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탄소년단, 케이팝 보이그룹 역사를 압축하는 서사

방탄소년단(BTS) <MAP OF THE SOUL : 7>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수많은 케이팝 산업의 관계자들과 그룹들은 우선 이 기념비적인 앨범을 수없이 참고하고 뛰어넘어야 그 다음을 내다볼 수 있을 것이다. (2020. 03. 19)

800x0 (1).jpg

 

 

 

방탄소년단이 집약한 ‘영혼의 지도’는 데뷔 이후 일곱 멤버들이 밟아온 지난 7년 간의 한 페이지를 마무리한다. 지난해 초 선보인 <MAP OF THE SOUL : PERSONA>의 다섯 트랙이 국제 시장을 호령하는 월드 스타의 기쁨과 설렘을 집약한 후, 그 누구도 걷지 못했던 길을 개척하는 고독과 두려움을 「Interlude : shadow」 이하의 곡들이 어두운 장을 들춰 보인다.

 

빛과 그림자를 대비한 후 굳은 의지로 밝은 미래를 노래하는 서사는 앞서 <Love Yourself> 시리즈에서도 선보인 바 있다. 그럼에도 <MAP OF THE SOUL : 7>  이 새로운 건 역설적으로 이 앨범의 설계가 과거를 기반으로 하는 덕이다. 앨범은 2013년 데뷔 초 ‘학교 시리즈’ 방탄소년단의 도면 위 그룹의 지난날과 다가올 앞날을 동시에 쌓아 올려 전시한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가 「상남자」를 계승한다면 「On」은 「N.O」에 해당하고, 앨범을 닫는 「We are bulletproof : the eternal」은 연습생 시절부터 만들어온 「We are bulletproof」 시리즈의 마무리다. <2 Cool 4 Skool>의 인트로를 샘플링해 만든 제이홉의 솔로 「Outro : ego」는 순환의 결정적인 증거.

 

그룹의 회고는 「00:00 (Zero o’clock)」에서 보컬 라인이 건네는 위로의 메시지 차원과 RM과 슈가의 듀엣 「Respect」의 복고적인 스크래칭과 랩 사운드 차원으로 나눠진다. 전자에선 보컬 멤버들의 솔로곡 「Moon」, 「시차」, 「Inner child」와 지민과 뷔의 「친구」 등 이지 리스닝 팝이 주를 이루고, 후자의 랩 파트는 「Black swan」의 절박함과 「욱 (Ugh!)」의 반항, 「Outro : ego」의 에너지로 전체적인 균형을 맞춘다.

 

이 구성이 방탄소년단의 과거를 되짚어가는 개인적인 차원은 물론 케이팝 보이그룹의 역사를 요약하여 압축하는 서사의 차원으로도 들린다는 점이 흥미롭다. 거대 팬덤과 함께 규모를 확장해온 그룹의 팬송 <MAP OF THE SOUL : PERSONA> 시리즈부터 서태지의 「교실이데아」와 H.O.T 「아이야! 」의 적자임을 증명하는「욱(Ugh!)」, 소년에서 청년으로 성숙해가는 「시차」의 메시지와 멤버 간의 우정과 화합을 노래하는 「친구」까지 여러 부분에서 방탄소년단은 자신을 정립하며 동시에 케이팝의 어제와 오늘을 상징한다.

 

그래서인지 젊은 팝스타 트로이 시반과 함께한 「Louder than bombs」와 시아(Sia)가 참여해 ‘케이팝에 없던 거대한 것’을 만들고자 한 「On」은 의외로 앨범에서 겉돈다. 이는 세계가 그들을 사랑하게 된 서사의 바탕이 UN 연설처럼 철저히 멤버들의 개인적 경험과 케이팝 특유의 산업 구조를 바탕으로 한 로컬의 경험인 덕이다. 라틴 리듬의 어쿠스틱 팝으로 꾸린 지민의 솔로곡 「Filter」처럼 좋은 결과물도 있지만, 「On」만큼은 시아 없이 방탄소년단만의 목소리로 꾸린 버전이 더 어울린다.

 

케이팝 그 이상을 넘어 전진하고자 하는 방탄소년단에게 <MAP OF THE SOUL : 7> 은 새로운 2020년대의 모습을 위해 필수불가결적이었던 정체성 확립과 정리의 작품이다. 팝스타들과의 단순 콜라보레이션을 넘어 세계에 충격을 안기고 국제 규격에 연착륙하는 것이 그들의 향후 과제임을 명확히 함과 동시에, 적어도 국내에서는 적수가 없음을 증명하며 ‘방탄 스타일’은 물론 케이팝의 표준 양식을 제시한다. BTS가 세계의 아성에 도전하는 동안, 수많은 케이팝 산업의 관계자들과 그룹들은 우선 이 기념비적인 앨범을 수없이 참고하고 뛰어넘어야 그 다음을 내다볼 수 있을 것이다.

 

 

 

 

 


 

 

방탄소년단 (BTS) - BTS MAP OF THE SOUL : 7 방탄소년단 노래 | 드림어스컴퍼니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0년 2월 21일에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네 번째 정규 음반이다. ‘MAP OF THE SOUL’ 시리즈의 두 번째 연작이다.포토북,가사북, 미니북(화양연화 The Notes), 포토카드, 엽서 1종, 스티커 1종, 컬러링 페이퍼 1,2,3,4 총 4가지 버전으로 구성되어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