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펫 샵 보이즈의 시선은 미래로 향한다

펫 샵 보이즈(Pet Shop Boys) <Hotspot>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진지한 고찰을 담은 노랫말과 무드가 적절한 조화를 이루어 한 편의 동화를 연상하게 할 만큼 신비롭다.(2020. 04.29)

800x0 (1).jpg

 

 

펫 샵 보이스(Pet Shop Boys)는 14번째 정규 음반으로 일렉트로 팝의 귀재 스튜어트 프라이스(Stuart Price)와 7년 전 <Electric>에서부터 이어온 3부작을 장식한다. 1980년대부터 한결같은 신스팝의 물결을 고수하고 있는 팀은 본작에서 장기인 춤추기 좋은 비트와 1990년 <Behavior>식 서정적 발라드까지 듀오가 다져온 요소들을 집약한다.

 

펫 샵 보이스의 명석함은 가사와 음악의 극적인 대조에 있다. 이들은 영락없는 댄스 비트를 깔아놓고 그 위에 송곳처럼 날카로운 언어를 심는다. 시작을 여는 첫 곡 「Will-o-the-wisp」에서 그 면모를 십분 활용한다. ‘이룰 수 없는 꿈’이라는 뜻의 제목과 함께 허황한 희망을 좇는 사람들의 현실을 처연하게 꼬집으면서도 80년대를 재현한 듯한 사운드는 더없이 흥겹게 구성되어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영국 후배 일렉트로닉 팝 밴드 이어스 앤 이어스(Years & Years)의 보컬 올리 알렉산더(Olly Alexander)와 함께 현실 밖의 낙원을 노래하는 디스코 풍의 「Dreamland」, 수줍은 남자아이의 외로움을 이야기하는 (동성애자 아이의 외로움을 이야기하는 것으로도 보이는) 「I don’t wanna」도 춤추거나 찔리거나다. 이번 앨범도 신나게 음악에 빠져 놀다 보면 입안에 잔뜩 고이는 쓴맛이 핵심이다.

 

본작의 또 하나 두드러지는 부분은 밝음과 어두움의 공존이다. 신경이 날 선 곡들과 결을 달리하는 따뜻한 색채의 트랙들이 곳곳에 자리하여 절제미를 덧댄다. 다소 신파적이지만 발라드 「You are the one」은 팀의 특출한 멜로디 감각을 담았고 「Only the dark」의 부풀어 오른 사운드 스케이프와 그에 스며든 예스러운 선율도 풍성하게 작품을 감싼다. 작중 가장 돋보이는 곡으로는 「Burning the heather」를 들 수 있는데, 여타 곡들과 달리 앞세운 관악기와 어쿠스틱 기타가 개별 트랙으로서의 가치를 톡톡히 다진다. 진지한 고찰을 담은 노랫말과 무드가 적절한 조화를 이루어 한 편의 동화를 연상하게 할 만큼 신비롭다.

 

다만 이러한 다양한 질감의 곡들이 띄엄띄엄하고 무질서하게 배치가 되어 이음새가 다소 산만한 것은 단점이다. 유기적인 앨범보다 여러 곡을 모아놓은 모음집의 인상이 강해 작품의 외적인 테마가 전작들만큼 뚜렷하지는 않다.

 

그럼에도 <Hotspot> 은 덜어냄의 미덕이 승리한 성공적인 끝맺음이다. 테크노사운드로 강한 에너지를 뿜던 첫 장 <Electric>과 비교해 힘을 줄인 겉모양은 ‘이성애자이든 동성애자이든 상관없이 우리는 결혼을 한다’고 노래하는 「Wedding in Berlin」으로 이어져 성 소수자들을 대변하는 메시지도 놓치지 않았다. 문법은 과거로, 시선은 미래로 향해있다. 팀의 총명함이 다시 한번 날카로운 빛을 발하는 순간이다.

 

 


 

 

Pet Shop Boys (펫 샵 보이즈) - 14집 Hotspot Pet Shop Boys, Bernard Butler 노래/Years & Years 밴드 | X2 / X2
1981년 결성돼 일렉트로닉 음악을 중심으로 댄스리듬의 복고적인 음악을 선물했다. 새 앨범 ‘Hotspot’으로 돌아왔다. 예스24에서 단독 판매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Pet Shop Boys (펫 샵 보이즈) - 14집 Hotspot

<Pet Shop Boys>18,200원(19% + 1%)

CD Jewelcase 12 page book 4/4 & inlay 4/4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