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 어떤 것 보다, 사랑 –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사랑할 수 없지만 사랑 할 수 밖에 없는 운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랑할 수 없지만 사랑 할 수 밖에 없는 운명


전 세계가 기억하는 사랑

전 세계에서 이 두 사람보다 유명한 커플이 있을까? 수백 년의 시간이 흘렀어도, 여전히 회자 되고 기억되는 이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커플, 로미오와 줄리엣. 죽음도 갈라 놓지 못한 지독한 사랑의 대명사인 두 사람의 이야기는 오랫동안 수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적시며 깊은 감동을 전달했다.

락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셰익스피어의 희대의 명작 <로미오와 줄리엣>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슬픈 운명의 소용돌이 한 가운데 내던져진 연인의 이야기를 ‘락’이라는 장르에 기대어 신선하게 재 해석했다. 작품은 원작과 내용을 같이한다. 

풋풋하고 매력적인 젊은 두 청춘, 로미오와 줄리엣은 우연히 마주치게 된 이후 한눈에 사랑에 빠지고, 순수한 사랑을 이어나간다. 하지만 로미오의 가문 몬테규와 줄리엣의 가문 캐플릿은 악연으로 얼룩진 원수 가문. 각자의 가문에서는 두 사람이 사랑에 빠진 사실을 알게 되고, 어떻게든 두 사람을 떼어놓으려 하지만,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랑은 더욱 커져만 가고 결국 둘은 비밀 결혼 약속까지 하게 된다. 

 


락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비극적 운명에 놓인 두 청춘의 이야기를 세련된 음악를 바탕으로 전개시킨다. 락 발라드를 바탕으로 팝 뮤지컬, 현대 무용, 최신 댄스, 무술 등 다양한 장르를 어우르며 현대와 고전을 넘나든다. 원작과 이야기의 흐름을 동일하게 이어가며 곳곳에 다양한 멀티 배역들의 감초연기로 유머 코드 또한 놓치지 않는다. 

하지만 작은 소극장의 한계에서 오는 장비와 기술적인 문제로 인한 좋지 않은 음향 상태, 다소 정신 없이 이어지는 스토리의 전개는 관객들의 집중력을 흩뜨려 놓는다. 고전이 오랫동안 사랑받은 이유는, 고전이 고전으로, 그 오래된 ‘맛’에서 오는 고유성을 오랜시간 잘 유지해 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고전과 현대의 결합이 다소 미흡하여, 고전 작품의 진정한 의미를 충분히 되살리지 못한 부분에서 아쉬움을 남긴다. 허나 고전과 현대를 결합해서 새로운 장르로 탄생시키고자 했다는 그 시도 자체는 충분히 신선하다.



사랑 그 하나로 모든 것을 이겨낼 수 있었던 젊은 연인들의 비극적인 결말은, 현대의 관객들에게도 많은 의미를 남긴다. 두 사람의 이야기가 오랫동안 사랑받는 이유는 비극적인 결말 때문은 아닐 것이다. 사랑이 조금은 가볍고 쉽게 이루어지는 요즘 같은 시대에, 평생을 함께 할 한 사람을, 찾아냈고, 서로를 알아보았고, 서로가 함께 했고 그 사랑을 무엇보다 소중히 여겼기에, 두 사람의 이야기가 더욱 더 빛을 발하는 게 아닐까. 

고전이 주는 감동을 느끼고 싶은 이들을 위한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은 오는 8월 30일까지 대학로 명작극장에서 공연된다.  



락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공연 예매하러 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투자하기 전 꼭 읽어야 할 책

2020년부터 증시가 호황을 맞으며 주식 투자에 나선 사람이 많아졌다. 몇몇은 성공했으나 개인이 기관이나 외국인에 비해 투자에서 실패할 확률이 높다는 건 상식이다. 이를 알면서도 왜 주식 투자에 나설까? 저자는 전업투자자들을 취재하여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섰다.

게일 콜드웰, 캐럴라인 냅 우정의 연대기

퓰리처상 수상작가 게일 콜드웰과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두 작가가 나눈 우정과 애도의 연대기. 캐럴라인 냅이 세상을 떠나자 게일은 함께 한 7년의 시간을 기억하며 그녀를 애도한다. 함께 걷고 이야기하고 기쁨과 슬픔, 위로를 주고받으며 자라난 둘의 우정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는다.

떠나고 돌아오고 살아가는 일

삶이, 사랑과 신념이 부서지는 경험을 한 이들이 현실에서 한발 물러나는 것으로 비로소 자신의 상처와 진심을 마주한다. ‘완벽할 수 없고 완벽할 필요도 없’는 생애를 우리도 그들처럼 살아낼 것이다. 떠나고 또 돌아오면서, 좌절하고 흔들리는 누군가에게 기꺼이 내어줄 방을 준비하면서.

존 클라센 데뷔 10주년 기념작

칼데콧 상,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수상 존클라센 신작. 기발한 설정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극적인 긴장감과 짜릿한 스릴이 가득한 다섯 편의 이야기를 통해 소통과 교감, 운명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의 세계를 한데 모아 놓아 놓은 듯한 뛰어난 작품성이 돋보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