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도와줘서 기뻐

게임을 하며 알게 된 것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게임을 하는 사람을 붙잡고 인류학적 조사라도 벌이고 싶었다. 어디 사십니까? 몇 살입니까? 언제부터 이 게임을 하셨나요? 원래 이렇게 친절하신가요? 왜 저를 도와주시죠? (2020. 03. 27)

출처 언스플래쉬.jpg
언스플래쉬

 


최근 어떤 모바일 게임을 시작했다. 전 국민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해 집에서 조용히 게임이나 하자는 의미도 있고, 영어를 기반으로 한 외국 MMORPG라 본의 아니게 영어 공부를 하는 생산적인 기분을 느낄 수도 있어서 요즘 자주하고 있다. 게임을 하면서 영어 공부를 하겠다니, 여가에도 효율성을 따지는 전형적인 한국인이다.


게임을 자주 하는 편이 아니라서 이제까지 겪어 본 모바일 게임은 손에 꼽을 정도인데, 외국 게임이라 그런지 이제까지 해왔던 한국인 위주의 게임과 분위기가 조금 달랐다.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어 나보다 훨씬 레벨이 높으면서 저레벨 사냥터를 기웃거리는 사람을 만났다. 게임 시간이 겹치면 사냥을 같이했는데, 그는 마지막 공격을 늘 양보해주었다. 처음에는 게임 회사에서 만든 NPC(게임 안에서 플레이어 이외의 캐릭터)인가 싶었다. 요새는 게임 튜토리얼을 플레이어처럼 생긴 NPC로 하나? 몇 마디 나눠보니 점점 더 의문이 쌓여갔다.

 

와이 아유 헬핑 미? (왜 나를 도와주니?)
아임 히어 투 헬프 유. 아임 글래드 투 헬프. (나는 너를 도와주기 위해 왔어. 도와줘서 기뻐.)

 

도와줘서 기쁘다고? 정말 NPC처럼 말하네. 게임을 하면서 남을 도와주는 게 기쁜 일이야? 이 사람뿐만이 아니었다. 게임 세상을 돌아다니는데 모르는 사람이 방어력 마법을 걸어주고, 계속 말을 걸길래 사기인가 싶어 자리를 뜨자 끈질기게 따라와 아이템 교환을 신청하더니 나한테 유용한 아이템을 주고 떠났다. 낚시를 하고 있자니 갑자기 자기 레벨에는 필요 없다며 잡은 물고기를 주기도 한다. 내가 모르는 게임 문화인가 싶어 주변에 물어봐도, 모르는 사람이 단순한 선의로 말을 걸고 아이템을 주는 경우는 잘 없다고 한다.

 
네이버로 검색해보니 한국인이 주로 모여있다는 서버가 있어서 단체방에 들어가 보았다. 모르는 거 있으면 물어보라고 친절하게 맞아주었다. 이 게임 세계는 원래 이렇게 따뜻한가보다 싶었다. 그런데 분위기가 조금 달랐다.

 

레벨 몇이세요? 렙 100 전이면 서버 옮기세요! 랩업 훨씬 수월하실걸요
OOO몹 기다리고 있습니다~ 얼른 들어오세요!

 

어디서 나오는 아이템이 성능이 좋다, 랜덤으로 아이템이 나오는 몹을 잡았더니 아이템을 안 줘서 짜증 난다 등 사람들은 레벨업과 아이템 스펙 대화에 열중하고 있었다. 『어린 왕자』 에 나오는 어른들 같았다. 20명이 모여서 잡아야 하는 보스몹을 깨려고 다들 점심시간을 쪼개서 게임에 참여하고 있었는데, 게임에서까지 조별 과제를 하고 싶지는 않았다. 결국 조용히 단체방을 나갔다.

 

 

모여봐요 동물의 숲.jpg
모여봐요 동물의 숲 트레일러 영상 중

 

 

최근 '모동숲'이라 줄여 부르는 닌텐도 스위치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이 인기라고 한다. 다들 농담조로 다른 나라 사람들은 예쁘게 섬을 꾸미고 힐링을 즐길 동안 한국인은 전투적으로 모든 자원을 다 털어서 빚을 갚고 누구보다 집 늘리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고 하는데, 어느 정도는 정말 그런 것 같다. 한국인은 혹시 여가를 즐기는 법을 모르게 된 게 아닐까, 같은 플레이어들에게 조건 없는 선의를 베푸는 법을 잃어버린게 아닐까. 이게 정말 외국과 한국의 분위기 차이인 걸까? 게임을 하는 사람을 붙잡고 인류학적 조사라도 벌이고 싶었다. 어디 사십니까? 몇 살입니까? 언제부터 이 게임을 하셨나요? 원래 이렇게 친절하신가요? 왜 저를 도와주시죠?


