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쇼생탈출] 빈센트의 눈에 감정을 담았어요 (G. 배두훈, 송유택 배우)

쇼생탈출 – 이정화의 리액션 10회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액션이나 폭력적인 행동도 나오기는 하지만, 객석에서 관객들이 바라봤을 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사람의 눈인 것 같더라고요. ‘빈센트’의 눈 안에 담으려고 많이 노력했던 것 같아요.

빈센트 사진1.jpg
송유택 배우 (테오 반 고흐 역), 배두훈 배우 (빈센트 반 고흐 역) 
 

 

예스24가 만드는 본격 공연 방송 <쇼生탈출>. 뮤지컬 배우 이정화와 함께 최신 공연 한 편을 제대로 즐기는 시간입니다. 배우를 집중적으로 파 보는 인터뷰 ‘이정화의 리액션’, 게임을 즐기며 배우들의 무대 뒤 반전매력을 보여주는 ‘인터미션’, 공연을 더 재밌게 보기 위해 관련 공연을 살펴보는 ‘연관검색극’ 3가지 코너로 진행됩니다. 예스TV에서 매주 월요일 업데이트됩니다.

 

 

20200113-35343_1.jpg

 

 

<인터뷰 - 배두훈 (빈센트 반 고흐 역), 송유택 (테오 반 고흐 역) 배우>

 

이정화: ‘빈센트 반 고흐’는 자기를 압박하는 여러 가지 상황에서 점점 광기를 드러내게 되는데요. 광기를 표현할 때, 주력한 부분이 있나요?

 

배두훈: 일단 ‘광기’라는 말 자체에 대해서 많이 고민했어요. 예전에는 단순히 ‘광기’라고 하면 폭력적인 행동이나 언성을 높이는 행동에 초점을 많이 뒀는데요. ‘빈센트’가 쓴 편지의 심성과 사고방식에서 철학적인 부분이 많이 느껴졌어요. 자극적인 행동이 ‘빈센트’의 전부로 보이길 바라지 않았어요. 액션이나 폭력적인 행동도 나오기는 하지만, 객석에서 관객들이 바라봤을 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사람의 눈인 것 같더라고요. ‘빈센트’의 눈 안에 담으려고 많이 노력했던 것 같아요.

 

이정화: 작품 보면서 ‘빈센트’의 외로움이 거의 극에 달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빈센트’가 동생 ‘테오 반 고흐’의 끊임없는 사랑을 받았지만, 정작 본인은 느끼지 못하지 않았을까요?

 

배두훈: 동생에게 받은 만큼 더 괴로워했던 것 같아요. 돌려줄 수 없었기 때문에 죄책감과 자책이 굉장히 심했던 것 같고, 사랑에 관한 이야기도 편지에서 엄청 많이 나오더라고요.

 

이정화: 관객분들이 공연을 보고 나면, ‘테오’가 불쌍하다고 하기도 해요. ‘빈센트’는 어쨌든 자기가 원하는 걸 다 했잖아요. ‘테오’도 어쩌면 자기 꿈이 있었을지도 모르는데 형을 보조하는 역할을 자기 꿈으로 삼아서 물심양면 지원하고 심지어 형과 함께 활동하는 예술가들의 미술품까지 지원할 정도로 정말 든든한 조력자인데요.

 

송유택: 화가 ‘빈센트’에 대한 믿음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 같아요. ‘테오’는 그림을 사고파는 화상이었는데요. 그림을 파는 일을 했던 사람인데, 형의 그림이 정말 형편없었다면 지원을 안 했을 수도 있죠. 형의 그림의 가치를 믿었기 때문에 ‘테오’도 사랑하는 형의 그림이 세상에서 인정을 받을 거라는 믿음으로 지원을 해 줬을 것 같아요.

 

 

빈센트 사진2.jpg
송유택 배우 (테오 반 고흐 역), 배두훈 배우 (빈센트 반 고흐 역)

 


이정화: 송유택 배우는 ‘테오’ 역할만 하는 게 아니라 일인다역을 하잖아요. 안경이나 재킷을 걸치면 다른 인물이 되는데, 처음에 아버지 역할을 할 때는 그림자가 나오고 목소리 연기를 하는데 녹음된 것인 줄 알았어요. 여러 인물을 어떻게 다르게 표현할 수 있는지 궁금해요.

 

송유택: 아이템만으로 할 수 있는 거라면 그렇게 하겠는데, 그렇다고 옷을 전체적으로 갈아입거나 가발을 쓰고 나온다거나 하면 준비에 들어가는 시간도 있고 몰입도도 깨질 것 같더라고요. 오히려 관객들에게 ‘테오’ 역할을 맡은 그 배우가 이렇게 연기를 한다고 대놓고 드러내서 보여주는 게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의 매력이라 생각해요.

