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젊은 공무원에게 묻다』 『여명기』 외

8월 4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2020. 08. 26)


책과 가까운 예스24 직원 8인이 격주로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취향에 따라 신간 소식을 받아보세요!



『젊은 공무원에게 묻다』 

윤기혁 저 | 남해의봄날

이토록 다양한 공무원의 세계라니

‘정년이 보장되고 워라밸을 지킬 수 있다.’ 나는 사실 누가 '공무원'이 됐다는 소식을 들을 때마다, 그 사람이 어떤 '일'을 하는지보다는 공무원으로서 누리게 될 혜택과 복지를 먼저 떠올렸었다. 7명의 젊은 공무원의 인터뷰를 통해, 잘 알지도 못하는 내가 그들의 일과 삶에 대해 얼마나 많은 편견을 가지고 있었는지 깨달을 수 있었다. '엇, 공무원이 이런 일도 하는 거였어?'를 몇 번이나 남발하며 책장을 넘겼다. '공무원'이라는 하나의 단어로 묶여버린 다양한 일과 삶들의 세세함을 담아낸 좋은 인터뷰집이다. 읽다 보면 '나의 일과 삶, 소신과 태도'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된다. 결국 어떤 일을 하며 어떤 소신과 태도로 삶을 살아갈 것인지 고민하는 존재라는 점에서 어쩌면 우리는 다 비슷할 테니까, 그런 사람들이 보면 좋겠다. (김예은)



『여명기 女命記』 

팀 총명기 글그림 | 위즈덤하우스

여성 주인공이 만드는 드라마, 코미디, 판타지, 역사물!

『여명기』는 지난 2020년 1월, 텀블벅을 통해 독자들에게 공개되어 약 한 달간의 기간 동안 후원자 4,455명, 후원금 142,693,900원을 모았다. 열두 작가가 그린 다양한 장르의 단편 만화 열두 편이 수록되어 있다. 작가도 장르도 다양하지만 이 작품집을 꿰뚫는 공통점은 ‘여성이 주인공일 것, 그리고 로맨스가 아닐 것’이었다. 여성을 낭만적 관계라는 틀 안에 가둬두지 않고 삶이라는 모험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게 한 이야기는 '탈코르셋 운동'이나 '세대를 뛰어넘는 연대' '새로운 형태의 가족' '이야기를 만드는 스트레스와 재미'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열두 편의 단편 외에도 청강문화산업대학교 홍난지 교수와 영화 기자이자 에세이스트인 이다혜 작가의 칼럼을 수록해 작가가 숨겨놓은 코드들을 해설을 통해 더 많이 알아챌 수 있다. (정의정)



『부디 아프지 마라』 

나태주 저 | 시공사

가장 소중하고 아름다웠던 삶의 순간들에게

늘 좋은 시와 산문을 선물하는 나태주 시인의 신간이 나왔다. 담백한 문장과 시어들로 깊은 울림을 준다. 코로나 19로 어려운 시기, “부디 아프지 마라”는 말이 더 가슴에 와닿는다. “날마다 승리하면서 부디 아프지 마시기 바랍니다.” (…) “우리는 꽃이다 / 언젠가는 시드는 꽃 / 그래서 더 아름답고 의미 있는” 책 속 이런 문장과 시를 조용히 읽어보고 손으로 써 보는 것만으로도 큰 위로가 된다. 시인은 충남 공주에 있는 풀꽃 문학관을 소개한다. “거기에 가면 고요가 있다 / 거기에 가면 풍금 소리가 있다 / 거기에 가면 옛날이 있다 / 거기에 가면 시인이 있기도 하고 / 없기도 하다. (…) 아날로그를 고집하는 마음이 있다 / 그냥 멍한 마음이다 / 먼 것들을 그리워하는 마음이다 / 마음이 고픈 사람들을 위로해주고 쓰다듬어 주어야 한다.” 시인의 책 한 권 들고 풀꽃 문학관에 가야겠다. (장진수)



『난생처음 서핑』

김민영 저 | 티라미수 더북

버티는 것도 능력이다. 서핑도, 인생도

삭막한 서울을 벗어나 멀리 떠나려고 했던 야심 찬 휴가 계획은 모두 물거품으로. 이런 씁쓸한 기분을 날려주는 것 같은 표지 일러스트, 그리고 ‘서핑’이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이 책을 집어 들었다. 『난생처음 서핑』은 계속되는 낙방에 지쳐가던 취준생 시절, 빚까지 내며 발리로 떠나 서핑을 시작한 저자의 에세이다. 유유자적 바다를 가르는 서핑을 기대했다면 큰 오산. 이 책엔 제대로 서프보드 위에 서기까지 수없이 바닷물을 마시며 근육통에 시달린 ‘진짜 서핑’ 이야기가 담겨 있다. 그 많은 고생을 하면서도 고향보다 자주 발리에 간다는 저자. “팍팍하고 어수선한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겐 위로가 필요하다. 나는 그 위로를 서핑에서 찾았다.”(141쪽) 어딘가 인생과 많이 닮아 있는 서핑.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읽다 보면 저자가 서핑에서 위로받은 것만큼이나 일상을 살아낼 힘을 얻게 된다. 눈, 코, 입에 쉴 새 없이 바닷물이 들어차더라도 한번은 서핑에 도전하고 싶게 만드는 매력적인 책. (이지원)




젊은 공무원에게 묻다
젊은 공무원에게 묻다
윤기혁 저
남해의봄날
여명기 女命記
여명기 女命記
팀 총명기 글그림
위즈덤하우스
부디 아프지 마라
부디 아프지 마라
나태주 저
시공사
난생처음 서핑
난생처음 서핑
김민영 저
티라미수 더북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히가시노 게이고 〈블랙 쇼맨〉 시리즈의 시작

조용한 고향 마을, 아버지가 살해당했다.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아버지와, 10년 만에 나타난 삼촌, 용의선상에 오른 동창들까지, 모이지 말아야 할 자리에서 시작된 기이한 복수극이 펼쳐진다! 코로나 이후의 현실을 생생하게 담아낸, 히가시노 게이고의 새로운 미스터리.

10년 간 수익률 4200%, 그의 솔루션

짐 로저스는 닷컴 버블,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등 주요 경제 위기를 예견한 전설의 투자자다. 그는 지난 글로벌 금융 위기를 넘어서는 대규모 경제 불황을 경고한 바 있다. 경기 침체 징조를 바라보는 그의 시각은 생존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기회의 투자 솔루션을 제시하는 데 향해 있다.

우리가 잠든 사이, 세상엔 무슨 일이 일어날까?

나는 밤이면 아늑한 이불 속으로 쏙 들어가는게 참 좋아요. 그런데 우리가 잠든 사이에 세계도 우리와 함께 잠들어 있을까요? 우리가 잠든 사이, 밤 새워 바쁘게 일하는 사람들과 동물들이 채워주는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통해, 함께 사는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그림책.

만화로 읽는 『사피엔스』

『사피엔스』는 영장류의 한 종이었던 호모 사피엔스가 최상위 포식자가 되기까지 역사를 다룬다. 인류학, 뇌과학, 종교학, 역사 등 여러 학문을 넘나들며 논의를 전개하여 이해하기가 쉽지만은 않다. 이제 『사피엔스: 그래픽 히스토리 Vol.1』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