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당신의 이유는 무엇입니까』 『불복종에 관하여』 외

7월 2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2020. 07. 08)


책과 가까운 예스24 직원 7인이 격주로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취향에 따라 신간 소식을 받아보세요!



『당신의 이유는 무엇입니까』 

조태호 저  | 어떤책 

추천사를 읽어 보세요. 안 보기 힘든 책

띠지에 관심을 두지 않는 편인데, 이 문장은 혹했다. “이 글을 읽을 수 있었다는 사실만으로, 브런치는 그 목적을 이루었다고 생각한다.” 브런치북 7회 대상 수상작을 펴내며, 독자 리뷰를 띠지에 새긴 ‘어떤책’ 출판사의 선택. 그 어떤 유명인의 추천사보다 훨씬 탁월한 선택이었다. 『당신의 이유는 무엇입니까』는 러닝 입문서 『모두의 딥러닝』을 쓴 조태호 인디애나대학교 영상의학과 연구 조교수의 소설 같은 인생을 기록한 에세이다. 저자는 영문학을 전공한 엔지니어로, 유망한 직장인이었지만 일본으로 유학을 떠난 후, 인생이 순식간에 뒤바뀌었다. 한일관계 역사 이슈, 학내 괴롭힘, 실직, 동일본 대지진 등을 겪으며, 언제나 ‘선택’의 기로에 섰던 사람 조태호. 그는 최악의 상황 속에서도 삶을 놓지 않았다. 기꺼이 선택했고 최선을 다했다. 유려하고 편안한 문장 덕에 독자들은 그의 삶에 풍덩 빠져든다. 그리고 또 질문하게 된다. “당신의 이유는 무엇입니까?” (엄지혜)



『불복종에 관하여』 

에리히 프롬 저/김승진 역  | 마농지 

하지만 오늘날 우리는 어디에 있는가?

에리히 프롬이 책에 실린 에세이를 쓰던 1960년대는 세계가 자본주의와 공산주의, 둘로 나뉘어 갈등하고 있을 때였다. 두 진영 모두 과학의 발달로 높은 생산력을 자신했고, 개인의 자유를 보장해줄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두 체제 모두 위계적 관료제나 경제원칙 아래 순응하는 인간을 양성하는데 그쳤다. 프롬은 '불복종'이라는 개념을 통해 민주적이고 인본주의적인 사회주의가 가능한지 고찰한다. 세계에 대한 낙관이 모두 무너지는 2020년, 80여년 전 그의 글이 다시금 와 닿는다. 세계의 부조리 앞에서 개인은 어떻게 할 것인가? 보편 이성에 기반한 불복종은 가능할까? (정의정)



『정원을 가꾼다는 것』 

니나 픽 편/오경아 역  | 지노 

각자의 삶 어느 부분인가 존재했던 곳  

이 책은 베란다 텃밭 가꾸기, 식물을 오래 키우는 법 대신 100여 명의 작가, 예술가, 철학자, 정원사들의 식물과 정원, 가드닝에 대한 지혜와 영감의 문장들을 수집했다. "꽃은 영혼을 위한 빛이고 양식이고 치료제이다", "당신이 잘 알듯, 나는 정원에서 자랐습니다", "흙으로 우리 몸이 더러워지는 한 우리는 순수하다" 등 단순히 문장을 읽는 것뿐이지만 왜 사람들이 정원에서 위로를 찾으려 하는지 일깨우며, 어떤 형태이든 또 다른 가드닝 테라피를 선사한다. 작은 화분 앞에서 책 안에 담뿍 담긴 초록의 문장들을 읽으면, 각자가 상상하고 꿈꾸는 정원으로 빠져들 수 있다. (박지애)



『프랑스 전통 과자 백과사전』

야마모토 유리코 저/임지인 역/김상애 감수  | 참돌 

디저트 ‘에클레르’의 뜻을 아시나요?

요리는 못하지만 맛있는 건 좋아한다. 특히, 단것을 먹으러 디저트 가게에 가면 무엇부터 먹어야 할지 몰라 한참을 고민한다. 에클레르, 밀푀유, 퀴니아망… 위에 얹힌 크림처럼 발음조차 부드러운 이름들. 좋아하지만 잘 알지 못하는 나에게 『프랑스 전통 과자 백과사전』은 디저트 가게의 쇼윈도 같다. 프랑스 과자들의 어원과 역사, 레시피가 빼곡히 담겼다. 오븐에서 쿠키를 구워내는 건 먼 미래에나 가능한 일이겠지만,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어쩌면, 친구와 초콜릿 크림을 먹으며 “에클레르의 뜻이 뭔지 아니?”하고 아는 체를 해볼 수도 있겠다. 에클레르의 뜻이 뭐냐고? 답은 책 속에 있다. (김윤주)




 
        당신의 이유는 무엇입니까     
      
당신의 이유는 무엇입니까
        
조태호 저
        
어떤책
       
 
        불복종에 관하여     
      
불복종에 관하여
        
에리히 프롬 저 | 김승진 역
        
마농지
       
 
        정원을 가꾼다는 것     
      
정원을 가꾼다는 것
        
니나 픽 편 | 오경아 역
        
지노
       
 
        프랑스 전통 과자 백과사전     
      
프랑스 전통 과자 백과사전
        
야마모토 유리코 저 | 임지인 역 | 김상애 감수 
        
참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처음으로 털어놓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시간들

무라카미 하루키가 오랜 시간 마음 속 깊이 간직하고 있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아버지와 바닷가에 고양이를 버리러 간 회상을 시작으로 전쟁에 참전했던 아버지 과거를 되짚어간다. 아버지의 시간으로부터 이어져온 작가 하루키와 하루키 문학의 궤적을 좇는 단 하나의 서사.

우리가 기다린 버디물, 등장!

호법신 도명은 관음보살로부터 특별한 임무를 받아 '당산역 귀신', 박자언의 고등학교 3학년 시절인 2011년으로 함께 되돌아간다. 주어진 시간 단 일 년 동안 도명은 자언을 극락왕생 시킬 수 있을까? 잃어버렸던 소중한 기억을 되찾는 자언과, 삶을 배워가는 도명 콤비가 선사하는 퇴마 활극.

'상표 없는 좋은 물건'을 지향한다

무인양품 탄생 40주년 첫 공식 브랜드북. 심플한 디자인과 구성으로 책 역시 '무지스럽다.' 이러한 브랜드와 제품이 세상에 나오게 된 계기, 무지가 가진 사상과 사명, 조직 문화는 무엇일까? 기분 좋은 생활을 목표로, 사람과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을지 고민하는 브랜드의 인사이트가 밝혀진다.

'길 찾기'로 보는 인류사

길 찾기는 공간 지각 능력과 영역 지키기와도 밀접하다.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되었다는 건, 인간의 길 찾기 능력이 그만큼 효과적이었다는 의미겠다. 이 책은 '길 찾기'라는 주제로 인류학, 심리학, 역사를 넘나들며 매혹적인 이야기를 풀어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