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황석희 칼럼] 해석은 되는데 번역은 좀...?

<월간 채널예스> 2020년 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번역가들이 외국어 해석을 못 해서 오역을 낸다고 생각하면 오해다. 물론 해석에 실패한, 빼도 박도 못하는, 변명의 여지 없는, 창피한 오역도 있지만 성급함과 덜렁댐으로 인한 실수가 대부분이다. (2020.05.11)

황석희 4월호.JPG

 

 

“fuck off, don’t waste my time”을 번역하면?

 

10초만 생각하고 맨 끝에 있는 번역문을 보고 오자.

 

보통 번역이라는 행위는 독해나 해석의 영역 다음에 있다. 번역가들이 문장 하나를 번역하는 데 100초가 필요하다면 뜻을 파악하는 시간은 길어야 10~20초고 나머지는 문장을 만드는 시간이다. "내 시간 낭비하지 마"라는 해석은 초중고 영어 의무교육을 충실히 받았다면 가능한 것이고 그걸 "시간 아까워"로 옮기는 것이 번역이다. 이 정도 수준의 번역은 프로 번역가면 다 할 수 있다.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직역과 의역의 차이가 아니라 해석과 번역의 차이다. 예문의 “시간 아까워”가 정답이라고 할 순 없다. 저게 가장 좋은 번역이라는 뜻이 아니라 해석과 번역의 차이를 설명하기 위해 든 예문일 뿐이니 오해 없길 바란다.

 

번역가들이 외국어 해석을 못 해서 오역을 낸다고 생각하면 오해다. 물론 해석에 실패한, 빼도 박도 못하는, 변명의 여지 없는, 창피한 오역도 있지만 성급함과 덜렁댐으로 인한 실수가 대부분이다.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번역가가 그런 오역을 거의 매번 한두 개씩은 낸다. 하지만 그 한 문장만 번역하라 했을 때 오역을 낼 번역가는 정말 드물다. 오역이 나왔을 때 사람들은 가장 먼저 그 번역가의 외국어 실력을 의심하지만 그 번역가들 중엔 초중고, 대학까지 해외에서 나온 사람도 있고 아예 외국 국적자인 사람도 있다. 오역은 외국어 실력만의 문제가 아니다.

 

간혹 교포, 유학생 중에 해외 거주 기간이 길다거나 영어 실력에 아주 자신 있다거나 하는 사람들이 번역하고 싶다고 쪽지를 보내는 일이 있는데 외국어 구사력은 기본적으로 번역보다는 독해와 해석이 요구하는 능력의 범위 안에 있다. 다시 말하지만 본격적인 번역은 해석 과정을 거친 후부터 시작된다. 그러나 외국어 구사력이 번역에 도움이 안 된다는 뜻은 아니다. 해외 거주 기간이 길고 원어민 수준으로 언어를 구사할 수 있다면 아무래도 문화적인 이해도나 친밀도가 높아서 번역문에 조금 더 정교한 뉘앙스를 입힐 수 있다. 그렇다고 엄청난 어드벤티지가 되는 것은 아니다. 20년 전만 해도 지금처럼 방구석에서 전 세계 문물을 다 훑을 수 있는 정보 과잉 시대가 아니어서 해외에서 직접 경험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문화적인 요소들이 정말 많았다. 그땐 엄청난 어드벤티지였을지 모르지만 나라와 나라 사이의 거리가 너무나도 좁은 지금은 솔직히 큰 의미가 없다.

 

그래도 내 외국어 실력이면 붙어볼 만하겠다 하는 사람들은 따로 물어볼 것 없이 너무 쉽지 않은 책 5페이지, 혹은 대사가 꽤 있는 영상물 러닝타임 5분을 “내 시간 낭비하지 마”가 아니라 "시간 아까워"와 같은 결로 옮길 수 있는지 자가 테스트해보면 된다. 확신에 가깝게 짐작건대 99.9%는 실망할 것이고 자기 재능을 깨닫는 사람은 0.1%일 것이다. 99.9%에 속한다고 실망할 건 없다. 이 0.1%는 정말 특출나게 비범한 사람이고 우리 같은 사람들은 모두 99.9%에 들어간다고 봐도 된다. 내가 처음 영상물을 번역했을 땐 러닝타임 1분을 번역하는 데 두 시간이나 걸렸고 그것도 해석의 영역을 넘지 못하는 직역 수준이었다. 당시의 내가 저 5분을 테스트한다면 그 서툰 직역문을 써내는 데만 열 시간이 걸렸겠지.

 

자가 테스트 결과와 상관없이 그래도 번역가가 하고 싶다면 그때부터는 갓 시작하는 여타 번역가들처럼 그 외국어 능력을 바탕으로 번역을 훈련하면 된다. 대사와 자막을 동일한 호흡으로 끊어서 “꺼져, 시간 아까워”, “가라, 시간 축내지 말고”로 쓸지, 아니면 문장을 연결해서 “시간 아까우니까 꺼져”“시간 축내지 말고 꺼져”로 쓸지, 혹은 존댓말을 넣어볼지. 이런 것들을 하나하나 고민하면서.

 

그런데 웃긴 것은 상황에 따라 - 아주 극히 드물겠지만 - “내 시간 낭비하지 마”가 꼭 들어맞는 장면도 나올 가능성이 없진 않다는 것이다. “내 시간 낭비하지 마”는 해석이니까 번역을 하려면 번역답게 옮기라고 원고지 20장을 써놓고 결말에 와서는 무책임하게 “쓸 수도 있겠다”니. 번역 참 재밌고 묘하다.

 

*“꺼져, 시간 아까워”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황석희(영화번역가)

번역가이자 남편, 아빠이다 2005년부터 번역을 시작하여 주로 영화를 번역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보헤미안 랩소디>, <캐롤>, <데드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이 있다.

오늘의 책

달콤 쌉싸름한 생의 맛

사후 11년만에 다시 발견된 천재, 『청소부 매뉴얼』 루시아 벌린의 새 책. 생동하는 문장들로 이루어진 소설 한 편 한 편이 놀랄 만큼 인상적이다. 도시와 사람들의 명과 암을 담아내는 그의 이야기를 통해 경험하지 못한, 그러나 분명 이해할 수 있는 수십 수백의 삶과 조우하게 될 것이다.

작사가 김이나 수집한 일상의 언어들

대한민국 대표 작사가 김이나가 일상의 언어들에 숨겨진 마음의 풍경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아냈다.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익숙한 단어에서 끄집어낸 지난 기억들. 그 속에 일상을 바라보는 그녀의 따뜻하고 섬세한 시선이 느껴진다. 평범한 오늘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보통의 우리들을 위한 이야기.

팟캐스트 '경제의 신'들은 어떤 주식을 샀을까?

경제 팟캐스트 독보적 1위 <신과 함께> 출연진의 시장 분석과 투자 전략. 지금 우리는 금융 역사상 이렇게 많은 돈이 한꺼번에 풀린 적 없는, 경험하지 못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어느 때보다 투자에 대한 관심은 높고, 무엇도 확신할 수 없지만 한가지 '파고가 깊을수록 상승 폭도 높을 수 있다.'

조현병을 극복한 심리학자의 자전적 기록

심리학자가 꿈이었던 소녀에게 갑작스레 내려진 진단은 조현병. 그녀는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병원에서 고등학교 졸업자격을 취득하고 마침내 심리학 석사 학위까지 받았다. 절망에서 빠져나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책의 저자인 아른힐 레우벵의 삶에 단서가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