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폴 스미스 “창작의 원천은 호기심”

『무스와 브라운 씨 : 반짝반짝 아이디어 여행』 폴 스미스 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는 어린아이 같은 호기심이 얼마나 중요한 지 늘 이야기해 왔어요. 호기심이 생기면 주변의 모든 것에 끝없이 영감을 얻어요. (2020.08.13)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국의 디자이너 폴 스미스가 동화책 작가가 됐다! 그는 가장 영국적이고 창의적인 디자인으로 사랑받고 있다. 폴 스미스가 설립한 ‘Paul Smith' 패션 회사는 런던, 파리, 뉴욕, 밀라노, 도쿄 등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 세계 70여 국에 총 200개가 넘는 매장이 있다. 폴 스미스는 항상 어린아이 같은 호기심을 가지려고 노력하며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그의 첫 번째 동화책 『무스와 브라운 씨 : 반짝반짝 아이디어 여행』에서는 이런 폴 스미스 성향이 그대로 드러난다. 



동화책을 쓰게 된 계기가 있었나요? 

나는 옷을 만드는 일을 해요. 하지만 좀 더 편안하고 호기심이 생길 수 있는 영역에서 일하는 것도 좋아하죠. 랜드로버 디펜드, 앵글포이즈 램프, 라이카 카메라와의 디자인 협업만 보아도 알 수 있죠. 동화책을 쓰는 것도 그런 일 중 하나였어요.

동화책을 쓰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무엇인가요?

호기심입니다. 나는 어린아이 같은 호기심이 얼마나 중요한지 늘 이야기해 왔어요. 피카소는 평생 동안 어린아이처럼 그림을 그리는 법을 배운 것으로 유명하죠. 피카소와 나는 완전한 순수함과 호기심으로 세상을 보는 법을 알아요. 호기심이 생기면 주변의 모든 것에 끝없이 영감을 얻어요. 『무스와 브라운 씨』도 끝없는 호기심의 결과물이랍니다.  



사무실에 있는 장난감이 주인공 무스와 브라운 씨 캐릭터로 탄생했어요. 스토리 작업을 시작하기 전, 캐릭터에 대한 아이디어가 있었나요?     

네, 그럼요! 바쁜 사무실 속에서 무스와 브라운 씨는 다른 많은 장난감들과 함께 살아왔어요. 그들은 책 스토리를 구상하기 전부터 오랜 시간 동안 자신들의 시간을 살아왔죠. 항상 그들과 함께한다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자연스럽게 내 이야기 속 주인공이 되었죠. 

무스와 브라운 씨의 관계는 친구나 동료로부터 영감을 얻었나요?

아닙니다. 무스와 브라운 씨는 그들 자신의 동료이자 친구예요. 브라운 씨는 나의 사무실 매니저입니다. 낮에는 보통 사무실 캐비닛 위에 앉아 팀을 감독합니다. 밤이 되면 그는 무스와 다른 장난감들과 함께 다양한 관계를 맺고 수많은 에피소드를 만들어 낼 거예요. 나는 그들 사의 관계가 분명히 있다고 생각했고 그것을 상상해봤어요.  


영국에서 출간된 양장본 한정판

동화책은 패션 디자인과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만들어졌나요?      

네. 완전히 다른 과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래서 패션 디자인이 아닌 분야와 협력하는 것을 좋아하죠. 새로운 방식에 도전할 수 있으니까요. 옷이 아닌 다른 영역의 창의성을 배우는 과정은 매우 흥미로워요. 그리고 새로운 관계를 맺는 것도 즐거워요. 책을 작업하는 팀은 책이 완성되는 과정에서 저를 잘 서포트 해 주었고 일러스트레이터 샘 어셔는 삽화를 통해 전체 이야기를 매우 생생하게 전달해주었죠. 

어렸을 때 가장 좋아했던 책은 무엇인가요? 

난독증이어서 책 읽기가 늘 큰 도전이었어요. 하지만 히스로빈슨의 작품을 아주 좋아했죠. 그의 책을 처음 본 순간부터 지금까지 함께 해왔어요. 그의 상상력은 너무나 놀랍고 기발한 그림은 끝없는 영감을 준답니다.



일하거나 책을 쓰지 않는 시간에는 무엇을 하나요? 

솔직히 말해서 시간이 많이 남지 않습니다. 저는 어린 시절에 프로 자전거 선수가 되고 싶었어요. 심한 충돌 사고로 인해 꿈을 접었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자전거 타는 것을 즙깁니다. 특히 이탈리아 토스카나에 있는 집에서 휴가를 보낼 때 자주 탑니다.



* 폴 스미스

‘클래식에 위트를 가미’해 영국 패션의 새로운 지평을 연 디자이너로 손꼽힌다. 영국적 장인정신에 기반을 둔 흠잡을 데 없는 테일러링에 특유의 유머감각을 결합해 국제적인 패션 언어로 소화한 것을 두고 하는 말이다. 이 때문에 그를 두고 ‘가장 영국적인 디자이너’라고도 한다.

1995년에는 패션업계에서 공로를 인정받아 여왕수출공로상(Queen’s Award for Export)을, 2000년에는 영국 패션산업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기사 작위를 받았다. 1995년에는 그의 패션 입문 2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이라는 제목의 전시회가 개최되었으며, 2010년에는 서울 대림미술관에서 <인사이드 폴 스미스> 라는 제목의 전시회가 열리기도 했다.




무스와 브라운 씨
무스와 브라운 씨
폴 스미스 글 | 샘 어셔 그림 | 한소영 역
바바(BABA)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바바출판사

무스와 브라운 씨

<폴 스미스> 글/<샘 어셔> 그림/<한소영> 역 14,400원(10% + 5%)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첫 번째 동화책. 위트와 상상력이 넘치는 무스와 브라운 씨의 아이디어 여행 속으로! 무스와 몬티는 쌍둥이다. 미국 알레스카를 떠나 영국으로 여행 가던 날, 몬티가 엉뚱한 비 행기를 타는 바람에 둘은 헤어지고 만다. 슬픔에 잠긴 무스는 비행기 안에서 패션 회사 사 장 브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