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건 어떻게 하는 건데?’ 밈(Meme)에 진담 반 섞으면

『내일은 모르겠고 하루만 열심히 살아봅니다』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건 어떻게 하는 건데?’ 인터넷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 밈(meme)에 진담을 반 섞어 보았습니다. ‘오늘을 열심히 살라는데… 그건 어떻게 하는 건데?’ (2020. 07. 16)


‘그건 어떻게 하는 건데?’ 인터넷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 밈(meme)에 진담을 반 섞어 보았습니다. ‘오늘을 열심히 살라는데… 그건 어떻게 하는 건데?’ 도대체 어떻게 하는 게 오늘을 열심히 사는 건지 궁금했습니다. 과거는 이미 지난 일이라고는 하지만,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과거를 곱씹어야 하지 않나요? 미래는 아직 오지 않았다고 하지만, 그럴수록 뭔가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지 않나요? 

어제를 생각하는 오늘, 내일을 준비하는 오늘, 그런 오늘을 반복하다 보니… 뭐랄까요, 현실적이지 않은 기분이랄까, 나 자신이 없는 기분이랄까, 공허하달까, 그런 기분이… 저만 드는 건 아니죠? 취미도, 운동도, 고양이로도 위로가 안 되는 날에서야 ‘그냥 오늘을 살아야겠다’고 다짐했지만, 오랜 버릇을 한 번에 버릴 수 있나요. 자꾸 과거의 후회에 발목 잡히고, 미래의 걱정에 머리채가 잡힙니다. 그럴 때마다 마음을 다잡기 위해, 오늘로 돌아오고 싶어서, 『내일은 모르겠고 하루만 열심히 살아봅니다』를 만들었습니다.

원고가 책으로 만들어지는 동안 코로나가 중국, 한국을 이어 전 세계로 확산되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속 거리두기로, 손소독제와 체온계는 필수 물품으로, 마스크 없는 외출은 음주운전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등 일상은 시시각각 변했습니다. 그리고 한편으론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기도 했습니다. 이 글을 쓰는 오늘도 범죄자는 법적으로 석방됐고, 약자는 여전히 힘듭니다. 아니, 더 힘들어지니 이것도 변한 것이라고 해야 하나요. ‘이런 게 코로나 우울증이라는 건가’ 싶다가도, ‘이게 다 무슨 소용이야!!!’ 같은 예전에 했던 고민을 또 하는 거 보면 꼭 그런 것만은 아닌 것 같기도 합니다.



메신저를 열어서 ‘ㅋ’만 네다섯 줄쯤 이어진 대화창을 켰습니다. 학교에 근무하는 선생님인 친구가 셀카를 찍어 보냈을 때의 대화를 곱씹습니다. 친구는 흔히 볼 수 있는 마스크 대신 TV에서나 본, 안경에 투명 막(?!)을 덧댄 페이스실드를 썼습니다. ‘힘들겠다, 근데 그거 쓴 모습은 웃기다’ ‘응, 마스크보단 그래도 나아’ ‘그래도 어찌저찌 살아진다’ ‘그러게’ ‘근데 진짜 웃기다’ 하고는 ‘ㅋ’를 주욱 눌러 현웃(현실 웃음)을 표현한 우리의 대화를 보고 있으면, ‘내일은 모르겠지만’ 하루는 열심히 산 사람이 지을 법한 웃음이 떠오릅니다.

어려운 와중에도 할 수 있는 것을 하고, 웃긴 일에는 웃고, 때론 오늘의 화를 내일로 미루지 않고 정당하게 목소리를 내는 것도 오늘 하루를 열심히 사는 일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내일을 모르겠다고 오늘 하루를 소진하거나 날려버리거나 놓아버리는 것이 아니라, 내일은 모르겠으니 오늘 할 수 있는 것, 누릴 수 있는 것은 다 해버리겠다는 마음으로 하루를 보내기. 그런 오늘 하루 속에 미래의 불안이 끼어들 자리는 없을 것이고, 사실 과거의 후회나 상처는 빈약한 기억력에게 맡기기로 했습니다. 잘 안 될 때는 『내일은 모르겠고 하루만 열심히 살아봅니다』를 펴들거나, 그것마저 힘들다면 비(RAIN), 유노윤호(동방신기), 김동준(ZE:A)로 이어지는 열정 라인의 동영상을 찾아보기로 합니다.  



내일은 모르겠고 하루만 열심히 살아봅니다
내일은 모르겠고 하루만 열심히 살아봅니다
최현송
팜파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은규(팜파스 편집자)

내일은 모르겠고 하루만 열심히 살아봅니다

<최현송> 저12,600원(10% + 5%)

‘내 인생은…’ 말고, ‘오늘 하루는…’ 생각해본 적 있나요? 하루가 모여서 인생이, 충실한 하루가 모이면? 단단한 하루를 위한 질문과 태도들 ‘자려고 누웠을 때 아무 걱정이 없고, 오늘 하루 뿌듯했다고 느낀다면 그것이 바로 행복!’이라고 한다. 이 행복을 누리기 위해 ‘지금을 살자’, ‘오늘 하루에 충..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내일은 모르겠고 하루만 열심히 살아봅니다

<최현송> 9,800원(0% + 5%)

‘내 인생은…’ 말고, ‘오늘 하루는…’ 생각해본 적 있나요? 하루가 모여서 인생이, 충실한 하루가 모이면? 단단한 하루를 위한 질문과 태도들 ‘자려고 누웠을 때 아무 걱정이 없고, 오늘 하루 뿌듯했다고 느낀다면 그것이 바로 행복!’이라고 한다. 이 행복을 누리기 위해 ‘지금을 살자’, ‘오늘 하루에 충..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류를 구할 미래의 식량

지속가능한 발전은 먹거리를 빼놓고는 논할 수 없다. 과학 기술은 식량 위기를 대비하고 있다. 이 책은 세계 각지에서 미래의 음식을 찾기 위한 실험을 소개한다. 탄소를 줄일 수 있는 배양육, 도시 농업, 가뭄을 견디는 식물 등 음식 혁명은 조용히 진행 중이다.

추억의 순정 만화 〈세일러 문〉 완전판

‘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 않겠다’ 대사로 소년소녀들을 두근거리게 했던 세일러 문이 완전판으로 첫 출간 되었다. 소녀가 정의의 전사로 변신해 사명을 다하는 모습이 완벽히 재현되었다. 깔끔한 화질은 물론, 잡지 시절의 컬러를 살려내 팬들에게 더욱 선명한 추억을 가져다 줄 것이다.

우리가 사랑한 여성들의 이야기

소설가 김초엽, 밴드 새소년의 황소윤, 문명특급의 재재, 영화감독 이길보라, 작가 이슬아 등 각기 다른 직업과 매력을 가진 90년대생 10명의 인터뷰집. 우리가 지금 이들을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랑하는 것을 더 사랑하며 내일로 나아가는 당당한 여성들의 목소리.

최초 공개, 도티는 왜 유튜브를 시작했을까?

1세대 유튜버이자 국내 최고 MCN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 공동 창업자 도티의 첫 책. 사실 그에게 유튜브는 방송국 취업을 위한 한 줄 이력에 불과했다. '돌이켜보니 플랜B는 차선책이 아닌 새로운 가능성이자 다양성이었다.' 도티이자 인간 나희선의 솔직한 성공 이야기. 그의 다음 플랜B는 무엇일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