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책 선순환 위한 공익 캠페인에 도서 5천여 권 기증

- 대학 내 북 리사이클링 시스템 구축 위한 ‘기북 앤 테이크’ 캠페인 후원 - 올해 2학기 내 캠퍼스에 마련될 책장에서 자유롭게 도서 교환 가능… 자원 선순환 유도 - 예스24 기증 도서 7개 대학 북 리사이클링 책장에 비치 예정… 23일 도서 기증식 진행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 www.yes24.com)가 대학 내 북 리사이클링 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북 앤 테이크’(Gibook & Take) 캠페인에 동참한다. (2020. 04.23)

예스24_기북 앤 테이크 도서 기증식.JPG

23일 목요일 여의도 예스24 본사에서 진행된 ‘기북 앤 테이크’ 그린캠퍼스 책 순환을 위한 도서 기증식에 참석한

 이희승 예스24 마케팅본부장(오른쪽)과 김재균 대자연 부회장(왼쪽)

 

 

‘기북 앤 테이크’ 캠페인은 전세계 대학생을 중심으로 구성된 국제 환경 단체 대자연과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카이스트 서울캠퍼스 등 서울 소재 7개 대학교가 주최하고, 예스24를 비롯해 서울특별시와 녹색서울시민위원회가 후원하는 친환경 프로젝트다. 대학생들이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전공 및 교양 서적과 환경 서적을 포함한 다양한 도서를 자유롭게 교환할 수 있도록 학교 내 책장을 설치하고, 필요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책이 선순환 될 수 있도록 북 리사이클링 시스템을 구축해 자원 낭비와 무분별한 환경 파괴를 방지하기 위한 취지다.

 

예스24는 프로젝트 정착 및 활성화를 위해 중고 도서와 신간 도서 5천여 권을 기부했다. 올해 2학기부터 대학 내 마련될 예정인 북 리사이클링 책장에는 예스24의 기증 도서와 대자연에서 마련한 도서가 함께 비치되며, 각 대학의 환경동아리 회원들이 책장 내 도서를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도서 기증식은 23일 여의도 예스24 본사에서 이희승 예스24 마케팅본부장, 김재균 대자연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희승 예스24 마케팅본부장은 “중고서점 운영을 통해 중고 도서의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예스24와 본 프로젝트의 지향점이 공통된 방향을 가리키고 있어 기쁜 마음으로 도서 후원을 결정했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대학생들로 하여금 자원 순환의 가치와 중요성을 깨닫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서 기증식에 참석한 김재균 대자연 부회장은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미래세대의 목소리가 전 세계적으로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번 책 순환 캠페인으로 대학생 주도형 그린캠퍼스를 조성하는 데 한층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예스24는 ‘바이백 서비스’를 통해 중고도서를 매입하고, 전국 9개의 중고서점(서울 강남, 목동, 홍대, 강서NC 및 경기 기흥, 부산 서면, 수영 F1963, 대구 반월당, 청주NC점)을 통해 판매하며, 책의 선순환을 통한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