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경제경영 MD 박정윤] 이번 휴가, 두 권의 책을 가져간다면?

『세계 경제가 만만해지는 책』 『부의 대이동』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슬슬 지치기도 하고 뙤약볕에 돌아다니기가 겁이 나는 휴가 셋째 날 정오에 읽으면 좋은, 함께 읽으면 더 좋은 경제경영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0.07.22)

올 여름 휴가 때 두 권의 책을 가져간다면 어떤 책을 가방에 넣어야 할까? 라는 생각에서 이번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어쩐지 한 권은 좀 아쉽고, 세 권 이상은 부담스러우니 두 권 정도가 어떨까요. 슬슬 지치기도 하고 뙤약볕에 돌아다니기가 겁이 나는 휴가 셋째 날 정오에 읽으면 좋은, 함께 읽으면 더 좋은 경제경영 신간을 소개합니다.


『세계 경제가 만만해지는 책』



이제는 많은 분들이 불확실한 정보, 위험한 감으로 투자하지 않기 위해 재테크 공부를 합니다. 하지만 투자에도 배경 지식은 필요한 법! 그 배경 지식이란 바로 ‘경제’ 입니다. 더욱이 안팎으로 많은 것이 빠르게 변하는 이런 때일수록 세계 경제의 흐름을 이해하고, 계속 지켜 봐야 합니다. 그래서 두 권의 신간 중 먼저 읽어야할 책은 『세계 경제가 만만해지는 책』 입니다. 뉴스에서만 보던 그 뉴욕 증시를 움직이는 것이 무엇인지, 미국 금리 인하가 당장 내 통장까지 어떻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무역 전쟁을 부추기는 정치인들의 속셈은 무엇인지, 그래서 일자리는 늘어나는 것인지 등 지금 꼭 필요한 경제 지식을 명쾌하게 그리고 만만하게 알 수 있습니다.


『부의 대이동』



세계 경제가 만만해 졌다면 다음으로 『부의 대이동』을 들어주세요. 현재 종합 베스트셀러 1위인 이 책은 재테크에 조금이라도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다 아는 ‘경제의 신과함께, 삼프로TV’에서 강력 추천하는 책이기도 합니다. 경제 전문가들도 인정하는 전문가 중의 전문가, 오건영 저자가 이번 신간에서는 달러와 금의 흐름을 집중적으로 분석합니다. ‘모두가 주식과 부동산으로 몰려가는 이때, 부자들은 왜 달러와 금에 주목하는가?’ 라는 카피가 마음에 확 와 닿지 않을 수 없습니다. 쉬운 책은 아닙니다. 하지만 마치 저자가 옆에서 조곤조곤 이야기 하는 듯한 문체로 알찬 내용을 담고 있어 내용은 다소 어려워도 집중해서 읽을 수 있습니다. 저자의 전작인 환율과 금리로 보는 『앞으로 3년 경제전쟁의 미래』 역시 자신 있게 추천합니다!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게』



다독하시는 여러분들을 위해(하하) 한 권 더 가져왔습니다.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게』 처음 책 제목을 보았을 때 저도 뜨끔했네요. 공감하는 분들 많으시죠? ‘어리석은 사람은 기분을 드러내고 현명한 사람은 기분을 감춘다’고 하지만 머리로는 알아도 감정을 제어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잖아요. 사무실에서 특정 사람의 기분에 따라 하루 분위기가 좌우 되기도 하고, 회사에서는 꾹 참았다가 괜히 집에 와서 가족들에게 화풀이 하는 날도 생기고요. 하지만 이런 상황을 만들고 나면 꼭 후회가 됩니다. 때로는 심각한 오해를 부르고, 관계를 악화시키기도 하죠. 평소에 이런 고민이 갖고 있었다면, 더 이상 내 감정에 끌려 다니고 싶지 않다면 이번 휴가 때 이 책 한 번 읽어보셔도 좋습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정윤 (도서MD)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