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말 뭐 읽지?] 시간, 사물, 여행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 『사물에게 배웁니다』 『여기서 끝나야 시작되는 여행인지 몰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2020.07.10)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

카를로 로벨리 저/이중원 역 | 쌤앤파커스 



“방 책꽂이에 무슨 책이 있어요?” 내가 자주 던지는 질문 중 하나다. 지금 현재 무슨 책을 읽는 지도 궁금하고, 서가에 모셔 놓고 여러 번 펴보는 책도 알고 싶다. 그래서 ‘책 취향’에 대한 인터뷰를 볼 때, 리스트를 눈여겨보았다가 책을 주문하기도 한다.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는 <릿터> 인터뷰에서 가수 장기하가 추천한 책. 물리학 책인데, ‘시간이 무엇인가’하는 질문에 대한 답이다. “시간은 과거, 현재, 미래 선형적으로 흐르지 않아요.”라고 내가 말한다면 뜬구름 잡는 소리라 하겠지만, 물리학에서는 이미 유명한 이야기란다. 우리의 통념을 깨면서 이 책을 따라간다면, 저자가 말하듯 “우리가 알지 못하는 칠흑 같지만 별이 빛나는 대양”(12쪽)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김예스)


『사물에게 배웁니다』

임진아 그림 | 휴머니스트



일러스트레이터께서 글도 이렇게 잘 쓰면, 어쩌란 말인가? 임진아 작가가 쓰고 그린 첫 책 『빵 고르듯 살고 싶다』를 읽고 매우 좌절한 기억이 있다. 이후 작가는 『아직, 도쿄』를 썼고 세 번째 신작 『사물에게 배웁니다』로 돌아왔다. 1년마다 1권씩. 얼마나 성실한 작가인가. 왠지 마감도 칼같이 했을 것 같은 짐작 아닌 ‘확신’(아니면, 죄송합니다). 휴머니스트의 브랜드 ‘자기만의방’ 501호에 입주했던 임진아 작가는 506호로 세를 늘려 집을 두 채 갖게 됐다. ‘말 없는 그들이 들려주는 오늘이 좋아지는 44가지 마법’을 기록한 따뜻한 에세이. “소리 없이 말을 건네는 사물들에게서 더 많은 이야기를 듣는다”는 작가의 말이 허투루 읽히지 않는 건, 내가 임진아 작가의 일상을 조금이라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작가가 또 다시 선사할 ‘쁘띠 행복’을 기대하며, 책장을 펼친다. (프랑소와 엄)


『여기서 끝나야 시작되는 여행인지 몰라』

고영범, 김현, 남궁인, 문보영, 문성실 저 외 24명 | 알마



“코로나 언제 끝나요” “내년까지는 가지 않을까요”. “식사는 하셨어요?”를 대신한 이 안부 인사는 바뀐 세계를 함축적으로 보여준다. 상황을 통제할 수 없다는 무기력한 감정이 사람들을 우울로 이끈다. 다들 돈줄이 막혀 한숨을 쉰다. 달라진 상황 속에서도 사람들은 통제력을 가지려 애쓴다. 예술가들은 공연장 무대에 서는 대신 온라인 연주회와 발코니 전시회를 열고, 우울의 시간을 견디는 사람들에게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려 볼 것을 제안한다. 이 책 역시 코로나 시대를 견디는 사람들을 위한 특별한 책을 만들고 싶다는 제안에서부터 시작했다. 원고 청탁에서 제작까지 두 달이 채 안 되는 시간 동안 29명의 작가들의 글과 그림이 모였다. 앞뒤가 없고 어느 쪽을 펼치든 같은 작품으로 시작한다. 마치 책으로 떠나는 전시회 같다.  (단호박)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

<카를로 로벨리> 저/<이중원> 역11,200원(0% + 5%)

양자중력 이론의 관점에서 바라본 시간에 관한 이야기! 시간에 관한 우주의 거대한 이야기가 온전히 담겨 있는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 양자중력 이론의 선구자이자 세계적인 물리학자 카를로 로벨리의 세 번째 책으로, ‘시간이란 도대체 무엇일까?’, ‘시간이 흐른다는 것은 실제로 어떤 의미일까?’, ‘우리가 이곳에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