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킬러스, 헐거워진 초심의 나사를 조이다

킬러스(The Killers) < Imploding The Mirage >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새천년의 그들을 그리워했을 누군가의 기대를 만족스레 충족한다. 말끔하고 깔끔하며 확실한 노래별 응집력을 지녔다.(2020.09.15)


이리로 보나 저리로 보나 킬러스의 대표곡은 초창기 그룹의 혁신과 같던 등장에 쏠려 있다. 미국 밴드 임에도 듀란 듀란, 뉴 오더 같은 영국 밴드들의 자장 안에서 싹을 틔웠고 여기에 거친 록의 사운드를 가미, 다채로운 장르의 배합을 선보였다. 그 신선한 혼종의 승리는 'Mr. brightside', 'Somebody told me', 'Human'과 같은 대형 히트곡의 탄생으로 이어진다. 흥행의 중심은 다름 아닌 댄스. 무대 위에서 관객의 왼발 오른발을 당차게 지휘하는 보컬 브랜든 플라워스의 창법과 이쪽저쪽 찌르지 않고는 못 배기게 할 키보드 라인이 뒤섞여 매혹적인 복고의 대향연을 이끌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규 3집 < Day & Age >(2008) 이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논하긴 힘들다. 물론 이후 발매한 < Battle Born >(2012), < Wonderful Wonderful >(2017) 역시 '영국' 앨범 차트 정상에 올랐고 특히 후자의 정규 5집은 데뷔 이래 최초로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지만 싱글 단위의 화력은 부족했다. 표면 아래 묻어 놨던 음악성을 꺼내 올려 분위기는 점차 무거워졌고 때문에 기존 '킬러스'의 킬링 포인트가 무뎌졌던 것이다. 계속해서 앞을 향해 노를 저었지만 함께 항해하는 사공이 부족하니 힘이 풀릴 수밖에 없었다.

3년 만에 발표한 6번째 정규 작은 초심으로 돌아가 헐거워진 나사를 다시 조인다. 글로켄슈필, 오르간의 맑은소리를 가미하고 부유하는 엠비언트로 시작해 명랑하고 유쾌히 포문을 여는 'My own soul's warning'부터 지향은 확실하다. 백 투 더 글로리(Glory)! 앨범의 면면에는 데뷔작 < Hot Fuss >(2004)를 시작으로 < Day & Age >로 이륙한 킬러스의 대중 감각이 꽉 채워져 있다. 10개의 단정한 수록곡 사이 디스코에 사이키델릭한 무드를 녹여낸 'Fire in bone'을 작품의 허리에 배치, 나름의 무게 중심도 갖췄다.

레코딩에 참여하지 않은 기타 데이브 큐닝의 빈자리는 훌륭한 외부 조력자에 의해 상쇄된다. 대다수 곡의 핵심을 신시사이저가 견인했다면 'Caution'에선 그 호흡을 일렉트릭 기타가 받는다. 연주자는 바로 플리트우드 맥의 기타리스트 린지 버킹험. 후반부 그의 솔로 라인이 시원한 쾌감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Human'의 레트로 질감을 닮은 'Dying breed',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와이즈 블러드(Weyes Blood)의 가창이 풍부함을 살려주는 'My god' 등 앨범에는 쾌락이 가득하다. 부모에 대한 사랑을 백파이프와 호른의 웅장함으로 꾸려낸 'Lightning Fields' 또한 튼튼히 제 역할을 다한다.

새천년의 그들을 그리워했을 누군가의 기대를 만족스레 충족한다. 말끔하고 깔끔하며 확실한 노래별 응집력을 지녔다. 일정 부분 브랜든 플라워스의 짙은 기세가 반복되긴 하지만 이 관용적인 패턴이 단순 소재에만 머물지 않는다. 그 자체의 본심과 본질을 뚜렷이 잡고 튼튼하게 밀고 나가는 음반. 먼 길을 지나 오랜 만에 자신들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으로 돌아왔다.



Killers - Imploding The Mirage
Killers - Imploding The Mirage
Killers
Island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엔딩 그 다음, 새로운 이야기가 열린다

『아몬드』, 『우아한 거짓말』 등 오래 사랑받는 작품들의 뒷이야기를 담은 소설집. 『두 번째 엔딩』은 깊은 인상을 남긴 소설 속 인물들을 한번 더 불러낸다. 주인공의 언니, 친구 등 주변인들의 목소리로 새로운 세계를 그리고 다시금 그 보통의 삶들을 보듬어 살피는 위로와 공감의 이야기

토니 모리슨 국내 첫 산문집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토니 모리슨의 산문집이 국내에 처음으로 출간되었다. 미국 흑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여성으로, 비평가로 살아온 그가 남긴 에세이, 연설, 강연 등을 한 권에 담았다. 독자들에게 ‘보이지 않는 잉크에 민감한 사람이 되길’ 당부했던 그의 위엄 있고, 강인한 목소리를 전한다.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

음악을 배우고 가르쳐온 저자가 동네 음악 선생님의 따뜻한 목소리로 음악의 언어를 이해하는 법을 들려준다. 음악을 통해 배워나가는 매일의 이야기를 통해 음악이 우리의 일상에 자연스레 스며들게 한다. 인생에서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을 경험하게 해 줄 책.

세계는 왜 분노하는가

이스라엘 기자 나다브 이얄은 10여 년 동안 세계화로 고통받는 세계 곳곳의 사람들을 취재했다. 책에 실린 사례는 우리가 어렴풋이 아는 내용이다. 불평등, 노동 착취, 생태계 파괴 등 세계화는 많은 사람의 생존을 위협한다. 파국을 막기 위해 이제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