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쇼생탈출] 빈센트의 눈에 감정을 담았어요 (G. 배두훈, 송유택 배우)

쇼생탈출 – 이정화의 리액션 10회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액션이나 폭력적인 행동도 나오기는 하지만, 객석에서 관객들이 바라봤을 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사람의 눈인 것 같더라고요. ‘빈센트’의 눈 안에 담으려고 많이 노력했던 것 같아요.

빈센트 사진1.jpg
송유택 배우 (테오 반 고흐 역), 배두훈 배우 (빈센트 반 고흐 역) 
 

 

예스24가 만드는 본격 공연 방송 <쇼生탈출>. 뮤지컬 배우 이정화와 함께 최신 공연 한 편을 제대로 즐기는 시간입니다. 배우를 집중적으로 파 보는 인터뷰 ‘이정화의 리액션’, 게임을 즐기며 배우들의 무대 뒤 반전매력을 보여주는 ‘인터미션’, 공연을 더 재밌게 보기 위해 관련 공연을 살펴보는 ‘연관검색극’ 3가지 코너로 진행됩니다. 예스TV에서 매주 월요일 업데이트됩니다.

 

 

20200113-35343_1.jpg

 

 

<인터뷰 - 배두훈 (빈센트 반 고흐 역), 송유택 (테오 반 고흐 역) 배우>

 

이정화: ‘빈센트 반 고흐’는 자기를 압박하는 여러 가지 상황에서 점점 광기를 드러내게 되는데요. 광기를 표현할 때, 주력한 부분이 있나요?

 

배두훈: 일단 ‘광기’라는 말 자체에 대해서 많이 고민했어요. 예전에는 단순히 ‘광기’라고 하면 폭력적인 행동이나 언성을 높이는 행동에 초점을 많이 뒀는데요. ‘빈센트’가 쓴 편지의 심성과 사고방식에서 철학적인 부분이 많이 느껴졌어요. 자극적인 행동이 ‘빈센트’의 전부로 보이길 바라지 않았어요. 액션이나 폭력적인 행동도 나오기는 하지만, 객석에서 관객들이 바라봤을 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사람의 눈인 것 같더라고요. ‘빈센트’의 눈 안에 담으려고 많이 노력했던 것 같아요.

 

이정화: 작품 보면서 ‘빈센트’의 외로움이 거의 극에 달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빈센트’가 동생 ‘테오 반 고흐’의 끊임없는 사랑을 받았지만, 정작 본인은 느끼지 못하지 않았을까요?

 

배두훈: 동생에게 받은 만큼 더 괴로워했던 것 같아요. 돌려줄 수 없었기 때문에 죄책감과 자책이 굉장히 심했던 것 같고, 사랑에 관한 이야기도 편지에서 엄청 많이 나오더라고요.

 

이정화: 관객분들이 공연을 보고 나면, ‘테오’가 불쌍하다고 하기도 해요. ‘빈센트’는 어쨌든 자기가 원하는 걸 다 했잖아요. ‘테오’도 어쩌면 자기 꿈이 있었을지도 모르는데 형을 보조하는 역할을 자기 꿈으로 삼아서 물심양면 지원하고 심지어 형과 함께 활동하는 예술가들의 미술품까지 지원할 정도로 정말 든든한 조력자인데요.

 

송유택: 화가 ‘빈센트’에 대한 믿음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 같아요. ‘테오’는 그림을 사고파는 화상이었는데요. 그림을 파는 일을 했던 사람인데, 형의 그림이 정말 형편없었다면 지원을 안 했을 수도 있죠. 형의 그림의 가치를 믿었기 때문에 ‘테오’도 사랑하는 형의 그림이 세상에서 인정을 받을 거라는 믿음으로 지원을 해 줬을 것 같아요.

 

 

빈센트 사진2.jpg
송유택 배우 (테오 반 고흐 역), 배두훈 배우 (빈센트 반 고흐 역)

 


이정화: 송유택 배우는 ‘테오’ 역할만 하는 게 아니라 일인다역을 하잖아요. 안경이나 재킷을 걸치면 다른 인물이 되는데, 처음에 아버지 역할을 할 때는 그림자가 나오고 목소리 연기를 하는데 녹음된 것인 줄 알았어요. 여러 인물을 어떻게 다르게 표현할 수 있는지 궁금해요.

 

송유택: 아이템만으로 할 수 있는 거라면 그렇게 하겠는데, 그렇다고 옷을 전체적으로 갈아입거나 가발을 쓰고 나온다거나 하면 준비에 들어가는 시간도 있고 몰입도도 깨질 것 같더라고요. 오히려 관객들에게 ‘테오’ 역할을 맡은 그 배우가 이렇게 연기를 한다고 대놓고 드러내서 보여주는 게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의 매력이라 생각해요.

