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복이가 책 읽어줍니다] 지금은 연락하지 않는 친구에게

『별맛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만화 속 사람들 이야기가 그 어떤 극적인 상황에 치닫는 이야기보다도 더 크게 와 닿는 건 바로 우리들 삶과 꼭 닮아 있기 때문일 것이다. (2020. 05.04)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07.jpg

 

08.jpg

 

09.jpg

 

10.jpg

 

11.jpg

 

12.jpg

 

 

117203248.jpg

                                                                 

 

 


우리가 날마다 마주하는 밥상에는 음식의 고유한 맛과 향뿐 아니라, 밥상에 둘러앉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다. 사람들은 맛과 삶의 흔적이 잘 버무려진 음식을 먹는 동안, 서로의 기억을 나누고 위로받는 것이다. 『별맛일기』 는 한 가족이 차려 먹는 밥상과 삶의 기록이다. 별이는 할머니와 엄마랑 같이 사는 열 살 남자아이다. 비록 화려하지는 않지만 냄새도 색깔도 생생히 살아 숨 쉬는 음식을 만드는 할머니처럼, 별이도 음식 만드는 것이 유난히 좋다. 어느 날 별이네 집 옆으로 미나네 가족이 이사 오고, 별이네 가족과 음식을 나누며 조금씩 가까워진다. 홀로 별이를 낳고 살고 있는 별이 엄마, 피부색이 여느 아이들과 다른 지나와 미나, 별이를 좋아하는 남자아이 연우 들 우리 사회 변두리에 꽁꽁 숨어 있을 법한 사람들은 우리와 다를 바 없이 미역국, 비빔밥, 부추전, 떡볶이 같은 음식을 먹으며 별다르지 않게 살고 있다. 이 만화 속 사람들 이야기가 그 어떤 극적인 상황에 치닫는 이야기보다도 더 크게 와 닿는 건 바로 우리들 삶과 꼭 닮아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그 이야기는 소박하고 요란할 게 없는 음식들과 잘 버무려져 우리에게 차분히 위로를 안겨 준다.

 

 

 

 


 

 

별맛일기 1 심흥아 글그림 | 보리
음식에는 고유의 맛과 향, 그리고 만드는 사람이 겪는 삶을 바라보는 마음자세가 담긴다. 이 만화에는 소박하지만 정성껏 음식을 만들고, 그 음식을 둘레 이웃과 나누며 살아가는 별이 식구 이야기가 담겨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소복이 (만화가)

대학에서 역사를 공부했다. 지금은 만화가와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면서, 독특하고 깊이가 느껴지는 그림에 인문적 감수성을 더해 내는 흥미로운 작업을 하고 있다. 어린이 잡지 『고래가 그랬어』, 환경 운동 단체인 ‘녹색연합’ 등에 만화를 연재하고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이백오 상담소』 『두 번째 비법』 등이 있고, 『우리집 물 도둑을 잡아라』 『인권도 난민도 평화도 환경도 NGO가 달려가 해결해 줄게』 등에 그림을 그렸다.

별맛일기 1

<심흥아> 글,그림10,800원(10% + 5%)

한 끼 밥상으로 소박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음식에는 고유의 맛과 향, 그리고 만드는 사람이 겪는 삶을 바라보는 마음자세가 담긴다. 이 만화에는 소박하지만 정성껏 음식을 만들고, 그 음식을 둘레 이웃과 나누며 살아가는 별이 식구 이야기가 담겨 있다. 미혼모, 다문화 가족, 동성애 들 우리 사회에서 소외된 사람..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엔딩 그 다음, 새로운 이야기가 열린다

『아몬드』, 『우아한 거짓말』 등 오래 사랑받는 작품들의 뒷이야기를 담은 소설집. 『두 번째 엔딩』은 깊은 인상을 남긴 소설 속 인물들을 한번 더 불러낸다. 주인공의 언니, 친구 등 주변인들의 목소리로 새로운 세계를 그리고 다시금 그 보통의 삶들을 보듬어 살피는 위로와 공감의 이야기

토니 모리슨 국내 첫 산문집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토니 모리슨의 산문집이 국내에 처음으로 출간되었다. 미국 흑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여성으로, 비평가로 살아온 그가 남긴 에세이, 연설, 강연 등을 한 권에 담았다. 독자들에게 ‘보이지 않는 잉크에 민감한 사람이 되길’ 당부했던 그의 위엄 있고, 강인한 목소리를 전한다.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

음악을 배우고 가르쳐온 저자가 동네 음악 선생님의 따뜻한 목소리로 음악의 언어를 이해하는 법을 들려준다. 음악을 통해 배워나가는 매일의 이야기를 통해 음악이 우리의 일상에 자연스레 스며들게 한다. 인생에서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을 경험하게 해 줄 책.

세계는 왜 분노하는가

이스라엘 기자 나다브 이얄은 10여 년 동안 세계화로 고통받는 세계 곳곳의 사람들을 취재했다. 책에 실린 사례는 우리가 어렴풋이 아는 내용이다. 불평등, 노동 착취, 생태계 파괴 등 세계화는 많은 사람의 생존을 위협한다. 파국을 막기 위해 이제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