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악마가 아니라 너야 - 뮤지컬 <미드나잇:엔틀러스>

새해맞이 파티를 준비하던 부부에게 반갑지 않은 손님이 찾아온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평범한 부부의 가면을 쓴 남자와 여자는 자기 자신에게도 숨겼던 민낯을 들킨다.

뮤지컬 미드나잇_앤틀러스 공연사진1.jpg

 


반갑지 않은 손님이 문을 두드린다


세 번의 노크 소리와 함께 ‘엔카베데’의 목소리가 들린다. 엔카베데가 누군가를 끌고 가려고 하고, 변명하는 남자와 애원하는 여자의 목소리가 들린다. 무대 위, 집 안에서 한 여자가 밖에서 나는 소리에 귀를 기울인다.


여자는 불안해하며 남편을 기다리고, 곧 집으로 돌아온 남편의 태연하고 능청스러운 태도 때문에 잠깐 다정한 분위기가 풍긴다. 새해맞이 파티를 준비하는 두 사람의 집 안으로도 ‘똑, 똑, 똑’ 노크 소리가 울려 퍼진다.


딱딱하게 굳은 부부와는 달리 방문자의 움직임은 물 흐르듯 자연스럽다. 마치 언제나 이곳에 있었던 사람처럼, 공간을 누비는 모습에서 여유로움이 느껴진다.


자신을 ‘엔카베데’로 소개한 손님은 동료를 기다린다는 핑계로 부부의 집에 머문다. 동료에게 전화를 걸다 문득 ‘갑자기 사라지는 사람이 워낙 많아 전화번호부가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출판이 중단됐다’는 말을 웃으면서 한다. 부부는 얼굴이 새파래지고, 그가 떠나기만을 바란다. 부부가 전전긍긍하는 사이 그는 자연스럽게 남자와 여자의 비밀을 밝히며 이야기를 끌고 나간다.

 

 

뮤지컬 미드나잇_앤틀러스 공연사진2.jpg

 

뮤지컬 미드나잇_앤틀러스 공연사진3.jpg

 

 

당신이라면 어떻게 했을 것 같아?


뮤지컬 <미드나잇:앤틀러스> 는 아제르바이잔의 작가 엘친 아판디예프의 희곡 『지옥의 시민(Citizen of Hell)』을 원작으로 한다. 국내에서는 2017년 초연되었고, 올해 <미드나잇:앤틀러스> <미드나잇:액터뮤지션> 으로 관객들을 찾는다.


무대는 이층집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1층엔 소파와 책장이 놓인 넓은 거실로 꾸며져 있고, 거실 뒤편에 난 문은 부엌으로 보인다. 2층엔 닫힌 방문 세 개가 나란히 있고, 부부 외의 동거인은 보이지 않는다.

 

 

뮤지컬 미드나잇_앤틀러스 공연사진4.jpg

 

뮤지컬 미드나잇_앤틀러스 공연사진5.jpg

 


중상류층으로 보이는 부부의 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집 한가운데 걸린 액자다. 긴 뿔이 달린 사슴 흉상이 툭 튀어나온 채로 걸려있는 액자는 가장 편안해야 할 집 안에서도 통제와 억압, 감시를 피할 수 없는 시대임을 암시한다. 


남자와 여자의 집을 찾은 엔카베데는 소비에트 연방의 정부 기관이자 비밀경찰로, 소련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정치적 숙청하는 기구다. 엔카베데의 노크 소리가 울리면 그 집에 사는 사람은 어김없이 사라졌고, 돌아오지 못했다. 죄 없는 사람도 반역자를 만드는 것이 엔카베데의 일이다.

 

 

뮤지컬 미드나잇_앤틀러스 공연사진6.jpg

 

뮤지컬 미드나잇_앤틀러스 공연사진7.jpg

 


<미드나잇:앤틀러스> 는 스탈린 시대 소비에트 연방에서 1936년부터 1938년까지 68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고발돼 숙청당했던 ‘대숙청’ 시기를 한 부부의 삶으로 조명한다. 매일 불안에 떨며 사는 평범한 사람들은 생존을 위해 다른 사람의 삶을 아무렇지도 않게 짓밟는다.


반인륜적인 지시에 순응하고, 체제에 맞춰 자기 자신의 윤리의식 같은 건 고려하지 않게 되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 뮤지컬 <미드나잇:앤틀러스> 는 악의 평범성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경쾌하고 짜임새 있게 풀었다. 


극이 진행될수록 방문자의 정체는 모호해진다. 그는 엔카베데도 악마도 아니다. 어디에나 있고, 누구에게나 있으며, 네 안에도 있는 존재일 뿐이다.

 

뮤지컬 미드나잇_앤틀러스 공연사진8.jpg

 

뮤지컬 미드나잇_앤틀러스 공연사진9.jpg

 

 

 

뮤지컬 <미드나잇:앤틀러스>공연 예매하러 가기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부산에서 상경해 동생과 불편한 동거 중. 조금씩 그리고 꾸준히 글을 쓰고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엔딩 그 다음, 새로운 이야기가 열린다

『아몬드』, 『우아한 거짓말』 등 오래 사랑받는 작품들의 뒷이야기를 담은 소설집. 『두 번째 엔딩』은 깊은 인상을 남긴 소설 속 인물들을 한번 더 불러낸다. 주인공의 언니, 친구 등 주변인들의 목소리로 새로운 세계를 그리고 다시금 그 보통의 삶들을 보듬어 살피는 위로와 공감의 이야기

토니 모리슨 국내 첫 산문집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토니 모리슨의 산문집이 국내에 처음으로 출간되었다. 미국 흑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여성으로, 비평가로 살아온 그가 남긴 에세이, 연설, 강연 등을 한 권에 담았다. 독자들에게 ‘보이지 않는 잉크에 민감한 사람이 되길’ 당부했던 그의 위엄 있고, 강인한 목소리를 전한다.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

음악을 배우고 가르쳐온 저자가 동네 음악 선생님의 따뜻한 목소리로 음악의 언어를 이해하는 법을 들려준다. 음악을 통해 배워나가는 매일의 이야기를 통해 음악이 우리의 일상에 자연스레 스며들게 한다. 인생에서 나만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을 경험하게 해 줄 책.

세계는 왜 분노하는가

이스라엘 기자 나다브 이얄은 10여 년 동안 세계화로 고통받는 세계 곳곳의 사람들을 취재했다. 책에 실린 사례는 우리가 어렴풋이 아는 내용이다. 불평등, 노동 착취, 생태계 파괴 등 세계화는 많은 사람의 생존을 위협한다. 파국을 막기 위해 이제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