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말 뭐 읽지?] 22, 예술가, 당신은 소중해요

『22 : Chae Mi Hee』 『예술가 거미』 『당신은 셀 수 없이 소중해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2020.07.03)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22 : Chae Mi Hee』

장현 저  | 문학과지성사



“이런 세계라면, 이제 그만 무너져도 되지 않을까, 세계 씨”라는 말은 젊은 세대가 공감할 만한 정서다. 노래 가사, 미술 전시, 한국어, 영어, 기호 가릴 것 없이 온갖 것들이 혼재된 시는 마치 웹페이지 화면과 같다. 처음 시작도 “Hello, World!”로 말문을 연다. ‘요새 젊은 것이 쓰는 시는 난해하고 자기 세계에만 빠져있다’는 평이 붙기 적당하다. 만일 그런 평가가 실제로 있다면, 시인의 “요즘 옆집 사는 세계들은 어른을 보고도 인사를 안 해”라는 말이 적절한 대답이 될 테다. 2017년부터 지금까지 시간순으로 쓴 시편이 모였다. 이 기간 동안 한국에서는 페미니즘과 권력을 둘러싸고 다양한 문제들이 나타나 조명을 받았다. 시집 마지막, 채미희(의 입을 빌린 시인)는 말한다. “반성을 해. 반성문 쓰지 말고. 사랑하는 사람과 떳떳하게 살아. 네가 제일 앞에 쓴 것처럼. 다시 앞으로 가.” (단호박)


『예술가 거미』

탕무니우 저/조윤진 역 | 보림



“무슨 생각을 해. 그냥 하는 거지.”라는 당신, 좋아하는 무언가에 푹 빠진 마음을 잊고 있지 않았나? 어린 시절의 마음을 일깨워줄 『예술가 거미』는 색종이를 오려 붙인 듯 네모네모와 동그라미로 이루어진 그림책이다. 주인공 ‘아더’는 좋아하는 일만 하는 아기 거미다. 부모님은 아더에게 이제 거미줄 만드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아더는 먹고살기 위해서가 아니라,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위해 거미줄을 만든다. 미래의 예술가가 될 어린이뿐만 아니라, 내면에 창작 욕구를 품고 사는 어른들에게도 권하고 싶다. 2019년 타이베이 도서전 대상 수상작. (김예스)


『당신은 셀 수 없이 소중해요』

크리스틴 로시프테 저/손화수 역 | 보림 



어쩌면 모든 인생사는 그림책 속에 담길 수 있지 않을까? 『당신은 셀 수 없이 소중해요』를 읽고 든 생각이다. 문학 역시 모든 인간사를 표현할 수 있는 예술이겠지만, 그림책 또한 다르지 않겠구나, 이 책을 읽은 후 확신이 들었다. 크리스틴 로시프테는 작가이자 그림책과 시각 문화에 관한 책을 출간하는 마지콘 출판사의 공동 대표. 그의 여덟 번째 작품인 이 그림책은 지금까지 만든 책 중에 가장 힘들고 가장 흥미로운 작업이었다고 말한다. 아이들에겐 거대한 숨은그림찾기 책이 될 수 있겠지만, 어른들에게는 거대한 인생그림찾기가 될 수 있는 책. “걸작”이라는 찬사가 조금도 아깝지 않은, 당신 곁에 정말이지 소중한 사람이 있다면, 이 책을 꼭 선물하기를. (프랑소와 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죽음과의 사투 끝에 삶으로 돌아온 작가 허지웅의 신작 에세이. 깊은 절망에서 나와 아직 우리가 살아야 할 이유를 이야기 한다. 불행을 안고 살아가는 삶이 얼마나 안타까운 삶인지, 투병 이후 인생에 대해 확연히 달라진 그의 생각을 담았다.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바치는 위로.

포노 사피엔스의 새로운 기준은 무엇인가?

전작 『포노 사피엔스』로 새로운 인류에 대해 논했던 최재붕 교수가 더 심도 있는 내용으로 돌아왔다. 예상보다 빠르게 도래한 포노 사피엔스 문명,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메타인지, 회복탄력성, 팬덤 등 포노들의 기준을 이해하고 '생존에 유리한' 것을 택해야 한다.

마주한 슬픔의 끝에 희망이 맺힌다

안희연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길 위에 선 우리, 뜨거운 땀이 흐르고 숨은 거칠어져도 그 뒤에는 분명 반가운 바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그의 시를 읽으면 믿게 된다. 힘겹게 오르는 언덕길에서 기꺼이 손을 맞잡을 친구가 될, 무거운 걸음 쉬어갈 그늘이 될 책이다.

만화로 보는 일제 강점기

현장 답사와 꼼꼼한 자료 수집을 거쳐 마침내 완간된 박시백의 일제강점기 만화 『35년』. 세계사적 맥락에서 일제 강점기의 의미를 짚어보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만든 영웅을 만난다. 항일투쟁의 역사와 함께, 식민지 시기의 어두운 면모도 놓치지 않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