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괴물×과학 안내서] 과학이 이토록 으스스하고 매혹적일 수 있다니!

『괴물×과학 안내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말만 들어도 재미있고 더 알고 싶어지는 게 괴물 이야기이다. 말만 들어도 머리 아프지만 더 많이 알아야 하는 게 과학이다. (2020. 07. 24)


역사, 신화, 철학, 예술, 시사 등 이 세상 온갖 이야기들을 탄탄히 받쳐 주는 과학의 진짜 매력을 제대로 맛볼 수 있다. 세상에 없던 지식인 괴물공학, 괴물물리학, 괴물화학, 괴물생물학은 독자의 허를 찌르며 신선한 지적 쾌감을 선사한다.



괴물?과학 안내서
괴물×과학 안내서
곽재식 저 | 김진화 그림
우리학교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괴물×과학 안내서

<곽재식> 저/<김진화> 그림 13,500원(10% + 5%)

괴물이 언제부터 어떻게 우리에게 괴물이었는지를 탐구하고 해부한 책이다. 이 탐구와 해부의 도구는 사회 심리학이나 미디어 분석이 아니라 ‘과학’이다. 과학이야말로 이 세계의 진실에 이르는 가장 빠르고 정확한 방법이자 가장 믿음직한 길잡이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이 책은 13마리 괴물과 요괴들을 과학적으로 솜씨 좋게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뮤지션 장기하의 첫 산문집

나를 괴롭혀온 아무래도 상관없는 것들에 대해 써 내려간 장기하의 첫 산문집. 마음의 짐이 되는 불필요한 것들을 덜어내고 나답게 살기 위한 작은 노력들을 담아냈다. 아무래도 상관없다고 해서 뾰족한 수가 나는 건 아니지만, 읽다 보면 마음 깊이 공감되는 장기하다운 이야기로 가득하다.

함께라서 행복한 우리

이 책은 등산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삶에 관한 책이다. 저자는 인생을 두 차례의 산행에 비유한다. 첫 번째 산은 개인의 성취다. 두 번째 산에서는 자신을 내려놓고 공동체에 헌신해야 한다. 직업, 결혼, 철학이 공동체에 의미를 지니려면 어때야 하는지 탐색했다.

인생을 바꿔놓을 3개월 영어 공부

글로벌 시대의 필수 언어 영어. 하고 싶은 말을 막힘없이 영어로 표현할 수 있도록 독한 3개월 영어 학습법을 담았다. 직장에서 자주 쓰는 비즈니스 500문장을 비롯해 20개의 주제로 외국인과 대화하는 비법까지 습득할 수 있다. 꼭 필요한 만큼의 영어, 이젠 미루지 말자.

여기의 삶을 이어가게 하는 눈부신 이야기

'잘 살기. 그런데 그건 대체 뭐였을까' 하는 소설 속 이순일의 생각이 이야기 전반을, 삶의 전반을 흐른다. 어쩌면 그저 잘 살기 위해, 일하고, 결혼하고, 집을 떠나고, 또 돌아오고, 눈 앞의 하루를 다시 살아내는 사람들. 어머니로부터 아이로 이어지는 우리의 시간, 생의 순간들이 여기 말갛게 빛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