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밑줄 그은 책] 한 여자가 자기 삶의 진실을 말한다면

『어둠의 속도』 『오늘을 조금 바꿉니다』 『준최선의 롱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매주 금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3인이 ‘밑줄 그은 책’을 추천합니다. (2020.08.14)


어떤 책은 밑줄 그은 한 줄의 문장으로 기억됩니다.

매주 금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3인이 ‘밑줄 그은 책’을 추천합니다.




『어둠의 속도』

뮤리얼 루카이저 저/박선아 역 | 봄날의책 

봄날의책에서 오랜만에 나온 세계 시인선 시리즈. 한국에 처음 소개되는 ‘뮤리얼 루카이저’는 살아생전 미국에서 시인이자 정치 활동가, 페미니스트로 활동하며 많은 작품을 발표했다. “제2의 물결 페미니즘 시집으로서 최초이자 최고인(피터 미들턴)” 작품으로 꼽히기도 했던 시집. 한국의 미투 운동이 시작됐을 때, 그의 연작시 「케테 콜비츠」의 시행 “한 여자가 자기 삶의 진실을 말한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 세계는 터져버릴 것이다.”는 수차례 여러 매체를 통해 회자됐다. 이 시집을 읽을지 말지 고민이 된다면, 옮긴이의 말을 먼저 읽고 결정해도 좋겠다. “매일매일 크고 작은 전쟁을 숨 가쁘게 맞닥뜨렸던 근 몇 년 한국의 여성으로서 루카이저의 시를 번역했던 나는 이번 작업을 통해 나라는 공고한 경계를 허물고 나를 긍정하는 방식을 새롭게 사유하게 되었다고 정리해보려 한다.(번역가 박선아)” 어떤 시도 쉽게 읽히지 않아서, 여러 번 곱씹고 싶어서 더 기억될 시집이다. (엄지혜) 




『오늘을 조금 바꿉니다』

정다운, 송경호, 홍지선, 신슬기, 박혜진, 오은경 지음 | 자그마치북스 

쓰레기를 줄이는 ‘제로웨이스트.’ 머리로는 알아도 실천이 어려웠다. 무심결에 비닐봉지와 영수증을 받아 들고, 텀블러를 깜빡하는 ‘아차!’의 순간들. 그러나 즐겁게 습관을 만들다 보면 점점 나아지겠지. 구체적인 방법을 찾아보려고 초록색 표지의 『오늘을 조금 바꿉니다』를 펼쳤다. 제로웨이스트 라이프를 즐기는 6명의 저자가 알려주는 다정한 매뉴얼들. ‘거절의 말을 연습해야 한다’는 대목이 눈에 들어왔다. ‘영수증 버려 주세요’라는 말 대신, ‘영수증 안 주셔도 괜찮아요’라고 하면, 그만큼 쓰레기가 줄어든다는 것! 쉽지만 확실한 지침이라 밑줄 그어 뒀다. 오늘부터 당장 실천! (김윤주)




『준최선의 롱런』

문보영 저 | 비사이드

'몰랐어요', '모르고 그랬어요'. 악의 없는 상대의 말을 들으면 고개를 끄덕이다가도 조금은 찝찝한 기분이 든다. 몰랐다고 하니 질책을 할 수도, 책임을 물을 수도 없지만 이 애매한 마음은 뭘까. 문보영 시인의 산문집 『준최선의 롱런』에서 만난 이 문장. 밑줄을 그으면서 그간 답답했던 마음이 조금은 해소되는 것 같았다. 확실히 무지는 옳고 그름의 문제는 아니다. 그러나 성의의 문제일 순 있다. 모든 걸 다 알고 살기엔 너무 복잡한 세상이지만, 말과 행동으로 옮기기 전에 한 번쯤 먼저 찾아보면서 '브레이크'를 걸어보는 건 어떨까. 모두에게 '잠시 멈춤' 버튼이 필요한 순간일지도 모른다. (이지원)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준최선의 롱런

<문보영> 저9,100원(0% + 5%)

제36회 김수영문학상 수상 작가 문보영의 대충과 최선 사이에서 어슬렁거리며 간 보는 일상 이 책은 매 순간 최선을 다하느라 넉 다운된 사람들에게 ‘존버’로 일군 소확행 대신 가볍고 경쾌한 발걸음으로 일상을 사는 법을 알려준다. 대충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선을 다하는 것도 아니고 그 사이에서 묵묵하게 롱런하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류를 구할 미래의 식량

지속가능한 발전은 먹거리를 빼놓고는 논할 수 없다. 과학 기술은 식량 위기를 대비하고 있다. 이 책은 세계 각지에서 미래의 음식을 찾기 위한 실험을 소개한다. 탄소를 줄일 수 있는 배양육, 도시 농업, 가뭄을 견디는 식물 등 음식 혁명은 조용히 진행 중이다.

추억의 순정 만화 〈세일러 문〉 완전판

‘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 않겠다’ 대사로 소년소녀들을 두근거리게 했던 세일러 문이 완전판으로 첫 출간 되었다. 소녀가 정의의 전사로 변신해 사명을 다하는 모습이 완벽히 재현되었다. 깔끔한 화질은 물론, 잡지 시절의 컬러를 살려내 팬들에게 더욱 선명한 추억을 가져다 줄 것이다.

우리가 사랑한 여성들의 이야기

소설가 김초엽, 밴드 새소년의 황소윤, 문명특급의 재재, 영화감독 이길보라, 작가 이슬아 등 각기 다른 직업과 매력을 가진 90년대생 10명의 인터뷰집. 우리가 지금 이들을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랑하는 것을 더 사랑하며 내일로 나아가는 당당한 여성들의 목소리.

최초 공개, 도티는 왜 유튜브를 시작했을까?

1세대 유튜버이자 국내 최고 MCN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 공동 창업자 도티의 첫 책. 사실 그에게 유튜브는 방송국 취업을 위한 한 줄 이력에 불과했다. '돌이켜보니 플랜B는 차선책이 아닌 새로운 가능성이자 다양성이었다.' 도티이자 인간 나희선의 솔직한 성공 이야기. 그의 다음 플랜B는 무엇일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