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있지(Itzy), ‘난 달라’라고 말하는 고전적 전략

<IT’z M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중성이 실종되고 팬덤 위주 소비로 재편되는 케이팝 시장에서 이들은 오히려 고전적인 전략을 채택해 범 대중적인 국민 걸그룹을 꿈꾼다. (2020. 04.22)

800x0.jpg

 

 

있지의 다섯 멤버 예지, 리아, 류진, 채령, 유나는 「Wannabe」의 후렴에서 ‘다른 누군가가 되고 싶진 않아, 난 그저 나이고 싶어(I don’t wanna be somebody / Just wanna be me)’를 힘차게 외친다. 하지만 의도와는 반대로 멤버들의 목소리가 하나로 모아지는 이 지점에서 곡명처럼 수많은 ‘워너비’들의 흔적이 포착된다. 투애니원 스타일의 멜로디와 메탈 기타 리프의 후렴부, 블랙핑크와 레드 벨벳이 겹쳐가는 5인조 구성과 보컬 운용, 미스에이와 트와이스로부터 이어받은 JYP 특유의 활기찬 이미지가 한 데 모여 있다. 제목은 「달라달라」였으나 그리 다르지 않았던 데뷔곡의 기조를 이어간다.

 

흥미롭게도 이 ‘다르지 않음’은 있지가 데뷔 후 빠르게 인기를 확보하며 대중적 성공을 거두게 만든 으뜸 요소다. 이들은 독특한 콘셉트나 사운드, 스토리텔링 대신 거대 기획사의 일반적인 육성 및 데뷔 과정, 보편적인 걸 크러쉬를 따른다. <ITz Me> 의 곡들은 2010년대 초 EDM 유행을 적극 참고하고 리틀 믹스, 피프스 하모니 등 해외 걸그룹들의 스타일을 닮았으며 ‘누가 뭐래도 난 나야’(「Wannabe」), ‘태생이 그래 난 흥이 넘쳐 / 열일곱 살인데 뭐 그래 봤자’(「That’s a no no」) 등 직설적이고 공격적인 가사를 뱉는다. 활용하는 작법 모두가 현재보다 과거와 가깝다.

 

마치 앞서 언급한 선배 그룹들 및 과거 케이팝을 종합한 평균치를 보는 듯하다. 그렇다 보니 있지는 JYP 걸그룹의 계보 중 가장 평범한 팀이 됐다. 복고의 원더걸스, 당당한 미스에이, 발랄한 트와이스만큼 확고하지 않다. 미국식 펑크(Funk) 디스코에서 유로 댄스와 일렉트로닉으로 선회하는 최근 소속사의 음악 기조만이 선명한데, 이마저도 케이팝 규격에 다듬어진 탓에 듣는 재미가 반감된다. 퓨처 하우스를 개척한 DJ 올리버 헬덴스(Oliver Heldens)의 「Ting ting ting」, 혁신적인 샘플 운용과 과감한 구성으로 주목받은 소피(SOPHIE)가 참여한 「24Hrs」가 그 예로, 놀라운 작곡가의 이름값에 비해 멤버들의 퍼포먼스는 평범하다.

 

로킹한 기타 연주를 더한 「Wannabe」 역시 다양한 샘플을 운용했으나 밀도 있게 신인의 패기를 밀고 나가던 「달라달라」, 「ICY」만큼의 쾌감이 크지 않다. 그래서 비교적 귀에 잘 들어오는 곡들은 확실한 노선을 갖춘 곡이다. 강렬한 록 사운드를 바탕으로 한 「Nobody like you」나 뭄바톤으로 시작해 트랩을 섞어 강한 기조를 이어가는 「That’s a no no」, 처지는 부분 없이 정직한 파티 튠 「I don’t wanna dance」가 흐트러짐 없이 당찬 이미지를 향해 달려간다. 「ICY」의 그루비한 면모보단 「달라달라」의 과감한 질주야말로 대중이 그들에게 바라는 것임을 정확히 파악했기에 가능한 포지셔닝이다.

 

있지에겐 소속사와 팀 단위의 확실한 계획이 있다. 대중성이 실종되고 팬덤 위주 소비로 재편되는 케이팝 시장에서 이들은 오히려 고전적인 전략을 채택해 범 대중적인 국민 걸그룹을 꿈꾼다. 숱한 선배 「Wannabe」들의 모습을 닮아야 하고 「달라달라」라 말하지만 묘한 기시감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내겠다는 조바심 대신 잘하는 것에 집중하며 답을 찾으려는 전략, 세대교체의 시기를 노려 대중적 성공을 거뒀으나 아직 이 팀에게 어떤 개성이 있는지는 불분명하다. 흥행을 바탕으로 ‘누가 뭐라 해도 난 나야 / 난 그냥 내가 되고 싶어’라는 노랫말을 쫓아야 한다.

 

 

 

 

있지 (ITZY) - 미니앨범 2집 : IT'z ME 있지 | 드림어스컴퍼니 / JYP Entertainment
타이틀곡 'WANNABE'(워너비)는 타인의 기준에 얽매이지 않고 나만의 색깔을 보여주겠다는 'one & only ME' 메시지를 전한다. "어차피 내가 살아 내 인생 내 거니까" 등 거침없는 가사로 내 삶의 주체는 나 자신뿐이라고 당당하게 외치며, 리스너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있지 (ITZY) - 미니앨범 2집 : IT'z ME (IT'z/ME/WANNABE ver. 중 랜덤발송)

<있지>13,400원(19% + 1%)

[앨범 사양] 1. 버전 3종 랜덤(묶음, 지정판매 불가) 2. COVER POSTCARD 6종 중 1종 랜덤 3. 포토카드 25종 중 2종 랜덤 (초도 한하여 포토카드 이벤트 진행 예정) 4.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요조의 모든 것을 담은 산문집

뮤지션이자 작가, 책방주인으로 꾸준히 자신의 세계를 넓혀온 요조의 산문집이 출간되었다. 이번 책에는 보다 내밀한 자신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뮤지션을 꿈꾸던 이십 대부터 성실한 직업인이 된 현재까지 마음 속에 담아두었던 생각들을 노래하듯 들려준다.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이제는 알아야 할 IT

매분 매초 우리의 일상 곳곳에 함께 하고, 현명한 투자를 위해서도 꼭 알아야 할 IT 기술.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일하는 현직 실무자 3인방이 흥미진진한 테크놀로지 세계로 안내한다. 코딩을 몰라도 이과생이 아니어도 누구나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이 시대의 교양, IT 입문서.

대표 석학 이어령과 대화

인터뷰 전문가이자 이어령 교수의 제자인 김민희가 이어령 교수를 100시간 넘게 인터뷰하며 엮은 책. 철학과 종교를 넘나 들며 인간 존재의 본질과 한국인의 정체성에 천착해온 이어령 사유의 궤적을 그려냈다. 창조력과 통찰력의 비법을 이어령 교수의 육성으로 들어본다.

구름 좋아하세요?

구름감상협회 회원들이 보내온 사진과 명화 중 365장의 하늘 이미지를 엄선해 한 권에 담았다. 구름의 생성원리와 광학현상에 대한 친절한 설명에 문학 작품에서 뽑은 사색적인 문장들이 더해져 구름이 주는 특별한 즐거움을 만날 수 있다. 1일 1구름의 기쁨을 누리게 해줄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