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독립예술영화관 지원 - ‘SAVE OUR CINEMA’ 이벤트 진행

독립예술영화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년 대비 평균 7~80% 관객 급감… 위기 처해, 예스24, 이벤트 페이지 통해 전국 15개 독립예술영화관 알리고, 극장 응원 이벤트 전개, 극장 응원 시 독립예술영화관에서 사용 가능한 영화 할인권 2천원 증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국내 최대 영화 예매 사이트 예스24(대표 김석환, www.yes24.com)가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독립예술영화관을 응원하기 위한 이벤트 ‘세이브아워시네마(SAVE OUR CINEMA)’를 8월 25일까지 진행한다. (2020. 08. 10)


이번 이벤트는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영화 산업과 독립예술영화관을 응원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코로나19 독립영화 공동행동’이 지난 4월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독립예술영화전용관, 시네마떼끄, 지역의 비상설 영화관 등은 전년 대비 평균 7~80% 이상의 관객이 급감해 위기를 맞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스24는 위기에 빠진 독립예술영화관을 지원하기 위해, 홈페이지 내 이벤트 페이지를 마련해 전국 15개 독립예술영화관을 소개하고, 극장을 응원할 수 있는 이벤트를 전개한다. 극장 한 곳을 선택해 응원하기 버튼을 누르면 해당 극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영화 예매 할인권 2천원이 극장 별로 선착순 100명에게 주어진다. 예스24가 영화 사이트를 통해 소개하는 독립예술영화관은 KT&G 상상마당 시네마, 서울아트시네마, 인디스페이스, ku시네마테크, 씨네큐브 광화문, 에무시네마, 아트나인, 광주극장,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대전아트시네, 더숲 아트시네마, 아트하우스모모, 영화공간주안, 필름포럼, 헤이리시네마 등이다.

이선재 예스24 ENT 사업 본부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독립예술영화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키고자,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다양하고 좋은 영화를 선보이기 위해 소신을 지키며 일하고 있는 독립예술영화 관계자들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예스24의 역할을 꾸준히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04년부터 영화 예매 서비스를 시작한 예스24는 지난 6월부터 극장 전산망 사업에 진출하여 대한극장, 서울극장 등 독립 브랜드 극장 및 독립예술영화관에 전산망을 제공, 극장 운영에 최적화된 티켓 발권 운영 시스템 및 극장 홍보를 지원하며 각 지역 극장 및 독립예술영화관과의 상생에 앞장서고 있다.

이벤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홈페이지(www.yes24.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스24 ‘SAVE OUR CINEMA’ 이벤트 페이지

https://movie.yes24.com/Event/EventDetail?eventId=100391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