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메리 벤투라와 아홉 번째 왕국』 『사람에 대한 예의』 외

6월 2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2020. 06. 10)


책과 가까운 예스24 직원 7인이 격주로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취향에 따라 신간 소식을 받아보세요!



『메리 벤투라와 아홉 번째 왕국』 

 실비아 플라스 저/진은영 역  | 미디어창비

종착역이 정해진 기차에서 다른 삶을 꿈꾸는 사람에게

“너의 노래가 좋았다/멀리 있으니까”(진은영, 「그 머나먼」) 똑같은 일상을 살아가다 보면, 간혹 정해진 길을 이탈하고 싶어질 때가 있다. 회색 지하철을 타는 대신, 먼 곳으로 무작정 떠나고 싶다는 생각. 다르게 살고 싶다는 소망은 시인 실비아 플라스도 마찬가지였다. 그가 스무 살에 쓴 소설 『메리 벤투라와 아홉 번째 왕국』에는 달리는 기차와도 같은 삶에서 ‘더 이상 이렇게 살 수 없어요. 스톱!’을 외치고픈 마음이 담겨 있다. 소설을 번역한 진은영 시인은 이 메시지가 비단 개인의 것만은 아니라 말한다. 여성들은 오래도록 틀 밖의 삶을 꿈꿔오지 않았던가. 그 세세한 고통을 이해하는 사람에게 이 주황빛 책은 새로운 세계로 향하는 티켓이 될 것이다. (김윤주)



『바람이 수를 놓는 마당에 시를 걸었다』 

 공상균 저  | 나비클럽 

시를 쓰던 손으로 새싹을 피우고

문인들의 손에서 잉태된 시는 존재만으로도 생명력이 있지만 사유하고 음미할 때 또 다른 생명력으로 되살아나기도 한다. 이 책은 정직하게 일궈 온 농부가 세상이 피워낸 꽃을 가만히 들여다보듯이 시를 읽으며 자신이 지나온 삶을 가만히 음미하는 삶을 담았다. 소중하게 간직한 서른 편의 시에 대한 저자의 여정이 깃들어있고, 일기를 쓰듯 편지를 쓰듯 자유롭게 써 내려간 글 속에서 온 하늘 총총한 뭇별을 보듯 더 큰 위로와 아름다움을 발견하게 된다. 시는 공감으로 이어지고, 시를 처음 접하는 사람일지라도 누구나 시를 향유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박지애)



『사람에 대한 예의』 

 권석천 저  | 어크로스 

당신은 아웃사이더인가? 그렇다면 이 책을! 

권석천의 글을 오랫동안 읽어 온 독자라면, 기다렸을 책이다. 법을 전공했지만 시집을 즐겨 읽었던 학생. 문화부 기자가 꿈이었지만 사회, 정치부를 줄곧 맴돌았던 기자. 언론인 권석천의 글을 읽으면 내 마음을 들킨 마냥 ‘나 이렇게 살아도 되나’ 싶다. 쉽지는 않을 것이다. 모든 일에 사람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일. 하나, 내 눈이 바라보는 삶이 그렇지 않으니 어쩌란 말인가. 한 조직에서 스스로 아웃사이더가 됐다면, 더없이 공감하며 읽을 묵직한 산문집이다. (엄지혜)



『하틀랜드』 

 세라 스마시 저/홍한별 역  | 반비 

가난하고, 여자로 태어났다. 투 스트라이크 상태에서 작가가 내린 결론은?

저자의 할머니와 어머니 모두 10대 때 임신을 한, 전형적인 미국 빈민 백인층이었다. 먹을 것, 신발, 병원 진료비 없이 산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잘 알던 저자는 가난한 삶을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노력하면 누구나 꿈을 이룰 수 있다는 아메리칸 드림의 세계 속에서, 가난하다는 건 죄를 짓는다는 것과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가상의 아이 '오거스트'에게 조곤조곤 전하는 저자의 일생은 미국뿐만 아니라 계층 분리가 점점 더 빠르고 깊어지는 한국 사회에도 같이 적용된다. 가난은 곧 수치이고, 가난한 사람들은 수치심이 곧 정체성이다. (정의정)


메리 벤투라와 아홉 번째 왕국
메리 벤투라와 아홉 번째 왕국
실비아 플라스 저 | 진은영 역
미디어창비
바람이 수를 놓는 마당에 시를 걸었다
바람이 수를 놓는 마당에 시를 걸었다
공상균 저
나비클럽
사람에 대한 예의
사람에 대한 예의
권석천 저
어크로스
하틀랜드
하틀랜드
세라 스마시 저 | 홍한별 역
반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사람에 대한 예의

<권석천> 저10,500원(0% + 5%)

“나 정도면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저널리스트 권석천의 대담하고 날카로운 시각 극단의 시대, 우리가 놓친 것들을 낯선 눈으로 돌아보다 우리는 재벌과 공직자의 갑질에,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라 말하는 자들에게 신경이 곤두선다. 성폭력에 분노해 모여서 외치고, 막말을 참지 못해 언론사에 제보한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영화가 삶에 답하다

『어른이 되면 괜찮을 줄 알았다』, 『서른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등 인기 심리서로 130만 독자와 만나온 김혜남 저자. 이번 책에서는 영화를 다뤘다. 영화 속 인물 심리를 분석하면서 우리네 삶을 반추했다. 불안과 맞서며 삶을 즐기는 영화 주인공처럼 우리 삶도 아름답길 응원한다.

슈퍼개미 김정환이 알려주는 투자에 관한 모든 것

'트렌디한 가치 투자'로 자신만의 독보적인 투자 방식을 개척한 슈퍼개미 김정환의 실전 주식 투자서이다. 오랜 시간 경험과 분석을 통해 쌓아올린 자신만의 핵심 투자원칙을 담고 있으며,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구체적인 투자 사례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압도하는 이야기의 힘, 웰메이드 심리스릴러

제9회 대한민국콘텐츠대상 대상 수상작. 피카소의 〈게르니카〉에 매료되어 화가가 된 한국계 미국인 케이트, 소설은 그가 꿈과 현실을 오가며 겪는 욕망과 광기, 불안과 분노의 순간들을 강렬하고 세련되게 그린다. 주저없이 뻗어가는 문장과 탄탄하고 흡인력 있는 전개가 인상적인 작품.

가드닝은 감각이 아니라 과학이다.

날 때부터 ‘그린 핑거’인 사람은 없다. 부쩍 추워진 날씨에 우리 집 안으로 초록 식물들을 들이고 싶은 초보 집사를 위한 실천서. 물주기부터 우리 집 환경에 딱 알맞은 식물 선택법까지, 16년차 가드너와 플로리스트 부부가 홈가드닝 인생 꿀팁을 전수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