 

정서적으로 인물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 고민이 많았어요. ‘고흐’가 느끼는 감정들을 관객에게 전달해야 하는 건 맞는데 ‘고흐’ 입장에서는 섭섭할 수 있잖아요. 그러나 그 인물은 빈센트를 걱정해서 얘기하는 걸 수도 있을 텐데. 저는 그 인물의 걱정스러운 감정에 초점을 맞춰야 할지 아니면 빈센트가 느끼는 섭섭함을 극대화하게 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어요.

 

이정화: ‘빈센트’ 역할로는 이준혁, 조형균, 김대현 배우가 함께하고, ‘테오’ 역할에는 박유덕, 박정원, 황민수 배우가 있죠. 배두훈, 조형균 배우 둘 다 ‘팬텀싱어’ 출연했잖아요. 출연 당시에 친해지게 됐나요?

 

 

빈센트 사진3.jpg
쇼생탈출 <빈센트 반 고흐> 편의 한 장면

 

 

배두훈: ‘팬텀싱어’ 통해서 처음 알게 된 사이고요. 조형균 배우는 이미 인기 있고 유명했기 때문에 전 알고 있었어요. 다른 뮤지컬 콘서트에서 같이 만나서 노래하며 친분이 쌓였다가 이번 작품을 같이 하게 되어 기뻤어요.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안도감, 든든함이 있더라고요. ‘팬텀싱어’에서도 느꼈지만 조형균 배우가 있으면 분위기가 달라져요. 주변이 밝아지고 끊임없는 엔도르핀이 돋보여요.

 

송유택: 제가 공군 군악대 출신이었고, 배두훈 배우는 해군 군악대였어요. 그런데 TV를 보는데 ‘보이스코리아’라는 프로그램에서 배두훈 배우가 군인 신분으로 생방송 진출까지 하더라고요. 저는 괜찮은 척 티를 내지 않았는데, 후임과 선임들이 “배두훈 저 사람 보고 좀 배워라”고 하더라고요. 저도 나름대로 행사가서 활약했거든요. 억울했죠. (웃음)

 

배두: 저도 해군 홍보단 당시 ‘보이스코리아’ 방송하고 나서 행사를 너무 많이 다녔어요.

 

이정화: 배두훈 배우는 송유택 배우랑 작품 처음 하게 됐을 때, 기분이 어땠어요?

 

배두훈: 제가 송유택 배우가 출연한 <투모로우 모닝>을 보고, 저 사람 되게 발랄하다. 너무 귀여워서 쥐어박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웃음) 이번에 작품 같이 하며 느낀 건 시니컬한 면이 있다는 거예요.

 

 

빈센트 사진4.jpg
쇼생탈출 <빈센트 반 고흐> 편의 한 장면

 

 

이정화: 작곡가가 뮤지컬 세션이 아닌 가수 ‘선우정아’예요.

 

배두훈: 다시는 이런 기회가 없을 것 같다고 애기하는 걸 들었어요. 본인이 쓴 가사 그대로 수정 없이 맞춰서 멜로디와 리듬을 작곡한 작업이라 하더라고요.

 

송유택: 작곡가 선우정아가 가이드 음원을 주시면서, 이건 새벽에 들었으면 좋겠다고 요청하셨대요. 그래서 연출가가 새벽에 들어 보니 어떤 이야기인지 단번에 이해했다고 하더라고요.

 

 

 * 예스TV 바로 가기https://youtu.be/QmOo6M_I0L0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공연 예매 바로 가기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무라카미 하루키 6년 만의 소설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새 소설로 돌아왔다.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작가가 꾸준히 응원해온 야구팀 등 하루키 월드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요소들을 한데 만나볼 수 있는 단편집. 특유의 필치로 그려낸 소설들과, 이야기를 아우르는 강렬한 표제작까지, 그만의 작품 세계가 다시 열린다.

변화의 핵심, 새로운 주도주는 무엇?!

올 한해 주식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벤저민 그레이엄 역시 변덕스러운 사람에 빗대었을 정도로 예측이 어려운 시장, 미스터 마켓. 앞으로 또 어떻게 전개될까? '삼프로TV'로 입증된 전문가들이 양질의 분석과 통찰을 통해 2021년 변화의 핵심에 투자하는 방법을 공개한다!

김소연 시인의 첫 여행산문집

『마음사전』으로 시인의 언어를 담은 산문집을 선보였던 김소연 시인이 지난날에 떠난 여행 이야기를 담은 첫 여행산문집을 출간했다. 시인이 소환해낸 자유롭고 따뜻했던 시간들은 기억 속 행복했던 여행을 떠오르게 한다.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는 답답한 일상에 더 없이 큰 위안을 주는 책.

차라투스트라, 니체 철학의 정수

니체를 다른 철학자와 구분짓는 두 가지는 혁명적인 사상과 이를 담은 문체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두 가지가 극대화된 작품으로, 니체 산문의 정수다. 니체 전문가 이진우 교수와 함께 차라투스트라를 만나자. 나다움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