무의 이름이 무엇인지부터 알아내리라고. 




서늘한여름밤 

낮에는 심리상담센터 ‘에브리마인드’에서 상담 서비스를 운영하고 밤에는 집에서 그림일기를 그린다. 

뜨거운여름밤(직업: 라틴 댄서)을 부캐로 갖고 싶다. 낮에는 귀여운 캐릭터로 그림일기를 그리고 밤에는 반짝이고 푹 파인 원피스를 입고 아찔하고 열정적인 춤을 추는 라틴 댄서가 되는 상상을 해본다. 땀에 흠뻑 젖어서 음악에 취해 모든 걸 잊고 싶다. 그렇게 살면 생생하게 살아 있다는 느낌으로 마음이 펄떡거릴 것 같다. (참고로 나는 춤을 정말, 몹시 못 춘다.) 



유희경 시인 

혜화동 시집 전문 서점 ‘위트앤시니컬’ 주인이기도 하다. 

부캐라니 그런 상상을 꾸려볼 여력도 없었나 보다. 무엇 하나 떠오르는 게 없는 것을 보니. 그리하여 슬퍼졌는데, 때마침 시인 유진목에게 전화가 왔다. 우리는 길게 대화를 했는데, 그러면서 나는 이 주제에 대해 잊고 말았다. 통화를 마칠 때쯤, 진목이 말했다. 난데없이, “지금 유희경으로 살고 있는 것을 다행으로 생각해. 더 불행한 삶이었으면 어쩔 뻔했어. 그게 고마운 거야” 하고. 그래서 안심하기로 했다. 



김서령 소설가이며 번역가

출판사 폴앤니나를 운영하고 있다.

요즘 내 기분에 대해 말하라면 ‘스멀스멀’이다. 정말이지 스멀스멀, 그림을 그리고 싶은 욕망이 온몸을 타고 오르는데 내년에는 꼭 그림 산문집 한 권을 내고 싶기 때문이다. 그 생각은 이미 10년 전부터 했다. 그런데 아직도 못 했다. 애플 펜슬 들고 골머리를 썩지만 원고지보다 아이패드 캔버스 채우는 일이 백배는 어렵다. 올 크리스마스 선물로 산타가 ‘그림대마왕 키트’ 같은 걸 좀 선물해주었으면. 그 키트를 장착하면 한 시간 안에 멋진 그림 한 장씩 쓱쓱 그릴 수 있는 뭐 그런 능력이 생긴다거나. 그래서 나는 여섯 살 아이와 매일매일 싸움질을 한다. “그거 엄마 아이패드잖아! 내놔!” 하면서 말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소설가 김훈이 그린 인간 안중근

“안중근을 그의 시대 안에 가두어놓을 수는 없다.” 말하는, 작가 김훈이 선보이는 또 한 편의 역작. 『하얼빈』은 안중근이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순간과 그 전후의 시간에 집중해 ‘동양 평화‘를 가슴에 품은 청년을 그린다. 기록된 역사 그 너머의 안중근을 바라보게 하는 소설

당신의 세계가 사라지지 않기를

미술 에세이스트 이소영 작가가 이번에는 '아웃사이더 아트' 이야기로 찾아왔다. 강자들의 독식으로 주목받지 못하고 소멸해가던 예술가들의 이야기. 작가의 서랍에서 꺼내진 세계들은 각각 톡톡 튀는 매력을 내뿜는다. 그들의 세계가 이제라도 응원으로 더 커져가기를.

다누리호의 여정을 응원하며

한국 최초 달 탐사선 다누리호가 2022년 8월 5일 발사됐다. 예로부터 달은 인류에게 상상력의 원천이었고 지금도 그러하다. 달 너머로 펼쳐진 광활한 우주를 알기 위해서 우리는 달에 가야 한다. 탁월한 이야기꾼 곽재식 작가가 안내하는 달 여행으로 독자를 초대한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다!

급변하는 국제 정세와 인플레이션 등 경제 위기 징후가 곳곳에서 나타나는 지금, 경제 전문가 8인의 식견과 통찰을 담은 책이다. KBS 라디오 <홍사훈의 경제쇼>를 통해 소개된 이슈를 잘 골라 정리했으며, 현재의 경제 흐름을 정확히 보고 대비하는 가이드가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