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랑의 미로] 쫓겨난 사람들의 ‘가난의 경로’ 5년을 좇다

『노랑의 미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법원이 주민들의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인 뒤 쫓겨난 사람들 중 일부는 그 건물로 돌아왔고 다수는 돌아오지 않았다. 당시 저자는 사건의 전 과정을 따라가며 1년 동안 ‘사건 이후’를 탐사보도했다.(2020. 05.22)



가난한 사람들에게 쫓겨나는 일은 일상이었다. 가난이 흔들 수 없이 견고해지고 공고화되는 ‘사태’는 ‘사건 이후의 일상’에 있었다. 누군가는 쫓겨나고 다시 쫓겨나는 일을 되풀이하며 가난해졌고, 그들을 쫓아내고 다시 쫓아내며 누군가는 수익을 얻었다. 가난은 ‘사건의 순간’이 아니라 ‘사건 뒤 사태가 된 일상’의 누적 속에, 그 일상을 고립시키고 공고화시키며 이득을 얻는 구조 속에 있었다. 



노랑의 미로
노랑의 미로
이문영 저
오월의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노랑의 미로

<이문영> 저21,600원(10% + 5%)

이 책은 저자 이문영이 2015년 4월부터 2016년 5월까지 [한겨레21]에 연재한 〈가난의 경로〉를 씨앗으로 삼았다. 쪽방 건물을 리모델링해 외국인 여행객 대상의 게스트하우스로 용도 변경하려던 건물주가 그 방이 전부인 사람들에게 퇴거를 통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건물주의 거듭된 공사 시도와 주민들의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달콤 쌉싸름한 생의 맛

사후 11년만에 다시 발견된 천재, 『청소부 매뉴얼』 루시아 벌린의 새 책. 생동하는 문장들로 이루어진 소설 한 편 한 편이 놀랄 만큼 인상적이다. 도시와 사람들의 명과 암을 담아내는 그의 이야기를 통해 경험하지 못한, 그러나 분명 이해할 수 있는 수십 수백의 삶과 조우하게 될 것이다.

작사가 김이나 수집한 일상의 언어들

대한민국 대표 작사가 김이나가 일상의 언어들에 숨겨진 마음의 풍경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아냈다.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익숙한 단어에서 끄집어낸 지난 기억들. 그 속에 일상을 바라보는 그녀의 따뜻하고 섬세한 시선이 느껴진다. 평범한 오늘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보통의 우리들을 위한 이야기.

팟캐스트 '경제의 신'들은 어떤 주식을 샀을까?

경제 팟캐스트 독보적 1위 <신과 함께> 출연진의 시장 분석과 투자 전략. 지금 우리는 금융 역사상 이렇게 많은 돈이 한꺼번에 풀린 적 없는, 경험하지 못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어느 때보다 투자에 대한 관심은 높고, 무엇도 확신할 수 없지만 한가지 '파고가 깊을수록 상승 폭도 높을 수 있다.'

조현병을 극복한 심리학자의 자전적 기록

심리학자가 꿈이었던 소녀에게 갑작스레 내려진 진단은 조현병. 그녀는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병원에서 고등학교 졸업자격을 취득하고 마침내 심리학 석사 학위까지 받았다. 절망에서 빠져나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책의 저자인 아른힐 레우벵의 삶에 단서가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