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말 뭐 읽지?] GV빌런, 동양 요괴, 내 고향 서울엔

『GV빌런 고태경』 『동양 요괴 도감』 『내 고향 서울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2020.05.15)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GV빌런 고태경』

 정대건 저 | 은행나무



“우선 영화 잘 봤습니다. 그런데…” 영화관 GV(관객과의 대화) 상황을 그대로 옮긴 듯한 장면에 웃음이 터진다. “시네필끼리 연애하다 헤어지면 영상자료원이나 아트시네마에서 마주치게 된다”는 문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고 길기까지 한 영화를 졸면서 봤던 내 모습이 떠오른다. (돈내고 꿀잠 타임!) 영화 좋아하는 사람들의 실감을 담아낸 『GV 빌런 고태경』 은 ‘유예된 꿈’에 대한 이야기다. 좋아하는 건 죄가 아니지만, 왜 꿈을 추구할수록 힘들어지는 걸까? 어떤 ‘열정페이’는 찬양받지만, 어떤 노력은 가시화되지 않는 세상에서 우리는 어떻게 좋아하는 마음을 지킬 수 있을까? 모든 최선이 빨려 들어가는 ‘공백기’를 겪고 있는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김예스)


『동양 요괴 도감』

고성배(물고기머리) 저  | 비에이블 



덕질 장려 잡지 <더 쿠The Kooh>의 편집장인 저자는 이제까지 요괴와 악마, 고문헌 속 식물과 묘약 레시피를 모으는 등 다양한 덕질을 해왔다. 이번에는 중국과 일본, 인도, 말레이시아, 이라크 등 고문헌과 민담을 바탕으로 동양에 존재했던 요괴들을 모았다. 일러스트 또한 저자가 직접 그렸다. 사람의 덕질은 끝이 없고 상상력 또한 끝이 없어서, 이제까지 사람들이 상상했던 요물과 정령을 읽고 있으면 세상만사가 재밌다. 요나키시는 원한이 있거나 사고로 죽은 사람의 혼이 돌에 붙어 밤마다 우는 소리를 내는 귀물이다. 가지가바바는 일본 전설에 등장하는 늑대로, 머리에 커다란 냄비를 쓰고 있는데 이 냄비가 약점이다. 중국의 형천은 머리가 없는 인간형 괴물인데, 웃통을 벗은 채 다니면서 양 젖꼭지를 눈으로 삼고 배꼽을 입으로 삼아 한 손에는 도끼, 한 손에는 방패를 들고 춤을 춘다. 실제로 만나면 무서워해야 할지 웃어야 할지 알 수가 없다. (단호박)


『내 고향 서울엔』

황진태 저 | 돌베개



사전 정보가 1도 없는 책이었다. 표지가 예뻐서, 표지 종이가 마음에 들어서 ‘언젠가 읽을 책’이라는 생각을 하고 책장에 모셔 놓았다. 82년생 서울내기이자 도시지리학자 황진태가 낭만하는 기억과 장소들. 저자는 “이 미친 세상’에서 파편화된 세대 안의 기억들을 공유할 수 있는 마중물을 마련하고 싶다”고 집필 의도를 밝혔다. 마지막 국민학교 세대인 82년생 강북 키드는 ‘88서울올림픽’을 ‘88강남올림픽’이라고 명명하고, 젊음의 거리 ‘신촌’을 프랑스 과자 ‘밀푀유’로 비유한다. 저자와 같은 시대를 보내며, 중학교 하굣길에 최루탄 냄새를 맡아야 했던 나의 학창 시절이 소환되며, 익숙하면서 동시에 낯선 감정을 느꼈다. 당신이 80년대생이라면 분명 흥미롭게 읽을 책. (프랑소와 엄) 



GV 빌런 고태경
GV 빌런 고태경
정대건 저
은행나무
동양 요괴 도감
동양 요괴 도감
고성배(물고기머리) 저
비에이블


내 고향 서울엔
내 고향 서울엔
황진태 저
돌베개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은희경의 뉴욕-여행자 소설 4부작

오영수문학상을 수상한 「장미의 이름은 장미」를 포함한 네 편의 연작 소설. 각 작품의 인물들은 뉴욕으로 떠나고, 익숙한 공간에서 벗어났을 때 그 곁에 선 이는 타인이거나 한때 친밀하다고 느꼈던 낯선 존재다. 알 수 없는 얼굴들을 바라보다 문득 나와 마주하게 되는 새롭고도 반가운 이야기

성공적인 한국형 투자 전략

『돈의 역사는 되풀이된다』로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아낌없는 조언을 전해 준 홍춘욱 박사의 신간이다. 이메일, 유튜브를 통해 받은 수많은 질문들에 대한 답을 실제 테스트 결과들로 보여준다. 한국의 경제현실과 그에 맞는 투자 전략을 저자의 실전 투자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시한다.

상상된 공동체, 기원과 역사

베네딕트 엔더슨에 따르면, 민족은 '상상된 공동체'다. 상상된 공동체인 민족이 어떻게 국가로 이어지고, 민족주의가 지배 이데올로기가 될 수 있었을까? 『만들어진 유대인』은 유대인 서사의 기원과 발전을 추적하며 통합과 배제라는 민족주의의 모순을 드러냈다.

소설가 조해진이 건네는 여덟 편의 안부

SF적 상상력을 더해 담아낸 조해진의 짧은 소설집. 앞선 작품들을 통해 여기 가장 가까운 곳을 이야기해온 작가는 이제 더 나아간 미래, 지구 너머 우주를 그리며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말한다. 이 ‘허락하고 싶지 않은 미래’ 앞에 선 모두에게 한줌의 빛을 건넨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