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말 뭐 읽지?] 한편, 수화, 혼자 보는 그림

『한편 1호 - 세대』, 『수화 배우는 만화』, 『혼자 보는 그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뉴미디어팀 3인(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추천하는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2020. 01. 17)

주말-뭐-읽지_0117.jpg

 

 

예스24 뉴미디어팀에서 <채널예스>를 만드는 김예스, 단호박, 프랑소와 엄이 매주 금요일, 주말에 읽으면 좋을 책 3권을 추천합니다.


 

『한편 1호 - 세대』
 편집부 편  | 민음사

 

인문잡지 한편.jpg

                                                             

 

 

『릿터』 로 새로움을 보여준 민음사가 또 한 권의 잡지를 냈다. 바로 새로운 세대를 위한 인문잡지 『한편』 . 글 중심의 콘텐츠가 위기라지만 여전히 단단한 중심을 잡는 건 ‘지금 여기’를 말하는 종이 잡지다. 더구나 첫 번째 주제가 ‘청년세대’라니 안 볼 수가 없다. 아니, 2030 당사자들이 생산하는 말들이 얼마나 팽창했는데 아직도 요즘 세대는 의식이 없다고? 하는 생각을 해왔다면, 이번 주말 『한편』을 펼치자. 젊은 인문 편집자들이 청탁하고 동시대 연구자들이 쓴 글이 새 옷을 입고 방금 도착했다. (김예스)

 


『수화 배우는 만화』
 핑크복어 글그림  | 돌베개

 

수화 배우는 만화.jpg

                                                                      

 

 

청인인 저자는 학창 시절 청각장애를 가진 친구와 제대로 대화하지 못한 아쉬움이 남아 있었다. 손으로 말할 수 있다는 사실, 뜻을 모르더라도 의미를 연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인 언어라고 생각하다 ‘그냥 배우고 싶어서’ 수어를 배우기 시작하자 주변에서는 봉사활동, 좋은 일, 대단한 일이라고 말한다. 수어를 배우면서 그 어느 때보다 차별과 평등, 평범하다라는 단어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는 저자가 차근차근 풀어놓은 만화에 나도 수화를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상당히 유쾌하고 유머러스한 만화이지만 페이지마다 작가의 조심스러움과 사려 깊음이 묻어난다. (단호박)

 

 

『혼자 보는 그림』
 김한들 지음 | 원더박스

 

혼자 보는 그림.jpg

                                                                    

 


혼자 보는 그림과 둘이 보는 그림, 셋이 보는 그림은 다를까? 다르다고 생각한다. 웬만하면 혼자 보고 싶다. 홀로 책을 읽는 것처럼, 혼밥을 먹고 싶을 때가 유독 많은 것처럼. 저자 김한들은 팀 아이텔, 이우성, 윤석남 등의 개인전을 기획한 큐레이터다. 그림을 말하는 책이니 당연히 그림이 가득가득 실렸겠지 싶었는데, 글이 더 많다. (그래서 좋았다) “좋은 그림을 마음껏 보며 살고 싶다”고 생각하는 저자는 “시끄러운 고독 속에서 가만히 나를 붙잡아 준 것들”을 독자에게 꺼내 놓는다. 글, 그림, 만듦새, 태도. 4박자가 잘 어우러진 책이라 아껴가며 읽고 있다. (프랑소와 엄)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