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서평 잡지 <월간 채널예스> 창간 5주년 기념호 발간

- 양서 소개 및 도서 시장 활기 불어넣고자 2015년 7월 창간해 발행부수 총 145만부 넘어 - 특별호에 <월간 채널예스> 애독자 인터뷰, 문화 잡지 편집장 대담 등 수록 - 창간 5주년 기념 채널예스 공식 인스타그램서 이벤트 실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 www.yes24.com)가 발행하는 서평 잡지 <월간 채널예스> 7월호가 창간 5주년 기념 특별호로 발간됐다.(2020. 07. 01)

예스24_월간 채널예스 5주년 기념호 커버

서점이 발간하는 국내 유일한 월간 서평지 <월간 채널예스>는 독서 인구가 점차 줄어드는 상황 속에서 독자들에게 의미 있는 양서를 소개하고 도서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자 예스24가 지난 2015년 창간했다. 월 평균 3만부씩, 5년간 누적 발간 부수는 총 145만부에 달한다. 특히 지난 5년 동안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선 연재하는 색다른 시도는 물론, 책 디자인, 도서 팟캐스트, 그림책 등 책을 소개하는 이색 테마의 특집 콘텐츠를 제작하는 한편, 독립 서점을 소개하며 작은 서점과의 상생을 도모하기도 했다. 예스24는 2003년부터 웹진 형태로도 채널예스를 운영하며 3만 건이 넘는 기사들을 독자들에게 전달해오고 있다.


예스24_월간 채널예스 5년 간 커버스토리 리스트

이번 <월간 채널예스> 5주년 기념 특별호에는 ▲<악스트>, <우먼카인드>, <언유주얼> 등 인기 문화 잡지 편집장들의 종이 잡지 관련 대담, ▲이슬아 작가를 비롯한 출판계 마케터, 편집자, MD 등 <월간 채널예스> 애독자와의 인터뷰, ▲<월간 채널예스> 역대 베스트 커버 소개와 함께, ▲황석영 작가의 <철도원 삼대> 등 주목할 만한 도서 소개 ▲‘장강명의 소설가라는 이상한 직업’ 등의 칼럼이 수록되어 있다. <월간 채널예스> 5주년 기념호의 표지는 세심한 언어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김이나 작사가가 <보통의 언어들> 출간을 기념해 장식했다.

예스24는 <월간 채널예스> 창간 5주년을 독자들과 함께 기념하기 위한 리뷰 및 댓글 이벤트를 오는 7월 15일까지 실시한다. 이벤트 참여를 원하는 독자들은 5주년 특별호에 대한 리뷰를 ‘#월간채널예스’ 해시태그와 함께 개인 인스타그램에 게시하거나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월간 채널예스> 기고 작가를 채널예스 공식 인스타그램(@chyes24)에 댓글로 달면 된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리뷰 이벤트 참여자 10명에게는 YES포인트 1만원을, 댓글 이벤트 참여자 5명에게는 YES포인트 5천원을 증정한다.

예스24 도서사업본부 최세라 이사는 “독서 문화 활성화에 대한 사명감을 갖고 지난 5년 간 좋은 책과 작가를 조명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월간 채널예스>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독자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앞으로도 의미 있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간 채널예스>는 예스24 온라인에서 도서를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YES포인트 300원에 제공되거나 예스24 오프라인 중고서점에서 무료로 배포되어왔다. 온라인을 통해 <월간 채널예스>를 구독한 독자들은 남녀 4대 6의 비율로 여성 독자가 많았고, 30대와 40대에게 특히 인기를 끌었다.



월간 채널예스 5주년 기념 이벤트 안내 페이지

https://www.instagram.com/p/CCCmHmzFde-/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4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