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관전 포인트는?

이즘 특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즐길 거리와 볼거리에 더해 과연 이번 시상식은 명예로운 상의 무게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인가. (2020. 01. 23)

Untitled-1.jpg

 

 


한국 시각으로 1월 27일 월요일 오전 10시.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제 62회 그래미 시상식이 열린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 기생충 >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 해 흥행을 마무리할 성적을 기대하고 있다면 음악 씬의 마무리는 역시 그래미다. 예년보다 한 주 이른 1월의 마지막 주 원대한 막을 올릴 시상식의 몇 가지 변화와 알고 보면 좋을 정보들을 정리했다.미리 소식을 전해보자면 이번 잔치의 관건은 '변화'다. 그간 수상을 결정하는 미국 레코드 예술 과학 아카데미(약칭 나라스(NARAS)의 보수적인 투표 관행과 그 일환으로 보이는 '상 몰아주기' 등 편파적 작태로 비판받아온 그들이 쇄신전략이 꾀했기 때문. 변화를 향한 움직임이 최종 결과물에까지 영향 미칠 수 있을지는 두고 볼 일이지만 일단 시작이 좋다. 그 첫 번째 축은 여성이다.

 

 

Untitled-2.jpg

 


여성

 

작년 본상 부분의 후보가 기존 5명에서 8명으로 늘어났다. 이는 다양성을 고려해 더 많은 뮤지션의 음악을 알리겠다는 그래미의 포부였다. 올해는 여기에 덧붙여 더욱 증가한 여성의 수가 눈에 띈다. 4개의 본상에 절반 이상이 여성으로 채워졌고 특히 올해의 싱글(Song of the year) 같은 경우 영국 가수 루이스 카팔디의 생애 첫 빌보드 싱글 1위 곡 'Someone you loved'를 제외하면 전곡이 여성 음악가의 작품이다.또한 지난해 노-메이크업 운동을 지지하며 화장 안 한 얼굴로 무대에 오르기도 했던 앨리샤 키스가 이번 년에도 호스트로 낙점됐다. 따뜻하고 부드러운 진행으로 많은 찬사를 받았던 그이기에 2년 연속 진행자의 타이틀이 결코 과하지 않다. 그는 62년 그래미 역사상 16년 만에 탄생한 여성 MC이며 유색인종으로는 3번째로 마이크를 독점했다. 나라스 최초 여성 CEO 데보라 듀건(Deborah Dugan)의 존재가 확실히 드러나는 대목이다.다만 그는 며칠 전 해임 통보를 받은 상태이며 이 과정에 있어 자격 박탈의 투명성에 관한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연일 젊은 시선 좇기에 열을 올리던 그래미에 여전히 잠재한 무언의 세력 탓은 아닐지 우려스러울 뿐.

 

 

Untitled-3.jpg

 


빌리 아일리시와 리조의 각축전

 

단연 돋보이는 건 빌리 아일리시와 리조다. 두 아티스트 모두 본상을 포함해 각각 6개, 8개 차트(최다 부분)에 노미네이트되며 활약상을 인정받았다. 그중 빌리 아일리시는 음악계의 젊은 아이콘으로 한해를 주름잡았다. 변칙적인 전자음과 생기를 잃은 목소리. 뮤직비디오를 통해 응축한 기괴하고 잔혹한 이미지 등 그의 음악은 오늘날의 청취 습관이 밝음 너머의 것을 즐기고 있음을 보여줬다. 내면의 불안정함을 적극적으로 드러낸 데뷔 음반 <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 >은 발매와 동시에 전 세계의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그중 'Bad guy'는 릴 나스 엑스의 'Old town road'의 연승 행진을 저지하고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하기도 했다.빌리 아일리시가 우울한 기조의 음악 트렌드를 일궜다면 리조는 여성 인권을 대표했다. 흑인이자 플러스 사이즈 여성으로 목소리 키워 전파한 '나 자신을 사랑하라'는 발언은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몸으로 커버를 꾸린 그의 음반 < Cuz I Love You >의 중심 동력이다. 1970년대의 펑키(Funky)함이 살아있는 'Juice', 제목부터 지향점이 선명한 'Like a girl' 등 좋은 싱글이 많지만 아무래도 올해의 그는 'Truth hurts'로 기억되어야 한다. 2017년 발매된 곡으로 이후 틱톡과 넷플릭스의 한 인기 프로그램에 사용되며 다시 주목 받았고 그 이유로 2019년 제작된 정규 음반에 소환됐다. 선연히 빛나는 자존감 강한 가사가 인상적인 노래로 비연속 7주간 싱글차트 정상에 올랐다.

 

 

Untitled-4.jpg

 

 


시대성 or 구색 맞추기?!

 

작년 'Old town road'로 싱글차트 19주 연속 1위를 이어가며 새 역사를 쓴 신생 래퍼 릴 나스 엑스는 올해의 싱글을 제외한 본상 3개 부분에 안착했다. 음악의 완성도가 탄탄하지 않음에도 6개 부분의 후보로 지명된 건 그가 틱톡과 밈을 적극 활용해 새 시대의 대중음악 소비 구조를 정확히 가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노미네이트가 수상으로 이어지지 않으며 유독 그래미와 인연이 없던 포스트 말론은 스와 리와 함께한 <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의 수록곡 'Sunflower'로 올해에는 단 한 부분, '올해의 레코드'에서만 발자취를 남겼다.후보군의 증가로 다양성은 확보됐지만 어쩐지 구색 맞추기의 냄새도 난다. 미국 현 정부에 대한 비판의 날을 가감 없이 드러낸 라나 델레이부터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본상 후보로 꼽히며 주목받은 알앤비 흑인 뮤지션 허(H.E.R). 마찬가지로 신인상 후보에 대거 포진된 흑인, 여성 펑크/소울 그룹의 존재는 수상보단 군집에 더 큰 의의를 두어야 할 듯싶다. 그 와중 기존의 취향이 그대로 드러나는 이유 있는 노미네이트도 있는데 컨트리 뮤지션 브랜디 칼라일이나 영화 < 스타 이즈 본 >의 사운드 트랙 'Always remember us this way' 등이 그렇다. 다양한 선택지만큼 다양한 수상이 이뤄지길!

 

 

Untitled-5.jpg

 


공연

 

결성 50주년을 맞아 에어로스미스가 오랜만에 그래미 시상식을 찾는다. 런 DMC와 함께 록과 힙합의 완벽한 화학작용을 선보였던 'Walk this way'를 부를 예정이라 하니 노래에 익숙지 않은 사람은 런 DMC 판 뮤직비디오를 찾아보는 것도 좋겠다. 해체 이후 6년 만에 복귀한 조나스 브라더스의 무대도 빼놓을 수 없다. 컴백과 동시에 그간의 쉬어감을 완벽 상쇄할 히트 싱글 'Sucker'를 획득한 저력을 직접 확인해보자.이외에도 이제 국내에서는 < 겨울왕국 >의 'Let it go'를 부른 뮤지션으로 더 알려진 데미 로바토, 연인인 블레이크 쉘튼과 합동 공연을 펼칠 그웬 스테파니, 불꽃 튀는 접전이 예상되는 리조, 빌리 아일리시 등 레전드와 신인을 아우른 퍼포머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그래미의 기대감을 높인다. 즐길 거리와 볼거리에 더해 과연 이번 시상식은 명예로운 상의 무게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인가. 일단은 두고 볼만 하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