이유는 여전히 모르겠지만, 처음에 나눴던 대화가 자꾸 떠오른다. 와이 아유 헬핑 미? 도와주는 것에 이유를 묻는 사람은 도움을 받는 게 어색한 사람이다. 아임 글래드 투 헬프. 다른 한편에는 도와주는 게 어색하지 않은 사람이 있다. 도움을 주는 게 기뻐서 도와주는 사람. 게임을 하면서 그저 도와줄 수 있는 게 기뻐서 도와주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교훈을 얻었다. 역시, 어떤 일에든 교훈을 얻어야 하는 한국인답다.


추신 : 며칠 뒤, 몬스터를 잡으려고 애쓰는 플레이어가 보이길래 선의로 같이 때려서 잡았다. 나도 누군가를 도왔다고 뿌듯해하는 것도 잠시, '돈 어그로(Don't aggro)'라고 귓속말이 날아왔다. 나는 그냥 도와주려고 그런 건데... 때로는 선의가 늘 선의로 다가가지는 않는다는 또 다른 교훈. 선의의 지구촌 플레이어가 되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어린 왕자 생 텍쥐페리 저/황현산 역 | 열린책들
다른 별에서 온 어린 왕자의 순수한 시선으로 모순된 어른들의 세계를 비추는 이 소설은, 꾸밈없는 진솔한 문체와 동화처럼 단순해 보이는 이야기 속에 삶을 돌아보는 깊은 성찰을 아름다운 은유로 녹여 낸 작품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어린 왕자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저/<황현산> 역8,820원(10% + 5%)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은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가 문학 평론가 황현산 선생의 번역으로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프랑스어 원문에 대한 섬세한 이해, 정확하고도 아름다운 문장력, 예리한 문학적 통찰을 고루 갖춘 번역으로 문학 번역에서 큰 입지를 굳혀 온 황현산 선생은 이 작품을 새롭게 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괜찮아요, 당신만 그런 게 아니에요

『오베라는 남자』 프레드릭 배크만이 마음 약한 은행강도, 말 안 듣는 인질들과 함께 돌아왔다. 작가는 얼떨결에 시작된 인질극으로 하루를 같이 보내게 된 사람들의 다양한 면면을 그리며, ‘어른’이 되었지만 여전히 사는 게 쉽지 않은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공감을 전한다.

세상 멋진 9명의 언니들, 황선우 인터뷰집

매거진 에디터로 20년 동안 수많은 인물을 인터뷰해온, 지금을 가장 잘 기록하는 사람 황선우. 그녀가 나이, 세대, 직업에 상관없이 자신만의 이야기를 써 내려간 9명의 여성들을 만난다. 김유라, 김보라, 이슬아, 장혜영, 손열음, 전주연, 자야, 재재, 이수정 등 좋아하는 마음의 힘을 믿는 여성들의 이야기.

미야모토 테루의 에세이집

『환상의 빛』, 『금수』의 작가 미야모토 테루가 1년에 두 편씩, 10년에 걸쳐 써 내려간 에세이 모음집. 지나온 유년시절과 그 곳의 사람들. 소설가가 되기로 결심한 순간. 그냥 스치고 지나갈 법한 평범하고 사소한 일들을 소박하고 서정적인 그의 소설처럼 놀랍게 아름다운 문장으로 그려나간다.

꼭 만나고 싶은 11명과의 '대화의 희열'

KBS 토크쇼 「대화의 희열」이 책으로 출간됐다. 싱어송라이터 겸 배우 아이유, 성악가 조수미, 래퍼이자 프로듀서 지코, 배우 이정은, 범죄 심리학자 이수정, 작가 유시민 등 대한민국 각 분야의 명사라 불리는 이들과 만나 ‘사는 것’에 대해 나눈 이야기를 한 권으로 엮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