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밑줄 그은 책] 서로를 보호하려는 연민

『아주 작은 인간들이 말할 때』 『하틀랜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매주 금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2인이 ‘밑줄 그은 책’을 추천합니다. (2020.08.21)





『아주 작은 인간들이 말할 때』

이근화 저 | 마음산책

시인 이근화의 산문집을 읽는데 첫 장에 나온 글귀에 눈이 찬찬히 머문다. “어리고 약한 존재들을 향한 나직한 시선과 느긋한 마음속에는 어쩌지 못하는 감동 같은 것이 있다. 서로가 서로를 보호하려는 연민의 감정이 없다면 인간은 정말 아무것도 아닌 것 같다.” 이근화 시인은 등단 17년 차, 그간 4권의 시집과 2권의 동시집, 2권의 산문집을 펴낸 작가, 그리고 네 아이의 엄마다. 산문집을 펼치면 아이들이 직접 그린 삽화들이 등장하는데, 제목 말마따나 ‘아주 작은 인간들이 말할 때’ 시인이 얼마나 귀를 기울였는가,를 깨닫게 한다. 시인이 바라본 풍경, 아이들, 책, 여성작가 이야기를 한 톨도 빠짐없이 흡수하고 싶다. 멋을 잔뜩 부린 책들을 연이어 읽다가 순한 책을 펼치니, 부산스러웠던 생각들이 한결 가벼워졌다. (엄지혜)




『하틀랜드』

세라 스마시 저 | 반비 

좋은 책은 타인에 대해 섣부른 연민이나 혐오를 거두고, 이해의 지평을 넓힌다. 『하틀랜드』는 저자 세라 스마시가 ‘백인 노동 계급’으로 살아온 자전적인 기록이다. 3대에 걸친 가족 이야기는 태어나지 않을 ‘미래의 딸’을 향한 고백의 말로 전해진다. 트럼프가 당선되었을 때,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었던 사람들은 으레 ‘궁벽한 시골에 사는 무지한 백인 농부’의 이미지를 떠올리고는 했다. 그러나 『하틀랜드』를 읽다 보면, 그런 이미지조차 우리가 덧씌운 환상임을 알게 된다. 세라 스마시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여성들의 목소리들과 생활에서 체감하는 수치심들, 삶의 기쁨들과 만난다. 타인을 제대로 본다는 건 무엇일까? 쉬운 범주로 묶기보다 구체적인 삶을 상상하자. 여러 번 밑줄을 그으며 생각했다. (김윤주)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하틀랜드

<세라 스마시> 저/<홍한별> 역12,600원(0% + 5%)

전미도서상 파이널리스트, 버락 오바마가 뽑은 올해의 책,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NPR, 뉴욕포스트, 버즈피드, 셸프어웨어니스, 버슬, 퍼블리셔스위클리 올해의 책 선정가난에 관한 가장 사려 깊고 정교한 증언!미국 시골 백인 빈곤 계층의 삶을 증언하고가난을 수치심으로 징벌하는 사회를 고발한다‘미국 시골 백인 빈곤 여성..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돈 걱정 없는 노후를 위한 필독서

내 가족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실거주 1주택, 은퇴 후 근로 없이 월 300만 원을 만들어내는 금융자산을 준비하고 싶다면 읽어야 할 책. 자본주의 시대의 생존법을 깨달은 30대 직장인 아빠가 재테크에 대한 시행착오를 줄이고 현실적인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을 총 7단계로 설명한다.

의학과 추리의 만남

세종과 가우디, 니체, 도스토옙스키 등 이 책에서 소개하는 인물은 허약했으나 천재성을 발휘한 사람들이다. 이지환 의사가 쓴 이 책은 역사와 의학 지식을 넘나들며 이들이 앓은 병의 실체를 추적했다. 질병이 개인의 삶을 어떻게 바꿨는지, 역사에 미친 영향은 무엇인지 알려준다.

당신은 그런 적이 없습니까?

최정화 작가의 짧은 소설집. 진실의 순간들을 포착해 그려낸 마음의 해부도. 스스로도 이해하기 힘든 자신의 마음과 맞닥뜨릴 때, 불가해한 일들이 불가피한 것인 듯 태연하게 일상을 헤쳐 놓을 때, 한발짝 가까이 우리가 마주하게 되는 이상하지만 외면하기 힘든 삶의 맨얼굴이 여기 있다.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급식카드를 처음 사용하게 된 아이의 모습을 섬세하게, 아이가 느끼는 다양한 감정의 결을 씩씩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둘에서 셋, 셋에서 넷으로 베스트 프렌드 '베프'와 배고플 때 함께 맛있는 거 나눠 먹는 프렌드 '배프'가 늘어 가고 연대하는 과정이 무척 따뜻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