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창래 “글 잘 쓰려면 ‘잘 고치는’ 노력이 필요”

『위반하는 글쓰기』 강창래 저자 인터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글쎄요. 상식적인 내용이 아니면 늘 변한다고 봐야 할 겁니다. 예를 들면 ‘형용사, 부사는 가능하면 쓰지 말라’는 잘못된 원칙입니다(자세한 것은 책을 참고하셔요). 적재적소에 잘 골라 써야 합니다. (2020. 06. 05)


아마추어를 넘어 프로 글쟁이가 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글쓰기 비법서.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책의 정신』  등 다수의 베스트셀러를 쓴 작가 강창래는 글을 잘 쓰고 싶어 하는 이들이 현혹되기 쉬운 글쓰기 원칙과 통념을 ‘소문’이라 부르며, 그러한 소문에 구속되지 않고 원칙을 위반해야만 프로의 글쓰기로 나아갈 수 있다고 전한다. 글쓰기 책을 아무리 읽어도 글이 좋아지는 것 같지 않다고 호소하는 이들, 자신의 글쓰기가 정체되어 있다고 느끼는 이들에게 많은 참고가 될 것이다.



요즘 글쓰기에 대한 관심이 많아요. 글쓰기 책도 많이 출간되고 있는데요. 『위반하는 글쓰기』가 기존의 글쓰기 책들과 어떤 점이 다른가요?

지식도 유효기간이 있습니다. 어디에서나 통하는 절대 원칙 같은 것도 없고요. 그런데 잘못된 글쓰기 원칙이나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은 지식을 담은 책과 강의가 많습니다. 그것들을 바로 잡고 싶었습니다. 잘못 알면 글쓰기가 어렵고 힘들지만 제대로 알고 나면 더없이 즐겁고 행복한 일이 되니까요. 

글쓰기의 주류 이론을 뒤집는 내용이 많이 들어 있습니다. 이런 책을 쓰시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이상하게도 잘못된 글쓰기 이론이 상당히 오랫동안 검증되지 않은 채로 유통되었어요. 그것들을 제대로 검증하고 분명한 대안을 제시하고 싶었습니다. 사실 이 책의 내용은 프로 작가들이라면 누구나 감각적으로 알고 있는 것들입니다. 다만 이 책처럼 꼼꼼하게 정리한 적이 없을 뿐이지요. 프로 작가들이 이 책의 내용에 공감하는 것도 그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렇다면 글을 쓰면서도 조심스러우셨을 텐데요. 책을 쓰시면서 가장 걱정했던 부분, 중요하게 생각하신 지점이 있다면요?

당연히 조심스러웠습니다. 이 책을 쓰기까지 무척 오랜 세월이 걸렸고 많은 자료를 섭렵했습니다. 길게 보면 25년쯤이 걸린 셈이고 짧게 보면 15년이 걸린 셈이죠. 쓴 기간만 해도 5년은 잡아야 합니다. 지금 출간된 책 원고는 네 번 고쳐 쓴 것입니다. 웬만큼 최선을 다했으니, 걱정하지는 않습니다. 잘못이 있다면 비판받고 고치면 되지 않을까요? 그런 논의를 통해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될 테니까요. 중요한 점은, 글쎄요, 제가 보기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하나가 다 중요합니다.  

글쓰기에서 아마추어와 프로의 차이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한마디로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이군요.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글쓰기의 모든 것에 익숙한 사람이 프로가 아닐까 싶어요. 프로는 아주 사소한 것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어야 합니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그 차이를 분명히 알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글을 잘 쓰는 사람들에게만 두드러지는 글쓰기 특징이 있을까요?

가장 큰 차이는 아마도 ‘글을 고치는 능력’일 겁니다. 프로 작가들이 인터뷰하면 늘 나오는 말입니다. 다시 보면 구토가 날 때까지 고치고 고치고 또 고칩니다. 아무리 뛰어난 작가라 해도 한 번에 좋은 글을 써내지 못하니까요. 고치려면 무엇을 어떻게 고쳐야 할지 낱낱이 잘 알아야 합니다. 물론 글의 내용과 흐름, 구성에 대한 아이디어 역시 대단히 중요합니다. 더 자세하게 알고 싶다면 책을 읽어보라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군요. 

유효 기간이 지난 글쓰기 원칙, 독자들이 어떻게 판단하면 좋을까요?

