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 어떤 것 보다, 사랑 –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사랑할 수 없지만 사랑 할 수 밖에 없는 운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랑할 수 없지만 사랑 할 수 밖에 없는 운명


전 세계가 기억하는 사랑

전 세계에서 이 두 사람보다 유명한 커플이 있을까? 수백 년의 시간이 흘렀어도, 여전히 회자 되고 기억되는 이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커플, 로미오와 줄리엣. 죽음도 갈라 놓지 못한 지독한 사랑의 대명사인 두 사람의 이야기는 오랫동안 수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적시며 깊은 감동을 전달했다.

락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셰익스피어의 희대의 명작 <로미오와 줄리엣>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슬픈 운명의 소용돌이 한 가운데 내던져진 연인의 이야기를 ‘락’이라는 장르에 기대어 신선하게 재 해석했다. 작품은 원작과 내용을 같이한다. 

풋풋하고 매력적인 젊은 두 청춘, 로미오와 줄리엣은 우연히 마주치게 된 이후 한눈에 사랑에 빠지고, 순수한 사랑을 이어나간다. 하지만 로미오의 가문 몬테규와 줄리엣의 가문 캐플릿은 악연으로 얼룩진 원수 가문. 각자의 가문에서는 두 사람이 사랑에 빠진 사실을 알게 되고, 어떻게든 두 사람을 떼어놓으려 하지만,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랑은 더욱 커져만 가고 결국 둘은 비밀 결혼 약속까지 하게 된다. 

 


락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비극적 운명에 놓인 두 청춘의 이야기를 세련된 음악를 바탕으로 전개시킨다. 락 발라드를 바탕으로 팝 뮤지컬, 현대 무용, 최신 댄스, 무술 등 다양한 장르를 어우르며 현대와 고전을 넘나든다. 원작과 이야기의 흐름을 동일하게 이어가며 곳곳에 다양한 멀티 배역들의 감초연기로 유머 코드 또한 놓치지 않는다. 

하지만 작은 소극장의 한계에서 오는 장비와 기술적인 문제로 인한 좋지 않은 음향 상태, 다소 정신 없이 이어지는 스토리의 전개는 관객들의 집중력을 흩뜨려 놓는다. 고전이 오랫동안 사랑받은 이유는, 고전이 고전으로, 그 오래된 ‘맛’에서 오는 고유성을 오랜시간 잘 유지해 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고전과 현대의 결합이 다소 미흡하여, 고전 작품의 진정한 의미를 충분히 되살리지 못한 부분에서 아쉬움을 남긴다. 허나 고전과 현대를 결합해서 새로운 장르로 탄생시키고자 했다는 그 시도 자체는 충분히 신선하다.



사랑 그 하나로 모든 것을 이겨낼 수 있었던 젊은 연인들의 비극적인 결말은, 현대의 관객들에게도 많은 의미를 남긴다. 두 사람의 이야기가 오랫동안 사랑받는 이유는 비극적인 결말 때문은 아닐 것이다. 사랑이 조금은 가볍고 쉽게 이루어지는 요즘 같은 시대에, 평생을 함께 할 한 사람을, 찾아냈고, 서로를 알아보았고, 서로가 함께 했고 그 사랑을 무엇보다 소중히 여겼기에, 두 사람의 이야기가 더욱 더 빛을 발하는 게 아닐까. 

고전이 주는 감동을 느끼고 싶은 이들을 위한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오는 8월 30일까지 대학로 명작극장에서 공연된다.  



락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공연 예매하러 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

세상이 변했다. 예전에는 저명한 사람이 책을 냈다면, 요즘은 누구나 책을 낼 수 있다. 전제가 있다. 개성 있는 콘텐츠가 필요하다. 그리고 또 한 가지가 요구된다. 바로 소재를 전달할 수 있는 기술. 베테랑 작가 장강명의 『책 한번 써봅시다』로 책 내는 비법을 익혀보자.

이석원, 그 누구도 아닌 ‘나’에 대한 이야기

스트레스로 몸도 마음도 무너져버렸던 이석원 작가가 다시 자신과 잘 지내기 위해 노력해온 지난 일 년의 시간을 담아냈다. 타인의 시선을 좇느라 스스로에게 무관심했던 과거를 돌아보고, 앞으로 더 잘 나아가기 위해 자신과 화해를 시도한다. 한 걸음 내딛은 그 용기가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세상 모든 ‘친구’에게... 윤지회 작가의 분홍 메시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생각나는 친구. 같이 놀자, 콩콩 도토리가 엄마한테 할 말이 있나 봐요. 조잘조잘, 재잘재잘, 작고 귀여운 견과류 친구들과 도토리가 들려주는 우정 이야기. 아이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관계를 맺게 되는 ‘첫 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사랑스럽고 다정하게 그려냈습니다.

새로운 시대, 부동산 시장의 블루칩은 어디인가

이 혼란스러운 부동산 시장은 어떻게 될까? 김사부 김원철이 『부동산 투자의 정석』을 새로 쓰는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 서문에 밝히듯 거시적인 미래 예측서가 아니다. 신축VS구축, 떠오르는 거점 도시와 오피스텔, 제2의 강남 등 앞으로 돈 되고, 가치 있는 곳들을 낱낱이 뜯어본 실전 투자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