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말 뭐 읽지?] 삐삐언니, 무해한 사람, 진정한 장소

『삐삐언니는 조울의 사막을 건넜어』 『세상에 무해한 사람이 되고 싶어』 『진정한 장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2020.05.22)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삐삐언니는 조울의 사막을 건넜어』

이주현 저 | 한겨레출판 



처음 이 책의 출간 소식을 듣고는 와장창 놀랐다. 현직 신문기자가 자신의 ‘조울’을 고백한 에세이? 그야말로 ‘찐 용기’라고 생각하면서 읽기 시작했다. 수많은 신간 중에 왜 이 책을 이토록 빨리, 순식간에 읽었을까 생각해보면, P군 그리고 E양 때문이었다. 그들이 ‘조울병’을 겪는 건 아니지만, 곁에 선 사람으로서 나의 역할을 고민해보고 싶었다. 시사점을 주는 부분이 참 많은 책인데, 이 글귀만큼은 독자들과 꼭 공유하고 싶다. “내 경험으로 보자면, 무조건적인 이해와 공감을 해주기보다는 상황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를 정확하게 인지하도록 도와주는 게 더 중요하기도 하다. 그러나 사리를 구별할 수 있는 상태의 환자에게 인간적 좌절감을 느끼게 해선 안 된다.”(163쪽) (프랑소와 엄) 


『세상에 무해한 사람이 되고 싶어』

허유정 저  | 뜻밖



숨만 쉬어도 지구에 해를 끼치는 느낌에 무력해지는 나날이다. 기후 위기는 북금곰을 위험에 빠뜨렸고 이제는 바이러스가 인간을 괴롭힌다. 인간이 파놓은 함정에 인간이 걸린 셈이다. 이미 해를 끼칠대로 끼쳤는데 우리의 행동의 의미가 있을까. 텀블러 사용이 그저 마음의 부채감을 떨치는 행동이라도, 플라스틱을 쓰지 않겠다는 결심으로 집을 나섰을 때 산더미 같이 쌓인 일회용품 쓰레기장을 보게 되더라도, 세상에 무해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음은 지키고 싶다. 쓰레기 없는 생활을 만들기 위한 저자의 유쾌한 노력과 유용한 정보가 담긴 책을 읽으면 이 마음이 지켜지려나. 오늘도 텀블러를 잊고 온 직장인이지만 다음 주부터는 또 새롭게 마음을 먹어야지. (단호박)



『진정한 장소』

아니 에르노 저/ 신유진 역 | 1984Books(일구팔사북스)



소설가 ‘아니 에르노’의 이름은 들어봤지만 매번 첫 페이지에서 좌절했다면, 우선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눠 보자. 당신은 파리 근교 세르지에 있는 집을 찾아간다. 뒷문을 열고 들어가면, 글쓰기를 잠시 멈추고 부엌일을 하고 있던 아니 에르노가 당신을 맞이한다.  『진정한 장소』 는 마치 아니 에르노와 대화를 나누는 듯한 기분을 선사하는 인터뷰집이다. 그는 베일에 싸인 작가가 아니라, 때로는 생활인, 때로는 엄격한 기록자로서 유년 시절의 기억, 글 쓰는 여성으로서의 삶 등을 고백한다. 물론, ‘작가의 말’이 소설을 해설해주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작가는 누구보다도 자신의 소설을 잘 모르기도 하며, 스스로 의미를 뒤집기도 한다. 그러나 작품을 쓰기까지 개인으로서 겪었던 사적이고도 역사적인 이야기들은 그 자체로 흥미롭다. 문득 그의 말을 듣고 당신도 글을 쓰고 싶어질지도 모르고. “당신에게 일어난 일, 당신이 겪은 일을 쓴다면, 당신이 다른 이를 위한 무언가를 구원하는 것이기도 하죠.(83쪽)” (김예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진정한 장소

<아니 에르노>,<미셸 포르트> 공저/<신유진> 역7,700원(0% + 5%)

“내가 글을 쓰고자 하는 욕망의 탄생과 책에 대한 준비작업, 내가 글쓰기에 부여하는 사회적, 정치적, 신화적인 의미에 대해서 이렇게까지 이야기했던 적은 한 번도 없었던 것 같다. 내 인생에서 단 한 번도 글의 상상적, 실제적 공간의 주변을 이토록 배회했던 적은 없었다.” 그녀가 글을 쓰는 장소에서 진행된 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달콤 쌉싸름한 생의 맛

사후 11년만에 다시 발견된 천재, 『청소부 매뉴얼』 루시아 벌린의 새 책. 생동하는 문장들로 이루어진 소설 한 편 한 편이 놀랄 만큼 인상적이다. 도시와 사람들의 명과 암을 담아내는 그의 이야기를 통해 경험하지 못한, 그러나 분명 이해할 수 있는 수십 수백의 삶과 조우하게 될 것이다.

작사가 김이나 수집한 일상의 언어들

대한민국 대표 작사가 김이나가 일상의 언어들에 숨겨진 마음의 풍경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아냈다.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익숙한 단어에서 끄집어낸 지난 기억들. 그 속에 일상을 바라보는 그녀의 따뜻하고 섬세한 시선이 느껴진다. 평범한 오늘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보통의 우리들을 위한 이야기.

팟캐스트 '경제의 신'들은 어떤 주식을 샀을까?

경제 팟캐스트 독보적 1위 <신과 함께> 출연진의 시장 분석과 투자 전략. 지금 우리는 금융 역사상 이렇게 많은 돈이 한꺼번에 풀린 적 없는, 경험하지 못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어느 때보다 투자에 대한 관심은 높고, 무엇도 확신할 수 없지만 한가지 '파고가 깊을수록 상승 폭도 높을 수 있다.'

조현병을 극복한 심리학자의 자전적 기록

심리학자가 꿈이었던 소녀에게 갑작스레 내려진 진단은 조현병. 그녀는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병원에서 고등학교 졸업자격을 취득하고 마침내 심리학 석사 학위까지 받았다. 절망에서 빠져나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책의 저자인 아른힐 레우벵의 삶에 단서가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