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민, 착실히 쌓아 올린 미래의 소리

수민 <XX.>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화려하고 넓은 사운드스케이프 위 진취적인 메시지로 무장한 수민의 세계는 현재 가요계에서 비교할 대상이 많지 않다.(2020. 07. 01)


<OO DA DA>가 ‘내 놀이터에서 놀아봐’(「Shaker」)라는 선언 아래 과감했다면 <XX,>를 상징하는 가사는 ‘Let’s Make Some Love Love / 온기를 만들자’(「사랑만들기 (Zaza♡)」)다. 새롭고 독특한 세계는 여전하되 뚜렷한 멜로디 라인이 보다 쉬운 접근을 가능케 한다. 수민이 주창하는 ‘네오 케이팝’에서 전작이 ‘네오’에 힘을 줬다면 이번 작품은 ‘팝’에 중점을 두고 있다.

타이틀 곡 「사랑만들기」의 경우 정규작 <Your Home>의 타이틀 싱글 「너네 집」을 연상케 하는 구조와 <OO DA DA> 마지막 곡 「Stardust」의 장대한 세계관을 더해 감각적이고도 대중적이다. 본인을 대표하는 스타일을 확립한 모습이다. 앨범을 시작하는 「불켜(TURNON)」의 반복 구조는 ‘that’s a very easy’라는 가사처럼 쉽고 「뭐라할 뻔 했냐면」과 「Swim」 역시 과하지 않은 생경함으로 각인된다.

앨범은 친근한 접근을 지향함과 동시에 급진적인 면모 역시 놓치지 않는다. 이는 앨범 전체를 관통하는 섹슈얼한 테마와 이를 치밀하게 구현하는 변칙 및 실험으로 완성된다. 작품의 네 곡 모두 직접 혹은 간접적으로 섹스를 다루고 있는데, 어둠과 빛 양측을 선명히 대비하는 「불켜」와 이국의 언어를 섞어 생경함을 더한 「Swim」은 감각적인 차원에 집중하는 반면 「뭐라할 뻔 했냐면」과 「사랑만들기」에서는 상황과 무드를 제시하며 스토리텔링의 형태를 취한다.

그것이 단순 묘사를 넘어 ‘가지마 나랑 좀 더 있자’(「뭐라할 뻔 했냐면」), ‘여기 아주 넘쳐나 나로’(「Swim」) 등 주체적인 태도의 자기 결정권을 전달하기에 앨범은 과감해진다. <Your Home>에서 ‘내가 위 가면 / 넌 아래 가지’(「Woo」), ‘너와 나 사이가 반짝하고 터지도록’(「설탕분수」) 등으로 보인 섹슈얼한 면모를 압축 및 강조한 모습인데, 이런 발화 권력의 확보는 수민 본인뿐 아니라 타 여성 아티스트들에게도 표현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유의미한 시도가 된다.

3분 내외 4곡의 EP임에도 <XX,>에서 부족함은 느껴지지 않는다. 화려하고 넓은 사운드스케이프 위 진취적인 메시지로 무장한 수민의 세계는 현재 가요계에서 비교할 대상이 많지 않다. 소리로도 메시지로도 ‘네오 팝’이라는 타이틀에 십분 부합하는 결과물을 발표하며 미래의 소리를 착실히 쌓아 올리는 수민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