 

정서적으로 인물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 고민이 많았어요. ‘고흐’가 느끼는 감정들을 관객에게 전달해야 하는 건 맞는데 ‘고흐’ 입장에서는 섭섭할 수 있잖아요. 그러나 그 인물은 빈센트를 걱정해서 얘기하는 걸 수도 있을 텐데. 저는 그 인물의 걱정스러운 감정에 초점을 맞춰야 할지 아니면 빈센트가 느끼는 섭섭함을 극대화하게 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어요.

 

이정화: ‘빈센트’ 역할로는 이준혁, 조형균, 김대현 배우가 함께하고, ‘테오’ 역할에는 박유덕, 박정원, 황민수 배우가 있죠. 배두훈, 조형균 배우 둘 다 ‘팬텀싱어’ 출연했잖아요. 출연 당시에 친해지게 됐나요?

 

 

빈센트 사진3.jpg
쇼생탈출 <빈센트 반 고흐> 편의 한 장면

 

 

배두훈: ‘팬텀싱어’ 통해서 처음 알게 된 사이고요. 조형균 배우는 이미 인기 있고 유명했기 때문에 전 알고 있었어요. 다른 뮤지컬 콘서트에서 같이 만나서 노래하며 친분이 쌓였다가 이번 작품을 같이 하게 되어 기뻤어요.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안도감, 든든함이 있더라고요. ‘팬텀싱어’에서도 느꼈지만 조형균 배우가 있으면 분위기가 달라져요. 주변이 밝아지고 끊임없는 엔도르핀이 돋보여요.

 

송유택: 제가 공군 군악대 출신이었고, 배두훈 배우는 해군 군악대였어요. 그런데 TV를 보는데 ‘보이스코리아’라는 프로그램에서 배두훈 배우가 군인 신분으로 생방송 진출까지 하더라고요. 저는 괜찮은 척 티를 내지 않았는데, 후임과 선임들이 “배두훈 저 사람 보고 좀 배워라”고 하더라고요. 저도 나름대로 행사가서 활약했거든요. 억울했죠. (웃음)

 

배두: 저도 해군 홍보단 당시 ‘보이스코리아’ 방송하고 나서 행사를 너무 많이 다녔어요.

 

이정화: 배두훈 배우는 송유택 배우랑 작품 처음 하게 됐을 때, 기분이 어땠어요?

 

배두훈: 제가 송유택 배우가 출연한 <투모로우 모닝>을 보고, 저 사람 되게 발랄하다. 너무 귀여워서 쥐어박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웃음) 이번에 작품 같이 하며 느낀 건 시니컬한 면이 있다는 거예요.

 

 

빈센트 사진4.jpg
쇼생탈출 <빈센트 반 고흐> 편의 한 장면

 

 

이정화: 작곡가가 뮤지컬 세션이 아닌 가수 ‘선우정아’예요.

 

배두훈: 다시는 이런 기회가 없을 것 같다고 애기하는 걸 들었어요. 본인이 쓴 가사 그대로 수정 없이 맞춰서 멜로디와 리듬을 작곡한 작업이라 하더라고요.

 

송유택: 작곡가 선우정아가 가이드 음원을 주시면서, 이건 새벽에 들었으면 좋겠다고 요청하셨대요. 그래서 연출가가 새벽에 들어 보니 어떤 이야기인지 단번에 이해했다고 하더라고요.

 

 

 * 예스TV 바로 가기https://youtu.be/QmOo6M_I0L0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공연 예매 바로 가기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2020년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

가족의 죽음으로 폐허가 된 열 살 소녀의 세계. 작가는 그의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최연소로 인터내셔널 부커상을 수상했다. ‘한발 물러나 읽을 수 있는 소설이 아니’라는 부커상 심사평과 같이, 이야기는 상실과 폭력, 슬픔에 잠식된 세상, 그 피할 길 없는 삶의 가운데로 순식간에 독자를 데려간다.

고미숙이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지혜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독자와 함께 읽기를 제안한 작품은 『동의보감』과 『숫타니파타』다. 몸에 관한 동양의 담론을 집약해낸 『동의보감』, 2,6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인간의 마음과 고통의 문제를 고민해 온 불교의 사유를 지금 여기로 불러온다.

피터 슈라이어,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독일 시골의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한 권에 담았다.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을 제시해온 그의 디자인에서 예술적 영감은 물론 미래를 창조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될 것이다.

진심을 다해 투자한다

주식 입문 5년 만에 55억의 자산을 일군 평범한 가장의 주식투자 이야기. 의사가 되었지만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실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성현우 저자가 지난 5년간의 주식투자 경험과 노하우, 기록에 간절함을 담아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