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신의 결점을 사랑해주는 사람

기억하는 말들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람 보는 눈이 까다롭기 그지 없는 나. 하지만 내가 살려면 어쩔 수 없다. 나를 인격적으로 존중하는 사람, 나를 가치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사람을 찾아야 한다. 그래야 숨통이 트인다. (2020. 04.29)

1.jpg

 

 

2002년 11월. 잡지를 보다 툭 튀어나온 문장을 일기장에 적었다. “여자는 자신의 장점 때문에 사랑을 받게 되는 경우에 때로는 동의도 하지만 언제나 바라는 것은 자신의 결점을 사랑해 주는 사람이다.” 프랑스의 소설가, 여성 심리를 해부한 대중 소설을 주로 쓴 아베 프레보의 말. 글귀를 옮겨 적으며 나는 삐죽거렸다. ‘아니, 여자들만 그래? 남자들은 안 그래? 뭐야 이건!’

 

그런데 자꾸 이 말이 잊히지 않았다. 근 18년 동안. 매년 떠올랐다면 과장일 테고 드문드문 2년에 한 번씩 아니 그보다는 조금 더 많이 생각났다.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줄 때 ‘진면목을 알고 좋아하시는 거예요? 저 단점 짱 많아요’라고 속삭인다. 내 단점을 슬슬 노출한다. ‘어, 제가 이렇게 까다로워도 좋아해주세요? 그렇다면 우리는 찐 우정을 나눠요’, 이윽고 관계가 발전한다.

 

근 6개월 동안 번아웃 증후군에 시달렸다. 과업 달성 후 찾아오는 무기력증과 자기혐오, 회의감. 나는 타인을 이토록 배려하고 걱정하는데, 왜 나는 아무도 돌봐주지 않는가! 화가 났다. 문제라면 해결책 또한 이미 알고 있다는 사실. 서둘러 내가 신뢰하는 사람에게 연락했다. “저, 좀 만나주세요.” 여의도 IFC몰에서, 을지로입구 스타벅스에서, 강남역 파스타집에서 그들을 만났다. 자주 만나는 사람도,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었지만 공통점이 하나 있었다. 나를 좋은 사람, 소중한 사람으로 느끼게 만들어준다는 것.

 

사람 보는 눈이 까다롭기 그지 없는 나. 하지만 내가 살려면 어쩔 수 없다. 나를 인격적으로 존중하는 사람, 나를 가치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사람을 찾아야 한다. 그래야 숨통이 트인다.

 

“왜 저를 안 좋아하세요?”라는 시선을 보내는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 “제가 당신을 만나면 자꾸 못돼집니다. 그건 당신 탓만은 아니에요. 제 인격 수양이 부족해서이기도 해요. 하지만 저부터 좀 살고 봐야하지 않겠습니까?”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한국의 실리콘밸리 '판교'를 다룬 최초의 책

판교가 뜨겁다. 3.3m²당 매출 5억 3,000만 원이 발생하는 그곳에선 누가, 어떻게, 왜 일하고 있을까? 당근마켓, 마켓컬리, 뱅크샐러드 등 시장 판도를 단번에 뒤바꾼 판교의 유니콘들이 완벽하게 새로운 시장을 창조하는 법을 꼼꼼하게 분석한 새로운 시장 관찰기를 담은 책.

어떻게 세금은 불평등을 강화하는가

세금은 국가가 불평등을 줄이는 데 동원할 수 있는 주요 수단이다. 그런데 세금이 오히려 불평등을 부추기고 있다면? 최근 미국에서 벌어지는 현상이다. 문제는 다른 나라도 미국을 따라하려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합법적인 탈세가 어떻게 가능했는지 추적했다.

시인 백은선의 세 번째 시집

시인은 “시를 쓸 때는 완전히 솔직한 동시에 한 치도 솔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하는데, 그가 시의 언어로 재구성한 진실은 그런 고백이 무색할 만큼 여기 삶에 가까이 와 닿는다. 그러니 그 앞에 우리도 꾸밈없이 마주앉을밖에. 덕분에 물러서지 않고 한걸음, 함께 기쁘게 내딛는다.

작가들의 일기장을 닮은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

작가들의 매일을 기록한 내밀한 일기이자 자신의 문학론을 담은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 일기주의자 문보영 시인의 『일기시대』와 제주도에서 새로운 삶에 도전한 강지혜 시인의 『오늘의 섬을 시작합니다』로 첫 문을 연다. 하루하루 무심코 지나가는 일상에서 건져낸 영원을 담은 매일의 쓰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