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밑줄 그은 책] 지루한 일상도 어쩌면 축복

『뿌리가 튼튼한 사람이 되고 싶어』 『서점의 말들』 『영화하는 여자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매주 금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3인이 ‘밑줄 그은 책’을 추천합니다. (2020.08.21)


해당 채널예스 기사에 한줄평 댓글을 달아주세요!

선착순 1000명에게 YES포인트 50원을 드립니다.


어떤 책은 밑줄 그은 한 줄의 문장으로 기억됩니다.

매주 금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3인이 ‘밑줄 그은 책’을 추천합니다.




『뿌리가 튼튼한 사람이 되고 싶어』

신미경 저 | 뜻밖

좋은 습관, 루틴을 만들어보겠다고 셀 수 없이 많은 작심삼일을 되풀이하다 포기해버린 것도 벌써 몇 년째. 머리로는 얼마나 중요한지 이해하면서도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삶은 어딘가 지루할 거라고 여겼던 게 사실이다. 미니멀 라이프를 꾸려가는 칼럼니스트 신미경의 책 『뿌리가 튼튼한 사람이 되고 싶어』. 이 문장을 만나고 기꺼이 ‘지루함’을 내 삶에 들일 용기가 생겼다. 상황에 휩쓸리지 않고 어제와 같은 오늘을 만들어가는 것만큼 값진 건 없으니까. 한 번에 멀리 가려고 애쓸 필요는 없다. 이 책에 빼곡히 적힌 루틴들을 보면서 내가 소화할 수 있는 ‘나만의 습관’을 하나씩 만들어보자. 공들여 만들어낸 지루함이 단단한 평온함을 가져다주길. (이지원)  




『서점의 말들』

윤성근 저 | 유유 

“우리의 말은 우리의 나머지 행동들에 의해서 그 뜻을 얻는다.”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이 쓴 『확실성에 관하여』 56쪽에 나오는 문장이다. 나는 분명 위의 책을 읽었는데 이 문장을 발견한 책은 서점인 윤성근이 쓴 『서점의 말들』이었다. 저자 윤성근은 책을 함부로 다루는 손님을 마주하며 “작은 책 한 권을 대하는 태도가 그러한데 다른 사람이나 세상을 바라보는 철학이 아름다울지 의문이다.(199쪽)”라고 썼다. 세상에서 가장 낮은 위치에서 일하는 사람. 그들을 홀대하는 권위자들을 볼 때마다 나는 그들이 꿈꾸는 세상이 의문스러웠다. 그리고 지금의 나, 과연 다르게 일하고 있나? 반성했다. 말보다 행동이 크다. 마음과 말은 누구나 품고 누구나 할 수 있다. 행동이 가장 어렵다. 그래서 행동으로 뜻을 보여줘야 한다. (엄지혜)




『영화하는 여자들』

주진숙, 이순진 저 | 사계절

여성 영화인 20인의 인터뷰집 『영화하는 여자들』을 뒤적이다가 배우 문소리의 말에 꽂혔다. 영화 <만신>을 찍고 그는 이렇게 생각했다고. “배우는 기본적으로 인간에 대한 마음의 온도가 높지 않으면 연기할 자격이 없는 거구나, 배우는 인간에 대해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까”(138쪽) ‘마음의 온도’라니. 현재 내 마음의 온도는 어떤지, 나는 어떤 마음으로 사람을 대했는지 돌아보게 됐다. 매순간 끓어오를 순 없지만, 차가워지지 않도록 진심을 다해야하는 것 아닐까? ‘배우’의 자리에 어떤 직업을 넣더라도 맞는 말 같다. 스크린으로 그의 뜨거운 연기들을 지켜봤기에 더 와닿는 한 문장이다. (김윤주)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11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