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도와줘서 기뻐

게임을 하며 알게 된 것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게임을 하는 사람을 붙잡고 인류학적 조사라도 벌이고 싶었다. 어디 사십니까? 몇 살입니까? 언제부터 이 게임을 하셨나요? 원래 이렇게 친절하신가요? 왜 저를 도와주시죠? (2020. 03. 27)

출처 언스플래쉬.jpg
언스플래쉬

 


최근 어떤 모바일 게임을 시작했다. 전 국민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해 집에서 조용히 게임이나 하자는 의미도 있고, 영어를 기반으로 한 외국 MMORPG라 본의 아니게 영어 공부를 하는 생산적인 기분을 느낄 수도 있어서 요즘 자주하고 있다. 게임을 하면서 영어 공부를 하겠다니, 여가에도 효율성을 따지는 전형적인 한국인이다.


게임을 자주 하는 편이 아니라서 이제까지 겪어 본 모바일 게임은 손에 꼽을 정도인데, 외국 게임이라 그런지 이제까지 해왔던 한국인 위주의 게임과 분위기가 조금 달랐다.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어 나보다 훨씬 레벨이 높으면서 저레벨 사냥터를 기웃거리는 사람을 만났다. 게임 시간이 겹치면 사냥을 같이했는데, 그는 마지막 공격을 늘 양보해주었다. 처음에는 게임 회사에서 만든 NPC(게임 안에서 플레이어 이외의 캐릭터)인가 싶었다. 요새는 게임 튜토리얼을 플레이어처럼 생긴 NPC로 하나? 몇 마디 나눠보니 점점 더 의문이 쌓여갔다.

 

와이 아유 헬핑 미? (왜 나를 도와주니?)
아임 히어 투 헬프 유. 아임 글래드 투 헬프. (나는 너를 도와주기 위해 왔어. 도와줘서 기뻐.)

 

도와줘서 기쁘다고? 정말 NPC처럼 말하네. 게임을 하면서 남을 도와주는 게 기쁜 일이야? 이 사람뿐만이 아니었다. 게임 세상을 돌아다니는데 모르는 사람이 방어력 마법을 걸어주고, 계속 말을 걸길래 사기인가 싶어 자리를 뜨자 끈질기게 따라와 아이템 교환을 신청하더니 나한테 유용한 아이템을 주고 떠났다. 낚시를 하고 있자니 갑자기 자기 레벨에는 필요 없다며 잡은 물고기를 주기도 한다. 내가 모르는 게임 문화인가 싶어 주변에 물어봐도, 모르는 사람이 단순한 선의로 말을 걸고 아이템을 주는 경우는 잘 없다고 한다.

 
네이버로 검색해보니 한국인이 주로 모여있다는 서버가 있어서 단체방에 들어가 보았다. 모르는 거 있으면 물어보라고 친절하게 맞아주었다. 이 게임 세계는 원래 이렇게 따뜻한가보다 싶었다. 그런데 분위기가 조금 달랐다.

 

레벨 몇이세요? 렙 100 전이면 서버 옮기세요! 랩업 훨씬 수월하실걸요
OOO몹 기다리고 있습니다~ 얼른 들어오세요!

 

어디서 나오는 아이템이 성능이 좋다, 랜덤으로 아이템이 나오는 몹을 잡았더니 아이템을 안 줘서 짜증 난다 등 사람들은 레벨업과 아이템 스펙 대화에 열중하고 있었다. 『어린 왕자』 에 나오는 어른들 같았다. 20명이 모여서 잡아야 하는 보스몹을 깨려고 다들 점심시간을 쪼개서 게임에 참여하고 있었는데, 게임에서까지 조별 과제를 하고 싶지는 않았다. 결국 조용히 단체방을 나갔다.

 

 

모여봐요 동물의 숲.jpg
모여봐요 동물의 숲 트레일러 영상 중

 

 

최근 '모동숲'이라 줄여 부르는 닌텐도 스위치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이 인기라고 한다. 다들 농담조로 다른 나라 사람들은 예쁘게 섬을 꾸미고 힐링을 즐길 동안 한국인은 전투적으로 모든 자원을 다 털어서 빚을 갚고 누구보다 집 늘리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고 하는데, 어느 정도는 정말 그런 것 같다. 한국인은 혹시 여가를 즐기는 법을 모르게 된 게 아닐까, 같은 플레이어들에게 조건 없는 선의를 베푸는 법을 잃어버린게 아닐까. 이게 정말 외국과 한국의 분위기 차이인 걸까? 게임을 하는 사람을 붙잡고 인류학적 조사라도 벌이고 싶었다. 어디 사십니까? 몇 살입니까? 언제부터 이 게임을 하셨나요? 원래 이렇게 친절하신가요? 왜 저를 도와주시죠?


