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밑줄 그은 책] 지루한 일상도 어쩌면 축복

『뿌리가 튼튼한 사람이 되고 싶어』 『서점의 말들』 『영화하는 여자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매주 금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3인이 ‘밑줄 그은 책’을 추천합니다. (2020.08.21)


해당 채널예스 기사에 한줄평 댓글을 달아주세요!

선착순 1000명에게 YES포인트 50원을 드립니다.


어떤 책은 밑줄 그은 한 줄의 문장으로 기억됩니다.

매주 금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3인이 ‘밑줄 그은 책’을 추천합니다.




『뿌리가 튼튼한 사람이 되고 싶어』

신미경 저 | 뜻밖

좋은 습관, 루틴을 만들어보겠다고 셀 수 없이 많은 작심삼일을 되풀이하다 포기해버린 것도 벌써 몇 년째. 머리로는 얼마나 중요한지 이해하면서도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삶은 어딘가 지루할 거라고 여겼던 게 사실이다. 미니멀 라이프를 꾸려가는 칼럼니스트 신미경의 책 『뿌리가 튼튼한 사람이 되고 싶어』. 이 문장을 만나고 기꺼이 ‘지루함’을 내 삶에 들일 용기가 생겼다. 상황에 휩쓸리지 않고 어제와 같은 오늘을 만들어가는 것만큼 값진 건 없으니까. 한 번에 멀리 가려고 애쓸 필요는 없다. 이 책에 빼곡히 적힌 루틴들을 보면서 내가 소화할 수 있는 ‘나만의 습관’을 하나씩 만들어보자. 공들여 만들어낸 지루함이 단단한 평온함을 가져다주길. (이지원)  




『서점의 말들』

윤성근 저 | 유유 

“우리의 말은 우리의 나머지 행동들에 의해서 그 뜻을 얻는다.”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이 쓴 『확실성에 관하여』 56쪽에 나오는 문장이다. 나는 분명 위의 책을 읽었는데 이 문장을 발견한 책은 서점인 윤성근이 쓴 『서점의 말들』이었다. 저자 윤성근은 책을 함부로 다루는 손님을 마주하며 “작은 책 한 권을 대하는 태도가 그러한데 다른 사람이나 세상을 바라보는 철학이 아름다울지 의문이다.(199쪽)”라고 썼다. 세상에서 가장 낮은 위치에서 일하는 사람. 그들을 홀대하는 권위자들을 볼 때마다 나는 그들이 꿈꾸는 세상이 의문스러웠다. 그리고 지금의 나, 과연 다르게 일하고 있나? 반성했다. 말보다 행동이 크다. 마음과 말은 누구나 품고 누구나 할 수 있다. 행동이 가장 어렵다. 그래서 행동으로 뜻을 보여줘야 한다. (엄지혜)




『영화하는 여자들』

주진숙, 이순진 저 | 사계절

여성 영화인 20인의 인터뷰집 『영화하는 여자들』을 뒤적이다가 배우 문소리의 말에 꽂혔다. 영화 <만신>을 찍고 그는 이렇게 생각했다고. “배우는 기본적으로 인간에 대한 마음의 온도가 높지 않으면 연기할 자격이 없는 거구나, 배우는 인간에 대해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까”(138쪽) ‘마음의 온도’라니. 현재 내 마음의 온도는 어떤지, 나는 어떤 마음으로 사람을 대했는지 돌아보게 됐다. 매순간 끓어오를 순 없지만, 차가워지지 않도록 진심을 다해야하는 것 아닐까? ‘배우’의 자리에 어떤 직업을 넣더라도 맞는 말 같다. 스크린으로 그의 뜨거운 연기들을 지켜봤기에 더 와닿는 한 문장이다. (김윤주)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11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돈 걱정 없는 노후를 위한 필독서

내 가족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실거주 1주택, 은퇴 후 근로 없이 월 300만 원을 만들어내는 금융자산을 준비하고 싶다면 읽어야 할 책. 자본주의 시대의 생존법을 깨달은 30대 직장인 아빠가 재테크에 대한 시행착오를 줄이고 현실적인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을 총 7단계로 설명한다.

의학과 추리의 만남

세종과 가우디, 니체, 도스토옙스키 등 이 책에서 소개하는 인물은 허약했으나 천재성을 발휘한 사람들이다. 이지환 의사가 쓴 이 책은 역사와 의학 지식을 넘나들며 이들이 앓은 병의 실체를 추적했다. 질병이 개인의 삶을 어떻게 바꿨는지, 역사에 미친 영향은 무엇인지 알려준다.

당신은 그런 적이 없습니까?

최정화 작가의 짧은 소설집. 진실의 순간들을 포착해 그려낸 마음의 해부도. 스스로도 이해하기 힘든 자신의 마음과 맞닥뜨릴 때, 불가해한 일들이 불가피한 것인 듯 태연하게 일상을 헤쳐 놓을 때, 한발짝 가까이 우리가 마주하게 되는 이상하지만 외면하기 힘든 삶의 맨얼굴이 여기 있다.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급식카드를 처음 사용하게 된 아이의 모습을 섬세하게, 아이가 느끼는 다양한 감정의 결을 씩씩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둘에서 셋, 셋에서 넷으로 베스트 프렌드 '베프'와 배고플 때 함께 맛있는 거 나눠 먹는 프렌드 '배프'가 늘어 가고 연대하는 과정이 무척 따뜻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