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소설/시 MD 박형욱 추천] 당신에게도 셜리가

『더 셜리 클럽』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저 '셜리'라는, 평범하지만 이제는 특별해진 하나의 이름이 만드는 거짓말같은 기적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생각해보면 모든 문은 작은 하나의 열쇠로 열리고 무엇 하나 기적이 아닌 일도 없다. (2020.09.29)



운명을 느끼는 순간이 있다. 적지 않은 확률로 그것은 체념과 포기로 넘어가는 문턱이 되기도 하는데, 사실 우리가 맞고 싶은 ‘운명의 순간’이란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시작, 더 나은 방향으로 상황을 반전시킬 타이밍, 주책이다 싶을 만큼 기대와 설렘이 폭발하는 그런 순간이 아닌가. 현실에 발 붙이고 살다 보면 그런 때라는 것이 과연 있기는 한 것인지 그 자체가 의심스러워 지기는 하지만, 『더 셜리 클럽』은 그런 순간들이 다만 환상으로 끝나는 것이 아님을 보여준다.

이 사랑스러운 이야기는 머릿속에서만 느껴지는 달달한 상상이기보다는 입안에 분명 존재하는 사탕 같다. 입안에서 이야기를 가만 굴리다 보면 이 달콤함은 약간 쌉쌀해졌다가 화하게 시원해졌다가 이리저리 녹으면서 날카로워진 끝으로 가장 여린 부분을 찔러 비릿한 피맛을 주기도 한다. 이런 맛들을 경험해본 적 있는 이들이라면 알 것이다. 시시각각 변하는 그 생생한 감각을.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난 한국인 설희는 그곳에서 우연히 알게 된 ‘더 셜리 클럽’에 마음을 뺏기고, ‘설희’와 발음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지은 영어 이름 ‘셜리’는 그렇게 그의 인생에 커다란 전환점을 만든다. 셜리라는 이름을 쓰는 사람들과의 만남, 그로부터 시작되는 또 다른 인연들, 나이도 국적도 무엇도 뛰어넘는 우정과 사랑. 이야기의 처음, 모든 것이 낯설고 다른 ‘이상한 세계’에 떨어진 것만 같았던 설희는 어느새 클럽의 일원으로 함께하며 셜리가 된다. 아니 처음부터 그들에게 셜리는 셜리였을 테다.


 

우리는 우리가 사랑하고 우리를 사랑해주는 사람들 안에서 우리가 된다. (199쪽)

『더 셜리 클럽』을 지금 읽어야 할 이유는 각자 다르겠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있다. 여기에는 우리가 영영 숙제처럼 안고 가야 할 관계들이 있고, 이야기는 그 관계 안에 응당 있어야 할 가치들을 담아낸다. 이해와 화해, 연대가 있고 사랑이 있다. 이것은 그저 '셜리'라는, 평범하지만 이제는 특별해진 하나의 이름이 만드는 거짓말같은 기적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생각해보면 모든 문은 작은 하나의 열쇠로 열리고 무엇 하나 기적이 아닌 일도 없다. 그런 기적을, 운명의 순간을, 당신 자신의 것으로 여기게 된다면 그것으로 충분히 아름답지 않은가.



더 셜리 클럽
더 셜리 클럽
박서련 저
민음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더 셜리 클럽

<박서련> 저11,700원(10% + 5%)

한때 세상에 널리 퍼진 이름들을 만난 시간 지금 세계에 하나뿐인 목소리와 사랑에 빠진 순간 나의 생애에 가장 아름다울, 보라색 여행기 2015년 《실천문학》으로 데뷔하여 장편소설 『체공녀 강주룡』으로 제23회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한 신예 작가 박서련의 신작 『더 셜리 클럽』이 민음사 [오늘의 젊은 작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