독자들이 쉽게 판단할 수 있는 팁 같은 것을 제시하기는 어렵군요. 어떤 문제에 대해서든 오래된 책보다 신간을 읽는 것이 도움이 될 거라는 정도로 말씀드릴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위반하는 글쓰기』가 그 문제를 자세하게 다루고 있으니 읽어보고 나면 스스로 익힐 수도 있지 않을까요?

그렇다면 변하지 않는 글쓰기 원칙도 있을까요?

글쎄요. 상식적인 내용이 아니면 늘 변한다고 봐야 할 겁니다. 예를 들면 ‘형용사, 부사는 가능하면 쓰지 말라’는 잘못된 원칙입니다(자세한 것은 책을 참고하셔요). 적재적소에 잘 골라 써야 합니다. 그런데 잘 생각해 보면 하나 마나 한 말입니다. 무슨 말이든(글이든) 적당한 낱말을 적당한 자리에 잘 골라 쓰면 좋지 않겠어요? 이런 게 싱거운 것 같지만 변치 않는 원칙입니다. 

글쓰기를 업그레이드하는 작가님만의 방법이 있다면요?

기술의 문제라면 글쓰기 순서를 꼼꼼하게 챙기며 지키는 겁니다. 책에는 글쓰기 순서를 10가지로 정리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 과정을 거치면서 꾸준히 글을 쓰는 거지요. 내용의 문제라면 정독과 다독을 통해 세상을 좀 더 깊이 잘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겁니다. 저에게는 즐겁고 행복한 일이어서 꾸준히 하는 게 어렵지 않습니다. 

글쓰기에 도전하는 독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나요?

글쓰기가 즐겁고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려면 글쓰기에 대해 제대로 잘 아는 게 도움이 됩니다. 그게 이 책을 쓴 이유이고요. 너무 열심히 노력하지는 않았으면 좋겠어요. 그러면 보통 하다가 말게 되거든요. 



위반하는 글쓰기
위반하는 글쓰기
강창래 저
북바이북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ebook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강창래> 저9,000원(0% + 5%)

요리책 같으면서도 요리책이 아닌, 음식을 말하지만 음식만은 아닌 암 투병중인 아내가, 부엌일을 제대로 해본 적이 없는 남편에게 요리를 부탁한다. 아내는 병이 깊어 어떤 음식도 제대로 소화시키지 못하고, 남편이 마음을 다해 만든 음식만 겨우 입에 댈 뿐이다. 남편은 독서와 글쓰기가 직업인 책상물림, 요리라고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국민 육아멘토 오은영의 현실밀착 육아회화!

"아이의 행동을 바꾸고 싶다면 부모의 말을 바꿔야 합니다." 국민 육아멘토 오은영 박사가 알려주는 부모의 말. 실제 육아 상황을 200퍼센트 반영한 130가지 현실밀착형 사례와 회화법을 통해 아이에게 화내지 않으면서 분명하게 교육하고, 잔소리가 아니라 효과적인 훈육이 되는 방법을 소개한다.

이슬아 작가의 글방 이야기

이슬아 작가가 글쓰기 교사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배운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누구보다 반복과 꾸준함으로 글을 써온 이슬아 작가는 글을 잘 쓰기 위해 필요한 건, 부지런히 쓸 체력과 부지런히 사랑할 체력이라고 말한다. 글쓰기와 삶에 대한 영감, 그리고 사랑이 가득한 에세이다.

4차 산업혁명보다 100배 더 예측 불가하다

지난 200년의 세계 역사를 뒤엎고 '리셋' 할 포스트 코로나 시대. 9가지 미래 혁신 기술과 함께 대학을 대체할 온라인 교육, 현실이 된 우주시대, 공유경제의 가속화, 인공지능 정치인의 탄생, 기본소득제 실험 등 흥미롭지만 그 어떤 시대보다 큰 변화와 충격을 가져올 세계 미래를 예측한다.

일 잘하는 두 대가에게 듣다

광고인 박웅현과 디자이너 오영식의 대화. 30년 넘게 현업에서 굵직한 업적을 쌓아올린 두 대가로부터 일 잘하는 방법에 관해 듣는다. 업의 본질, 배움, 영감 얻는 법, 고객 설득, 직장생활 등에 관해 두 사람이 기탄없이 대화를 나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