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트레이 키즈, 필요한 것은 ‘일취월장’의 자세

스트레이 키즈 <GO生>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들이 성장 가도를 걷기 위해서는 ‘우리의 음악은 우리가 만든다’는 자급자족보다는 ‘나날이 발전에 가까워’지는 일취월장의 자세가 필요하다.(2020. 07. 22)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스트레이 키즈>로 데뷔한 이래로 첫 정규앨범이다. 작년 메인보컬 우진이 갑작스럽게 탈퇴하며 혼란의 시기를 보낸 것도 잠시, 작곡부터 작사까지 멤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알려진 <GO生>은 그룹의 정체성을 스스로 일축해내고자 한다. 인터뷰에서 밝힌 대로 팀 내 프로듀싱 그룹 쓰리라차(3RACHA)가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다만 그 전략이 아쉽다. 음악을 요리에 비유한 「神메뉴」라는 제목이 호기심을 불러일으킬지는 몰라도 일차원적인 탓에 기대감을 부여하기 어렵고, 앨범명이자 싱글 제목인 「GO生」도 마찬가지. 음악적 완성도보다는 흥미를 유발하고자 한 단순한 전략이 소구력을 더해주지 못한다. ‘그래 너는 비행기 타고 날아가라 / 나는 무궁화호 타고 기차여행 할란다’와 같은 평이한 노랫말은 그들의 음악적 홀로서기에 대한 의구심까지 동반한다.

일관된 사운드로 앨범은 매력을 잃었다. 데뷔 때부터 고집해 온 파워풀한 EDM 사운드는 여전히 발전하지 못한 채 발목을 잡고 만다. 앨범의 수록곡 대부분이 EDM임에도 수록곡들 간의 차이를 발견하기 어렵다. 신스 베이스, 드럼 패드 등 신시사이저로 점철된 「Easy」, 디스코 리듬이 더해진 「Phobia」, 강렬한 에너지를 표현한 「타」는 러닝타임 내내 전자 사운드를 무의미하게 소모할 뿐이다. 새로움 없이 지루하다. 임팩트 없는 보컬 또한 강렬한 일렉트로닉 사운드에 묻히고 만다. 희망적인 청춘을 노래한 「청사진」의 청량한 전자 기타 사운드가 그나마 앨범에 활기를 더해준다.

<GO生>은 새롭거나 그들을 기억할 만한 요소가 없다. 앨범 전체의 흐름이 유연하지 않고, 긴장감은 자취를 감췄다. 강렬한 EDM 사운드 속에서도 몸을 맡기고 흔들만한 신나는 구간도 없다. EDM 사운드에 주력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 속에서 자신들만의 것을 어떻게 구현해나가느냐가 관건인데, 스트레이 키즈만의 것이 부재한다.

이들이 성장 가도를 걷기 위해서는 ‘우리의 음악은 우리가 만든다’는 자급자족(自給自足)보다는 ‘나날이 발전에 가까워’지는 일취월장(日就月將)의 자세가 필요하다. 그들은 현실 속 아이돌이지, 드라마 속 성장기를 그리는 주인공이 아니지 않은가.



스트레이 키즈 (Stray Kids) 1집 - GO生 [일반반] (3종 중 랜덤발송)
스트레이 키즈 (Stray Kids) 1집 - GO生 [일반반] (3종 중 랜덤발송)
스트레이 키즈
드림어스컴퍼니JYP Entertainment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스트레이 키즈 (Stray Kids) 1집 - GO生 [일반반] (3종 중 랜덤발송)

<스트레이 키즈>17,800원(19% + 1%)

Stray Kids(스트레이 키즈) 첫 정규 앨범 'GO生' 및 타이틀곡 '神메뉴' 6월 17일 발매! “진짜 스트레이 키즈를 만나다" - 타이틀곡 '神메뉴', 강한 중독성 지닌 '마라맛 음악' + 실험적 퍼포먼스 - 이번에도 전곡 작사, 작곡 참여! 스트레이 키즈 만의 음악과 성장 모두 담았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