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유아 MD 박형욱 추천] 진심을 다한 위로와 응원의 책

『괜찮을 거야』 『망가진 정원』 『코끼리에게 필요한 것은』 『도토리시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4권의 그림책은 위로와 격려가 필요한 순간의 이야기와, 그 속에 반짝반짝 살아있는 희망의 모습을 담아냅니다. (2020.01.15)

괜찮을거야.jpg
『괜찮을 거야』
 


위로와 응원, 아주 평범하고 익숙한 것인데 막상 눈앞에 닥치면 하기도 받기도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혹여 이것이 상대에게 전혀 다른 의미로 읽히지는 않을지 걱정도 하게 되고요, 간혹 비뚤어진 마음이 될 때면 누군가의 고마운 마음을 오롯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날도 있어요. 지금 소개할 그림책들은 위로와 격려가 필요한 순간의 이야기와, 그 속에 반짝반짝 살아있는 희망의 모습을 담아냅니다. 그리고 그것은 지금의 당신도 충분히 괜찮다는, 괜찮아질 거라는, 진심을 다한 응원이기도 합니다.

 

 

『괜찮을 거야』  (시드니 스미스 글그림/김지은 역 | 책읽는곰)

 

 

표지_괜찮을거야.jpg

                                                               

 

 

케이트 그린어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새 그림책입니다. 이야기는 차가운 도시 한복판에 홀로 선 아이의 하루를 따라갑니다. 추운 겨울날, 빌딩 숲 사이를 걷는 사람들은 다른 곳으로는 시선 한번 주는 법 없이 빠르게 모였다가 또 흩어지고 차가 가득한 도로와 길가의 공사장은 연신 커다랗고 날카로운 소리로 고함을 칩니다. 작가는 거대한 도시 곳곳에 내딛는 아이의 걸음을 좇으며 복잡하고 삭막한 세상을 살아가는 작은 존재들을 향해 격려를 보냅니다. 현실은 녹록하지 않지만 괜찮을 거라고, 언제든 따뜻한 이곳으로 돌아와도 좋다고 말입니다.

 

 

『망가진 정원』  (브라이언 라이스 글그림 /이상희 역 | 밝은미래)

 

 

표지_망가진정원.jpg

                                                                

 

 

어떤 일은 나를 아주 다른 사람으로 바꿉니다. 낯선 여행지에서의 경험이 일상에 변화를 가져오기도 하고, 한 번의 나쁜 기억이 사람이나 공간에 대한 불신을 굳히기도 합니다. 하물며 그것이 소중한 존재와의 이별이라면 더 말할 것도 없습니다. 『망가진 정원』 은 늘 곁에 있던 반려견을 떠나보낸 여우 에번의 이야기입니다. 혼자 남은 에번은 집 밖으로 나가고 싶어 하지 않아요. 함께라 가장 즐거웠던 정원 가꾸기는 무엇보다 하기 싫은 일이 됩니다. 에번의 감정을 그대로 반영하듯 섬세하게 색과 빛이 변하는 그림은 작품에 대한 몰입을 돕고, 이야기는 그럼에도 사라지지 않는 치유와 회복, 희망을 향해 갑니다.

 

 

『코끼리에게 필요한 것은』  (나딘 로베르 글/발레리오 비달리 그림/지연리 역 | 달리)
 

 

표지_코끼리에게필요한것은.jpg

                                                                   

 


파란 그늘에 파란 코끼리가 누워있습니다. 누군가는 코끼리가 화가 났다고 하고 누군가는 코끼리가 슬퍼 보인다고 해요. 또 누군가는 코끼리가 그저 그늘을 좋아하는 것뿐이라고 말합니다. 친구들은 코끼리를 모른척할 수 없어 온갖 것들을 준비하지만, 원숭이가 들려주는 세상에서 제일 웃긴 이야기도 타조 자매의 재미있는 춤도 악어가 준비한 맛있는 아카시아 잎도 코끼리를 그늘 밖으로 나오게 하지 못해요. 그리고 어느 날 여전히 푸른 코끼리 곁에 작은 생쥐 한 마리가 가만 다가와 앉습니다. 생쥐는 무얼 하려는 걸까요? 코끼리는 필요한 것을 찾을 수 있을까요?

 

 

『도토리시간』  (이진희 글그림 | 글로연)

 

 

표지_도토리시간.jpg

 

때로 우리에게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타인의 평온을 해치지도 희생을 저당하지도 않는, 그저 내 몫의 시간이면 됩니다. 가끔은 그런 시간을 요구하는 것이 내 이기심의 발현인 것만 같은, 그런 날도 있지만 사실은 아닐 겁니다. 『도토리시간』 은 마음이 한없이 작아진 어떤 날, 몸까지 작아지고 만 주인공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는 거친 빵의 계곡을 지나 희미한 책의 숲을 건너 소란스러운 음악의 들판을 가로질러, 일상을 떠나 액자 속 다람쥐를 따라 나만의 도토리 시간으로 여행을 갑니다. 누구든 속수무책으로 자신이 작아지는 날에는 그만 이곳을 벗어나도 좋습니다. 고요한 도토리시간으로 혼자 들어가도 좋습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형욱(도서MD)

책을 읽고 고르고 사고 팝니다. 아직은 ‘역시’ 보다는 ‘정말?’을 많이 듣고 싶은데 이번 생에는 글렀습니다. 그것대로의 좋은 점을 찾으며 삽니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