이유는 여전히 모르겠지만, 처음에 나눴던 대화가 자꾸 떠오른다. 와이 아유 헬핑 미? 도와주는 것에 이유를 묻는 사람은 도움을 받는 게 어색한 사람이다. 아임 글래드 투 헬프. 다른 한편에는 도와주는 게 어색하지 않은 사람이 있다. 도움을 주는 게 기뻐서 도와주는 사람. 게임을 하면서 그저 도와줄 수 있는 게 기뻐서 도와주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교훈을 얻었다. 역시, 어떤 일에든 교훈을 얻어야 하는 한국인답다.


추신 : 며칠 뒤, 몬스터를 잡으려고 애쓰는 플레이어가 보이길래 선의로 같이 때려서 잡았다. 나도 누군가를 도왔다고 뿌듯해하는 것도 잠시, '돈 어그로(Don't aggro)'라고 귓속말이 날아왔다. 나는 그냥 도와주려고 그런 건데... 때로는 선의가 늘 선의로 다가가지는 않는다는 또 다른 교훈. 선의의 지구촌 플레이어가 되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어린 왕자 생 텍쥐페리 저/황현산 역 | 열린책들
다른 별에서 온 어린 왕자의 순수한 시선으로 모순된 어른들의 세계를 비추는 이 소설은, 꾸밈없는 진솔한 문체와 동화처럼 단순해 보이는 이야기 속에 삶을 돌아보는 깊은 성찰을 아름다운 은유로 녹여 낸 작품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어린 왕자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저/<황현산> 역8,820원(10% + 5%)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은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가 문학 평론가 황현산 선생의 번역으로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프랑스어 원문에 대한 섬세한 이해, 정확하고도 아름다운 문장력, 예리한 문학적 통찰을 고루 갖춘 번역으로 문학 번역에서 큰 입지를 굳혀 온 황현산 선생은 이 작품을 새롭게 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말해지지 않은 것들에 깃든 삶의 진실

명확한 것들이 때로는 우리를 배신한다. 『작은 동네』는 ‘누구도 말하거나 기억하지 않은 나와 엄마의 서사를 복구하는’ 소설이다. 화자가 믿어온 사실들은 이제 전혀 다른 말을 하기 시작한다. 촘촘하게 설계한 이야기를 능숙하게 한 겹씩 펼쳐내는 솜씨가 탁월한 손보미표 추리극이다.

나도 너를 미워하기로 했어

어느 날 한 아이가 말했다. '너 같은거 꼴도 보기 싫어!' 이유도 말해 주지 않고 가 버린 그 아이를 보며 눈물이 나올 것 같았다. '그래, 나도 너를 미워하기로 했어.’ 어느덧 미움이 쑥쑥 나라나 내 마음을 가득 채웠다. '그런데 이상해. 하나도 시원하지가 않아.' 미움이란 감정을 따라 떠나는 '내 마음' 탐구.

우리는 모두 ‘멋지다’가 들어있어요!

같은 반 아이들 20명이 각자의 개성으로 ‘멋지다’를 소개하는 특별한 책. 잘 넘어지는 아이는 보호대에 그림을 그릴 수 있어서 멋지고, 잠 못 드는 아이는 상상을 할 수 있어 멋지고, 수줍음을 타다가 슬쩍 건넨 인사로 친구가 된 아이까지! 우리는 모두 멋진 구석을 한가지씩 가졌습니다.

임진아 작가의 두 번째 일상 에세이

『빵 고르듯 살고 싶다』 임진아 작가가 우리 곁의 평범하고 익숙한 사물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물에게 배우는 마음을 가질 수 있다면 내 삶은 조금 더 너그러워질 거라는 작가의 마음이 담긴 글과 직접 그린 그림들. 책을 펼치는 순간 오늘이 조금 더 좋아지는 마법을 발견하게 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