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예린, 2015년부터 시작된 홀로서기

백예린 <Every Letter I Sent You.>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과거 기록을 모두 소비한 후의 완연한 새 출발과 앨범 단위의 완성도를 고민하게 됐다. 이제 백예린이 부칠 편지의 주소지는 과거가 아니라 미래다. (2020. 01. 29)

2527541.jpg

 

 

백예린 본인이 밝힌 대로 이 앨범은 2015년 <Frank>부터 시작된 홀로서기의 기록이다. 박지민과의 듀엣 피프틴앤드(15&)의 틴에이지 발라드 대신, 홀로 기타를 잡고 밴드를 꾸려 만들어나간 습작이다. 이 18개의 기록을 가요계 흔치 않은 더블 앨범, 그것도 대부분이 영어 노랫말인 채로 공개할 수 있었던 건 음악 페스티벌과 유튜브 영상을 통해 꾸준히 재생산된 「Square (2017)」와 작년 <Our Love Is Great>의 성과가 생각 이상으로 놀라웠던 덕이다.


각 사이드의 대표 격 트랙 「Popo (How deep is your love)」와 「Square (2017)」를 통해 백예린이 동경하는 음악 세계를 확인한다. 전자는 「Our love is great「을 만든 꿈결 같은 알앤비고 후자는 1980년대 뉴웨이브의 색채로 더 밝아진 선 굵은 모던 록이다. 일찍이 <Frank>와 「Bye bye my blue」로 세련되고도 힘 있는 목소리를 들려준 바 있었는데, 여기에 2017년 오아시스의 「Champaign supernova」를 커버하며 드러낸 록에 대한 열정을 더했다. 어느 장르에도 어색함 없이 녹아드는 범용성은 백예린이 동세대 싱어송라이터들보다 앞서 나가는 핵심이다.


대형 기획사에서의 <Our Love Is Great>이 이와 같은 백예린의 스타일을 보다 범대중적으로 압축한 결과물이었다면, <Every letter I sent you.>는 추출 전 위 언급한 두 축을 기본으로 삼아 약간의 변주를 더해가던 성장의 과정을 거름망 없이 그대로 펼쳐 보인다. 곡 수가 많음에도 앨범 단위로 튀는 지점 없이 완성도 있는 작품을 만들었다는 점은 인상적이다. 그러나 「우주를 건너」부터 큰 고민 없이 반복하는 코드 진행과 단조로운 가사 내용은 개별 곡의 구분을 어렵게 한다. 짜임 있는 결정적 한 방이 없다.「Can i b u」와 「Berlin」 같은 간결한 알앤비는 몽환적인 분위기의 배경 음악으로만 기능하고 「Bunny」와 같은 속도감 있는 트랙도 핵심을 찌르는 대신 겉을 맴돈다. 래퍼 루피(Loopy)가 프랭크 오션의 「Super rich kids」와 닮은 「Point」에서 목소리를 더해봐도 쉽사리 귀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은 아닐 거야」를 돌려 듣게 만드는 「Popo」, 브릿팝의 영향이 짙은 「0310」, 에이미 와인하우스를 추억하는 연작 「Amy」, 「True lover」에서 단점이 더욱 두드러진다. 이미 존재하는 결과물을 바탕으로 본인의 이름을 새겨 넣으려니 특별함을 만들기가 어렵다.


평범한 일상과 닮은 무던한 앨범이지만 역으로 이런 구성이 빛나는 몇 트랙에 더욱 환한 빛을 비춘다. 앨범 후반부 청량한 에너지의 「Square (2017)」가 선사하는 해방감은 이른 아침 창문으로 쏟아지는 햇볕처럼 밝다. 영어 가사 속 유일한 한글 노랫말의 「다툼」 역시 해석본을 펼칠 필요 없이 여린 감성을 확인할 수 있다. 더 많이 보여주고, 더 많이 들려주고 싶었던 아티스트의 열망과 달리 앨범은 몇몇 곡으로 각인된다. 덜어냄의 미덕이 필요한 부분이다.보는 시각에 따라 평가를 달리할 수 있다. 글 서두의 표현대로 습작이라 하면 성장의 과정으로 받아들일 수 있으나, 정규작으로는 열렬한 반응에 비해 인상적인 결과물은 아니다. 수련의 기간을 통해 본인의 문법을 일부 확립했고 이것이 새로움을 찾는 젊은 음악 팬들의 굳건한 지지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은 분명한 성과다. 동시에 과거 기록을 모두 소비한 후의 완연한 새 출발과 앨범 단위의 완성도를 고민하게 됐다. 이제 백예린이 부칠 편지의 주소지는 과거가 아니라 미래다.

 

 

 

 


 

 

백예린 - Every letter I sent you백예린 노래 | 드림어스컴퍼니 / 블루바이닐
이번 앨범은 19살부터 23살까지 제 생각과 고민, 추억들이 담겨있어요. 정확한 주소가 있진 않았지만 꾸준히 제 마음을 곡에 담아 부치곤 했는데, 이제 여러분들에게 정말로 보낼 수 있게 되어 기쁘네요! 그 동안 저의 성장을 지켜봐 주시고 애정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